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래도 고 김주혁의 마지막 유작 중 하나라서일까? 아니면 우리가 잘 알고 있는 '흥부전'을 재해석 했다고 해서일까? 살짝 기대가 있었다. 하지만 평점은 생각 보다 그리 높지는 않았다. 결국 감안해서 봐야했다. 

 

얼핏 <왕의 남자>가 생각나는 영화다. 그건 아마도 정진영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아니 그 보단 남사당패가 임금 앞에서 연회를 한다는 설정이 같아서가 맞을 것 같기도 하다. 그리고 두 영화 모두는 백성이 곧 나라의 근간임을 바탕에 깔고 있기도 하다. 그런 비슷함 때문에 혹시 감독이 같은가 했더니 아니다. <왕의 남자>는 이준익 감독임을 잊고 있었다.

 

시도는 좋았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흥부전의 재해석이다. 이 얼마나 신선한 발상인가?

더구나 '글로 세상을 바꾼 자'란 부제가 있다. 정말 그럴까? 글이 세상을 바꿀 수 있을까? 

그런지도 모르겠다. 헌종 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는데, 그 시절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게 뭐 그리 많았겠는가? 글을 깨친 사람도 그리 많지도 았았을 때이니. 그러므로 글이 세상을 바꿀 수 있을 것도 같다.

 

난 특히 흥부(정우 분)가 비록 청탁 글이긴 하지만 어떤 영감을 받아 미친 듯이 써 나가는 장면을 보면서 부럽지않을 수가 없었다. 어떤 작가는 누군가가 자신을 몰아치는 듯한 느낌으로 글을 썼다고도 하던데, 왜 그 놈의 영감은 나에겐 없는지 모르겠다. 특히 우리가 잘 아는대로 흥부전에선 자기 형수가 휘두른 밥주걱에 흥부가 얼굴에 붙은 밥풀을 먹지만, 이 영화에선 당대 간신 조항리(정진영 분)의 동생 조혁(김주혁 분)이 그것을 대신하고, 그것을 흥부가 자신이 쓴 <흥부뎐>에 에피소드로 쓰고 있다. 그 얼마나 참신한 발상인가.  

 

누군가 성령을 받을래? 잡스럽지만 영감을 받을래? 하면 난 어떤 영을 선택할까?  그러나 그것만 가지고는 선택이 불가하다. 성령을 받으면 이 세상에선 그 성령의 인도하심 따라 살다 천국으로 가지만, 영감을 받으면 우리나라의 6백 년된 소나무처럼 죽지도 못하고 계속 산다면 글쎄.. 그래도 후자를 택하게 되지 않을까? 글이야 쓰니까 먹고는 살겠지. 까이 꺼 600년..? 눈 깜짝할 새다.ㅋ 그래도 이 나이 먹도록 아무 일도 없는 것을 보면 헛된 공상이지 뭐냐? 그냥 성령 받고 죽어 천국 가는 게 맞을 듯 싶다.ㅠ

 

이 영화는 완급조절에도 실패한 영화다. 조금 더 디테일 했더라면 좋았을텐데 뭔가 시간에 쫓기는 듯도 하고, 전반적으로도 앞에서 말했던 것을 제외하면 이야기도 그다지 새롭지 않다. 

 

사실 난 글로 세상을 바꿀 수 있는가에 대체로 긍정하는 쪽이다. 그렇지 않다면 작가는 더 이상 존재치 말아야 하는지. 또한 글로 세상을 바꾸는 건 주로 필화 사건으로다. 이것을 통해 역사에 묻힐뻔한 사건들이 수면 위로 부각이 되기도 했다. 문득 보고 있는데 김지하 시인의 <오적>이 생각나기도 했다. 80년 대 민주화 운동 때 <오적>에 필적할만한 글을 쓰다 감옥에 들어 간 작가도 많고. 저항할 것이 아니라면 작가들이 뭐 때문에 글을 쓰겠는가?

                                        

                       

 

죽고자 하면 살 것이라더니 그나마 이 영화는 고 김주혁이 살린 영화라고나 할까? 그가 죽지 않았다면 범작에 그쳤겠지. 난 아직도 이 배우가 고인이 된 것이 잘 실감이 나지 않는다. 그는 지금도 어디에선가 영화를 찍고 있을 것만 같다. 어쩌면 그리도 짧은 생을 살다가 말도 없이 세상을 훌쩍 떠나간 건지. 또 생각해 보면 이 세상엔 얼마나 많은 사람이 나 보다 늦게 세상에 와서 일찍 세상을 떠나 갔을지 알 수가 없다. 나는 왜 또 오늘을 살고 있을까 싶다. 

