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드라마에서의 표준어는 전라도 말이다. 등장인물 중 서울 말을 쓰는 사람은 남자 주인공 황희태와 그 가족들 정도만 쓴다.지금까지 극중 등장인물이 사투리를 쓴다면 그건 극을 재밌게 하기 위한 장치였을 것이다. 또한 이 드라마는 유명 배우들은 나오지 않는다. 다들 어느 드라마에선가 조연으로 연기했을 배우들만 나온다. 그런 점에서 제작비가 많이 절감되었을 것 이다. 아무래도 시대를 타는 드라마고 80년대 레트로 분위기를 생각하면 굳이 회당 출연료의 정점을 찍는 5성급 배우를 기용하지 않아도 될 거라고 판단했던 모양이다. 그 예상은 그대로 적중해서 출연진들은 연기를 잘했다. 조연이 주연이 됐으니 얼마나 의욕이 넘쳤을까. 게다가 요즘 젊은 배우들 좀 연기를 잘하는가.


사람이 모방하려는 심리가 강하게 작용하는 때가 있는데 그중 하나가 사투리 구사가 아닐까 한다. 나도 이 드라마를 보는 내내 전라도 사투리를 흉내 내고 싶어 입이 근질거렸다. 실제로 서재에서 답글을 달 때 전라도 말을 쓰기도 했다. 게다가 공교롭게도 이 드라마를 보는 중(나는 본방이 아니라 VOD로 봤다)에 목포를 처음 여행하기도 했는데 현지에서 듣는 전라도 말이 어찌나 좋던지. 지금도 기억이 나는 건, 케이블카를 타려고 승강장에서 대기하고 있는데 먼저 타고 내린 어느 초로의 어르신 한 분이 처음 타 본 양 내려서는 "좋구마!"하는데 웃음이 났다. 전망대 입구에서 주차지도하는 아저씨의 전라도 말씨도 정겹고.



이 드라마의 원작은 <오월의 달리기>란 역사 동화를 각색했다고 하는데 난 아직 읽어 보지 못했다. 원작은 드라마에서 여자 주인공 김명희의 한참 터울 나는 동생 김명수의 시점에서 이야기가 펼쳐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러니까 초등학교 아이들에게 5.18을 알리기 위해 씌여진 것이다. 그것을 드라마에선 젊은 남녀의 핏빛 사랑으로 새롭게 썼다. 하지만 원제가 딱히 와닿지는 않는 느낌이다. 그냥 어느 초등학교 운동회 달리기에서 있었던 이야기를 쓴 거라는 생각이 든다. 드라마의 제목도 거의 같은 느낌이긴 한데 우연히 이 드라마가 5.18을 배경으로 했다는 걸 알고 꼭 봐야겠다고 생각했다.


이 드라마의 미덕이라면, 그런 역사를 배경으로 했다고 해서 반드시 어둡고 칙칙한 건 아니다. 중간중간 웃음을 자아내는 부분이 많아 크게 부담스럽진 않았다. 애초에 남녀 간의 사랑에 방점을 뒀기 때문에 그들의 사랑을 보는 것만으로도 좋았고, 특히 세 사람, 명희와 희태, 명희의 친구이자 희태의 약혼녀 수련과의 점점 꼬여가는 운명은 억지스럽지 않고 꽤나 현실적이다. 그만큼 대본이 탄탄하다.


이들의 운명의 얽힘을 보고 있노라면 저 유명한 셰익스피어의 '로미오와 줄리엣' 저리 가라다. 또 못지않게 이들의 부모 역시 서로 질긴 악연으로 얽혀있다. 하긴 비극적 사랑의 원형은 셰익스피어를 원형으로 하지 않는가. 5. 18이 비극적인 만큼 드라마도 결코 해피엔딩일 수는 없다. 그래도 왜 원제가 <오월의 달리기>인지 뒤에 가면 알 것 같다. 5. 18이 터지고 누나를 찾아 광주에 온 명수가 누나를 만나긴 하지만 명희는 동생과 함께 집에 갈 수가 없다. 그때 명희는 혼자서는 집에 가지 않겠다는 동생을 설득해 뒤돌아보지 말고 계속 집을 향해 뛰라고 한다. 과연 그래서 그런 제목이 붙였겠구나 이해가 간다. 하지만 명희는 곧 뒤따라 가겠다는 동생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다.


드라마 말미에 보면 5. 18이 있기 하루 전 성당에서 희태와 명희가 결혼 서약을 하는 장면이 나온다. 결혼 서약이래봤자 서로를 위한 기도해 주는 것인데 명희가 기도문을 읽는 장면이 가슴이 찡하다. 내용을 옮길 수 없지만(솔직히 기억이 나지 않는다) 광주의 아픔을 아픔 그대로 갖고 있지 말고 그것을 밟고 일어서라는 뜻의 기도를 하는데 과연 기도는 그런 것이겠구나 싶다. 우리의 기도는 자칫 우리 자신의 안위와 기복을 위해 빌 때가 얼마나 많은가. 기도는 우리와 공동체의 상처의 치유와 평화를 위해 빌 때야 비로소 기도다워진다는 걸 이 드라마는 명희를 통해 보여준다. 


더 공교로운 건, 이 드라마의 여운이 다 가시기도 전에 광주 5.18 사태를 주도했던 노태우와 전두환 씨가 불과 한 달 차이로 세상을 떠났다. 특히 전두환 씨는 이렇다 할 사과도 없이 세상을 떠나 광주 사태의 피해자들의 공분을 샀다. 그건 정말 사람으로서 할 짓이 못 된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죽는 마당에서조차 잘못을 사과할 줄 모른단 말인가. 그 인생이 참 안타깝다 싶다.


