식물의 방식 - 서로 기여하고 번영하는 삶에 관하여
베론다 L. 몽고메리 지음, 정서진 옮김 / 이상북스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렸을 땐 식물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다. 내가 중학생일 때 부모님은 한때 화초를 거의 공격적으로 사들인 적이 있다. 부모님이 40대 중후반쯤 되셨을까. 그 화초들을 봄이면 마당에 내놓고 찬바람이 불면 안으로 들여놓아야 하는 게 번거롭지는 않을까 싶은데도 두 분은 그 일을 당연한 일로 받아들이셨다. 그걸 보면서 사람은 나이가 들면 식물을 좋아하게 되는 걸까 싶기도 했다. 그건 맞는 것 같기도 하다. 물론 식물을 좋아하는데 따로 정해진 나이가 있는 건 아니겠지만 나도 나이가 들수록 나무와 꽃이 좋아진다.

올봄 울진에 큰 산불이 났다. 이글거리는 불에 타들어 가는 나무들을 보면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저것들이 말을 못 해서 그렇지 얼마나 뜨거울까, 발 달린 짐승이면 피하기라도 해 볼 텐데 그 뜨거움을 온몸으로 맡고 있으니 보는 나도 타들어 가는 심정이었다. 놀라운 건 그렇게 새까맣게 화마가 지나간 자리에도 새싹이 돋고 나무가 자란다는 것이다. 숲의 복원력이 놀랍다. 그만큼 식물의 생명력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강하다. 하긴 동네 공원에 볼 품 없이 서 있는 나무도 나보다 나이가 많을지 모른다. 600년 이상을 사는 소나무도 있다니 않았는가. 어디 그뿐인가. 시멘트 바른 담벼락에서도 풀꽃이 자란다. 그렇다면 이들은 어떻게 자라고 싹을 틔우는가 궁금하고 관심이 갈 만도 하다.

이 책은 이런 막연한 식물의 생장 방식에 대해 보다 정밀한 정보를 알려주고 있다. 식물은 환경에 맞추어 자신을 조율하고 조절한다. 또한 경쟁하고 협력하며 친족 범위를 넓힌다. 적극적으로 참여해 환경을 변화시키고, 다양성의 호혜적 이익을 인식하고, 서로를 돌보기도 한다. 그냥 어느 곳엔가 심어져 땅으로는 뿌리를 단단히 하고 위로는 가지를 뻗칠 뿐이라고 생각했는데 식물은 우리가 알지 못하는 사이에 뭔가를 끊임없이 작동시키고 있었다. 참으로 은밀하고 긴밀하지 않은가.

식물이든 동물이든 생명이 사는 방식은 경이롭고 놀랍다. 어쩌면 그래서 우린 앎의 경지가 넓어지는지도 모르겠다. 참, 그래서 그렇게 시작된 나의 부모님의 화초 가꾸기가 나름 오래갈 줄 알았다. 하지만 그 사이 아버지는 세상을 떠나셨고 한동안 엄마 홀로 화초를 돌보다 이사하면서 자연스럽게 키우지 않게 되었다. 글쎄 아버지가 좀 더 오래 살아 계셨다면 화초 키우기가 좀 더 오래갔을까. 두 분이 함께 화초를 애지중지 돌보는 모습도 좋았는데 지금 엄마는 연로해서 돌볼 여력이 없다. 성격상 긴밀하고 은밀한 것을 좋아하는 것도 아니고. 그래도 엄마는 여전히 꽃과 나무를 좋아한다. 나 역시 그렇다. 그런 걸 보면 사람은 동물보단 식물을 더 좋아하고 반응하는 존재는 아닐까 싶기도 하다.

책이 작고 가볍지만 내용은 간결하면서도 알차다. 식물에 관심 있는 사람은 한 번쯤 읽어 볼 만하다.


댓글(9)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선 2022-05-19 23:3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식물도 경쟁이 심할 거예요 서로 돕는 것도 있겠지만... 소리가 나지 않아도 식물은 나름대로 힘을 다해 사는군요 나무는 사람보다 오래 살고... 식물, 나무는 산불이 나도 피하지도 못하네요 세상에 사람만 있으면 안 좋겠지요 식물이 사람보다 더 빨리 세상에 나탔겠습니다 함께 살아야 할 텐데, 다른 동물도 마찬가지네요


희선

stella.K 2022-05-20 15:15   좋아요 2 | URL
그렇겠죠? 지구에서 일생을 산다는 건 다 쉽지 않은 일 같아요.
경쟁도 해야하지만 서로 협력해야 공존한다는 걸 식물도 알고 있다는 게
참 신비로운 것 같아요.

mini74 2022-05-20 21: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해바라기를 심었는데 아직 아기해바라기라서 햇빛 따라 움직이더라고요. 아침 위치랑 저녁 위치가 다른 ㅎㅎ 넘 신기했어요. 전 식물연쇄살인마라 ㅠㅠ 파나 심어놓고 먹을까 했는데 언니가 해바라기씨 하나를 주더라고요. 또 보고있으니 좋긴 합니다 *^^*

stella.K 2022-05-21 20: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ㅎㅎ 식물연쇄살인마! 저도 그런데ᆢㅋㅋ 지금 한창 예쁘겠어요. 아기 해바라기. 예쁘게 잘 키우세요.🤗

페크pek0501 2022-05-24 16:2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식물도 서로 경쟁하며 자란다는 걸 어느 책에서 읽고 놀란 적이 있어요. 많은 나무가 함께 있을 경우에 힘이 있는 나무가 더 좋은 자리를 확보하여 줄기를 뻗으며 자라겠지요.
제가 화초에 물을 줄 때 처져 있던 잎이 갑자기 확 올라올 때가 있어요. 이때 놀라운 생명력을 느끼죠.

stella.K 2022-05-24 16:43   좋아요 1 | URL
언니도 화초를 좋아하시는군요.
저도 언니와 비슷한 생각을 했어요.
그러고 보면 이 세상에 사는 모든 종들은 다 경쟁을하면서
사 나봐요. 또 그러면서도 경쟁만하며 살 수 없다는 걸
깨닫게도 되고.^^

프레이야 2022-05-28 12: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식물은 스스로 에너지를 만들어내니 어찌보면 훨씬 강한 것 같아요 동물보다. 제가 식물 가꾸기에 능력이 부족한데 그게 정성과도 연관있겠죠. 이 책 마음 가네요 찜!

2022-05-28 12: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5-28 19:3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