 

그나마 마지막 엔딩이 그의 죽음을 예견했을까? 흥부가 모든 것을 종결하고 세상을 주유할 때 이미 세상을 떠난 조혁에게(그는 형 조항리의 칼에 맞아 죽는다) 어르신, 그곳은 행복하시오? 할 때 조혁이 행복은 무슨...하며, 행복할 것도 불행할 것도 없으니 꿈을 꾸라고 말한다. 김주혁의 말이기도 했을까?

 

이 영화엔 요즘 대세 국민 남동생 정해인이 헌종으로 나온다. 그는 아무래도 난 놈(?)임엔 틀림없는 것 같긴하다. 관상을 볼 줄 아는 사람은 귀골이라고 하지 않았을까?

 

특이한 건 가수 김완선이 대비 역으로 나왔는 게 좀 놀라웠다. 별로 대비스럽진 않지만 연기를 못 할 줄 알았는데 의외로 나쁘지 않았다. 맞는 역할을 한다면 괜찮지 않을까?

 

그런데 이 영화를 만든 감독이 성희롱 사건에 휘말렸나 본데 지금은 어떻게 됐는지 모르겠다. 몸 가짐, 마음 가짐 잘해야지 지금이 어떤 세상인데... ㅉㅉ.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페크(pek0501) 2018-05-03 11: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소식을 전해 듣고 젊은 분의 죽음이 참 안타깝다고 생각했어요.

글이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을까?
-이에 대한 저의 대답 : 당연히 변화시켜야 하죠. 그렇게 믿어요.

좋은 글은 세상을 바람직한 방향으로 변화시키는 글인데. (남들이 못한 것을) 제대로 해석하기만 해도 좋은 글이고, (남들이 놓친 것을) 문제 제기만 해도 좋은 글이라 생각합니다.
세상을 변화시키려면 우선 무엇에 대해 제대로 해석해야 하고
거기서 무엇이 문제인지 문제 제기를 해야 하고...
그러면서 조금씩 변화가 일어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참고로, 저는 칼럼 한 편을 읽고 인식의 변화를 가진 경험이 있습니다.
미투 운동에 대해 쓴 글도 사람들로 하여금 많은 깨우침을 주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이것을 소설로, 또는 영화로 만들어도 마찬가지의 효과가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2018-05-03 11: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5-03 14: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5-03 18: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transient-guest 2018-05-05 03: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글을 읽는 사람이 적은 세상이라서 오히려 글로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말씀이 참 역설적이면서도 탁월합니다. 한번도 생각 못했던 관점이네요. 글읽는 사람이 많아도 글로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생각도 하니 결국 ‘글로 세상을 바꾸는‘건 가능하네요.ㅎㅎ 저도 후자를 선택하겠습니다. 죽지도 살지도 못하는 600년은 모르겠지만 대량 30-40대의 나이에 머물면서 highlander처럼 600년 정도 살면서 다가올 미래를 보면 즐거울 것 같습니다. 아무렴 똥밭을 굴러도 이승이란 말이 괜히 나왔겠습니까??ㅎㅎㅎ

stella.K 2018-05-05 18:48   좋아요 0 | URL
그러시면서 좋아요는 없으시다니. 섭섭한데요?ㅠㅎㅎㅎ

저 자신으론 80년 살면 잘 사는 거겠지 하다가도
작가라면 나 이후의 세상은 어떻게 변해있을까 궁금하거든면
600년 살면서 그 변해가는 세상을 글로 남기고 싶더라구요.^^

서니데이 2018-05-08 16: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요즘 드라마와 영화에서 정해인씨가 많이 보이는 것 같은데요. 이 영화에서도 나오는 모양이네요.
언제 처음 봤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드라마였던 것 같기도 하고, 영화였던 것 같기도 하고요.^^
stella.K님, 연휴 즐겁게 보내셨나요.
오늘은 따뜻하고(조금 덥고), 바람불면 시원하고(조금 춥고) 구름도 많이 지나가는 날이예요.
기분 좋은 하루 보내세요.^^

stella.K 2018-05-08 19:22   좋아요 1 | URL
아, 서니님! 잘 지내죠?
정해인 탄탄한 조연 시절이 있었다고 하는데
전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봤어요.
누구하고 좀 닮아서 헷갈렸는데 그게
샤이니의 이준호는 아니었을까 싶기도 하고,
비교해 보면 이준호가 훨씬 빠지더군요.ㅎㅎ

cf도 점령했잖아요. 한동안 자주 볼 것 같아요.
옛날에 이승기 못지 않은 인기를 구가할듯.
인기있을 때 바짝 조이겠죠.ㅋ

오늘은 날씨가 좀 꾸물꾸물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