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어물집에서 이것저것 주전부리를 사 봤다. 물론 택배로다.

대체로 내용물들은 좋았다. 단 각각의 비닐포장에 뽁뽁이가 또 싸여있었는데

포장과잉이다 싶다. 깨지는 물건도 아닌데 뽁뽁이 웬말인가. 뜯어내기도 쉽지 않았다.

 

그런데 택배 물건 한 두 번 시켜 보나? 그 뽁뽁이 사이로 이 쪽지가 동봉되어 있는 것이 아닌가. 생전 처음 있는 일이었다. 모르긴 해도 이 가게 주인도 한 두 해 장사하는 것은 아닐 텐데 어떻게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에게 이런 메모를 남길 생각을 했는지 차마 버릴 수가 없었다. 대충 내용은,

 

김**님~♡

고요함이 가득한 새벽입니다. ^-^ ...... 하루정리 계획하기엔 딱 좋은 맑은 정신세계의 시간... 요즘엔 후다닥 경주마처럼 앞만보고 달려 북(?)치고 나이물어 오면 바보 *이네가 됩니다. ㅎ.ㅎ 눈도 노안이 와서 계좌번호 찍을 때 실수하고. 흰머리~? ...... 그래도 온통 노화속에 멍~인데 흐르는 세월만큼 애들이 커줘서 훈장으로 남네요. 어버이날 꽃값과 용돈을, 편지를 받고 ㅋ.ㅋ 저도 이젠 어버이날 주인공이 된듯한 ......잃는게 있으면 얻는 게 있고 얻는 게 있으면 잃는게 있네요.  우선 수평 저울에 만족~

김**님 5월 이야기 행복과 미소가득한 일상되시고 언제나 건강과 함께 하세요. ......

  

이걸 읽고 조금 전의 불평은 사라지고 마음이 따뜻하다 못해 뭉클했다.

누군지 모르겠지만 오래오래 건강하고 번창하셨으면 좋겠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nine 2021-05-15 05: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단골집인가요? 아주 잘 아는 분이 쓰신 내용같아서요.
연세도 어느 정도 있으신 분 같은데.

stella.K 2021-05-15 15:55   좋아요 0 | URL
아니요. 처음 이용해 본 건데
정말 그런 것 같죠?
모르긴 해도 이 일로 한평생을 사신 분 같은데
글이 좀 완벽한 건 아니지만 어떻게 살아 오셨는지
느껴지더라구요. 처음 거래하는 고객에게 이런 손편지 쉽지
않았을 것 같은데 답장도 못해 드리고 좀 안타까운 마음에
올려 보았습니다.^^

psyche 2021-05-15 08: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 택배 속에 이런 메모라니. 이런 거 받으면 정말 뭉클할 거 같아요. 그건 그렇고.. 저 순*네 건어물 물건은 어떤가요? 한국 가면 항상 건어물을 사오기 때문에 괜찮은 집 알아두려고요

stella.K 2021-05-15 15:59   좋아요 1 | URL
저는 꽤 마음에 들었습니다.
건어물만 파는 게 아니고 각종 채소와 과일 말린 것도 있고
뻥과자도 있더군요. 프시케님도 좋아하시는 간식 아닌가요?
한국 오시면 한 번 알아보시죠.
프시케님께 저런 편지가 동봉될런지는 잘 모르겠지만.ㅋ

scott 2021-05-15 16: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와 이런 쪽지 받고
단지 건어물을 주문 했을 뿐인데,,,
우리가 사는 세상 바싹 마른 건어물이 아닌
이런 따스한 훈훈함이 ^ㅅ^

stella.K 2021-05-15 18:15   좋아요 1 | URL
바짝 마른 건어물!ㅋㅋㅋㅋ
그러게 말입니다. 스콧님도 그러시잖아요.
따스함과 훈훈한!
정말 세상은 아직 살만하지 말입니다.^^

희선 2021-05-18 01: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언젠가 인터넷 기사에서 이런 거 봤어요 물건을 보내주면서 쪽지 쓰는 거... 물건만 오는 것보다 모르는 사람이어도 뭔가 적혀 있으면 기분 좋을 듯합니다


희선

stella.K 2021-05-18 19:50   좋아요 1 | URL
아, 그런 마케팅이 있었군요.
아마 모르긴 해도 첫 거래를 하면 그렇게 하는 것 같은데
마음이 따뜻해지더군요.
좋은 경험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