그도 그렇지만 아직도 전두환 씨를 옹호하는 세력이 있다는 게 정말 놀라웠다. 그들은 전두환 씨의 국립묘지 안장을 촉구했는데 그건 정말 추태란 생각이 든다. 광주 민주화 운동의 피해자들이 저렇게 살아 있는데 어떻게 그럴 수가 있을까. 그건 상처에 소금을 붙는 격이다. 더구나 전두환 씨의 사망 하루가 채 지났을까, 광주 민주화 사태의 피해자로 지난 40년 동안 육체의 극심한 고통으로 인해 마약성 진통제로 버텨 온 어느 초로의 남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는 어쩌면 전두환 씨가 죽기를 기다렸던 건 아닐까 싶다. 우리는 그렇게 광주 민주화 운동으로 죽어간 사람들을 기억해야 한다. 모쪼록 그분의 명복을 빌 뿐이다.


이 드라마의 또 하나의 미덕은 마지막 회다. 세월이 흘러 현재를 보여주는데 드라마 거의 대부분이 그렇듯 마지막은 지난 회에 비해 약할 때가 많다. 하지만 이 드라마는 엔딩도 찡하다. 이 드라마는 5.18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 것인가에 또 하나의 좋은 예를 보여주는 드라마가 아닐까 한다. 꼭 한 번 보면 좋겠다. 원작과 대본집도 보고. 단 좀 아쉬운 건 계엄군과 시민의 충돌을 보여주는 장면이 너무 어색하고, 임팩트가 약하다. 너무 제작비를 의식했을까.  


황희태 역을 맡은 이도현 배우는 목소리도 좋고 발음이 정확해 다시 한번 보게 만든다. 하지만 내가 그보다 더 지켜본 건 다름 아닌 수련의 오빠 수찬(이상이 분)이다. 평소 이상이 배우는 껄렁껄렁한 조연으로 많이 나왔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여기선 제법 소신 있는 젊은 사업가 겸 명희를 짝사랑하는 친구 오빠 역으로 나온다. 이런 역은 주연보다 더 좋게 보일 때도 있다.


댓글(9)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읽는나무 2021-11-29 22:5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 드라마 방송 당시 한 회만 잠깐 봤었는데 주인공들 연기에 영 몰입이 안되어 일단 보기를 멈췄었어요.남녀 주인공들을 실은 제가 넷플릭스의 <스위트 홈>에서 연기하는 걸 본 직후에 봐서 더욱 몰입 못했던 것 같아요.
시간 많이 지나서 몰아보기로 다시 봐야지~싶어 미루기만 했네요^^
드라마가 역사 동화를 각색한 건 줄은 몰랐네요...
지금 구경이 몰아보고 있는데 이 드라마 다 보고 나면 오월의 청춘 봐야겠네요^^
전두환의 죽음은 참...더군다나 국립묘지 안장이라니요???!!!! 그런 사람들이 있었으니 본인이 옳다고 더 굳게 믿었을까요??
참.....에혀....사람이라면....

기억의집 2021-11-30 09:17   좋아요 1 | URL
국묘행은 안 될 거예요. 국묘 되면 침 한번 뱉어주러 가야죠!!!

stella.K 2021-11-30 10:09   좋아요 0 | URL
제작비를 아끼고 인물 중심의 드라마라 보기에 따라선 몰입이 안 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그래도 그 의미는 심박합니다.
저도 봐야할 드라마가 줄줄이어요. 구경이 저도 대기중이죠.

자료 조사 하는데 나중에 이순자 씨가 남편을 대신해 사과했던 모양인데
아주 안하는 것 보다야 낫겠지만 그것 가지고 광주 시민들이 분이 풀리겠어요?
전두환은 자신이 죽을 거라는 걸 알고 있었을 텐데 끝까지 우릴 실망시키네요.ㅠ

2021-11-30 11: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11-30 10: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희선 2021-11-30 01: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드라마 원작이 동화였군요 자세히 못 봤지만 언제가 이 드라마 이야기 조금 본 듯도 합니다 전라도니 모두가 전라도 사투리를 쓰겠습니다 이 드라마 보실 때 목포에 가셔서 느낌이 다르기도 했겠네요 자신이 한 잘못을 제대로 사과도 안 하고 죽다니... 그런 거 잘 모르기도 할 듯했습니다 건강이 괜찮았을 때도 그런 생각 안 했겠네요

stella.K 님 십일월 마지막 날 잘 보내세요


희선

stella.K 2021-11-30 11:51   좋아요 1 | URL
그러니까요. 그놈의 권력이란 게 뭔지.
죽을 땐 달라지는 게 사람의 마음인데
전두환은 어쩌자고 그렇게 돌아간 건지...ㅉ

세월 정말 빨라요. 내일이면 벌써 12월이네요.
어쩌면 11월 보내기가 12월 보내는 거 보다 더 어려울 수 있을 것 같기도 해요.
물론 막달이라고 센치해지기도 하지만 새해를 기다리는 마음도 있잖아요.
요즘은 다섯시 반만되도 깜깜하잖아요.
난 그게 좀 싫더라구요. 한 6시까지만이라도 환했으면 좋겠어요.
1월이 되면 그 희망이 생겨서 좋더라구요.ㅎ
희선님도 11월 마무리 잘하시기 바래요.^^

2021-11-30 09: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11-30 10:1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