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쓸쓸할 때가 제일 제정신 같아.

그래서 밤이 더 제정신 같아.


어려서 교회다닐 때 기도 제목 적어내는게 있었는데 

애들이 쓴 걸 보고 이런 걸 왜 기도하지? 성적, 원하는 학교,

교우관계,...고작 이런 걸 기도한다고? 신한테? 신인데?

난 궁금한 거 하나밖에 없었어.


나 뭐예요?

나 여기 왜 있어요?


이불 속에서도 불안하고 

사람들 속에서도 불안하고

난 왜 딴 애들처럼 해맑게 웃지 못할까?

난 왜 늘 슬플까?

왜 늘 가슴이 뛸까?

왜 다 재미없을까?


인간은 다 허수아비 같아

자기가 진짜 뭔지 모르면서 그냥 연기하며 사는 허수아비.

어떻게 보면 건강하게 잘 산다고 하는 사람들은

이런 모든 질문을 잠재워 두기로 합의한 사람들일수도.

인생은 이런거야 라고 어떤 거짓말에 합의한 사람들.


난 합의한해.

죽어서 가는 천국따위 필요없어

살아서 천국을 볼 거야.



ㅡ나의 해방일지 중...염미정의 독백







일종의 고백-이영훈 (영상은 곽진언의 리메이크 OST '나의 해방일기' 중)


사랑은 언제나
내 마음대로 되지 않았고
또 마음은 말처럼 늘
쉽지 않았던 시절
나는 가끔씩
이를테면 계절 같은 것에 취해
나를 속이며 순간의 진심 같은 말로
사랑한다고 널 사랑한다고
나는 너를
또 어떤 날에는
누구라도 상관 없으니
나를 좀 안아 줬으면
다 사라져 버릴 말이라도
사랑한다고 널 사랑한다고
서로 다른 마음은 어디로든 다시 흘러갈테니
마음은 말처럼 늘
쉽지 않았던 시절





존엄이 무슨 성배처럼 인간 안에 버티고 있는 것은 아니다. 우리가 존엄하다는 건 서로 확인해줘야 알 수 있다. 그 확인은 사소하다 싶은 의례로 매 순간 일어난다. P.103






나는 이 모든 질문들에 끌린다. 이 질문들에 쉬운 답이 없다는 바로 그 이유 때문이다. P.19



모든 글은 곱씹기 아닐까. 인생에 좋은 일만 있을 수는 없겠지. 나쁜 일도, 비유를 하자면 길가다 뺨 맞는 일 같은 어처구니 없는 일도 일어날 수 있는게 인생이니까. 그런 저런 사사로운 것들... 곱씹다보면 그냥 삼키고 넘길 때와는 다른 맛이 난다. 나는 왜 그 일이 신경쓰이는지, 나는 타인에게 그런 일로 상처준 일 없었는지 생각해보게되고 그러다 보면 나보다 더 힘든 사람들이 보이고 그러면서 관심의 방향을 통해 내가 누구인지 보이고 뭘 원하는지 알게되고. 그렇게 너를, 나를 발견하다 보면 나와 이 세계의 관계에 대해, 함께 살아가는 문제들이 보이는 것 같다. 





댓글(30) 먼댓글(0) 좋아요(5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목련 2022-05-16 16:0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이 드라마, 정말 좋아요.
<나의 아저씨>보다 훨씬 더 좋아요^^

미미 2022-05-16 16:01   좋아요 2 | URL
저도요^^* 대사가 마음에 와닿을때가 많죠. 노래도 거의 다 좋고요!

새파랑 2022-05-16 16:1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드라마 대사가 한편의 시 같아요~!! 언제나 생각에 생각을 더하다보면 그 일이 그 일이 아닌거 같고, 그 의미가 그 의미가 아닌거 같아요~! 그래서 책을 읽고 쓰는게 의미가 있는것 같아요 ^^

미미 2022-05-16 16:26   좋아요 4 | URL
일반적인 드라마랑 다른 느낌이예요. 여백도 많고 대사에 더 귀기울이게되는
분위기요^^ 그쵸! 소설에서도 같은 주제라도 작가마다 디테일,색깔이 달라서 감상이 매번 달라지듯이요ㅎㅎ

mini74 2022-05-16 16:2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미미님을 추앙해요. ㅎㅎ 이 드라마 봐야겠네요. 얼핏 소개프로만 보다 말았는데 ~~
마음은 말처럼 늘 쉽지 않았던 시절이 지금도 계속되는거 같아요 ㅠㅠ

미미 2022-05-16 16:40   좋아요 4 | URL
저도 미니님 추앙해요~♡ㅎㅎ초반에는 ‘도대체 이게 뭐지?‘하는 심리로 보다가요 이제는 드라마 잘 안보는 짝꿍도 같이 봐요 묘한 매력이 있어요.
저도 마음에 관해서는 아직 사춘기 수준인거 같아요😅

scott 2022-05-16 22:14   좋아요 2 | URL



|저는 두분 모두 ̄ ̄ ̄ ̄ ̄ ̄ ̄|
|
|추앙 합니다_______|
( )__( ) ||
(•ㅅ•).||
/ . . . .づ

미미 2022-05-16 22:29   좋아요 2 | URL
스콧님은 추앙 잔뜩 받으시는 북플의 다이아몬드, 셀럽이시잖아요 영광입니다ㅎㅎ🙆‍♀️

프레이야 2022-05-16 16:3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이 드라마 역주행 해봐야겠군요. 오호 가사도 대사도 좋아요 미미님. 우리들의 블루스만 달리는 중이었는데요. ㅋ

미미 2022-05-16 16:43   좋아요 5 | URL
프레이야님 이 드라마 대사 참 좋아요! 명대사 많이 올라와서 간간히 찾아 읽어보기도 하고요. 노래도 마음에 들어서 오늘 몇곡 들어보다가 삘빋아 써봤어요ㅋㅋㅋ

거리의화가 2022-05-16 16:5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는 아직 이 드라마를 보질 못했는데 다들 좋다고 하더군요. 나의 아저씨도 보지 않은 사람이라^^;
어쨌든 그래도 이 드라마는 저도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곽진언에 이영훈이라니 제가 다 좋아하는 분들이라 오스트 듣는 맛도 있을 것 같습니다*^^*

미미 2022-05-16 17:07   좋아요 4 | URL
거리의화가님 이영훈 아시는군요? 곽진언이 부른 OST 멜로디, 가사에 감탄하며 검색해보니 원래 이영훈님이 부른 노래더라구요. 이영훈님 노래 담백하니 제 스타일입니다~^^♡ 드라마 잘 안보시면 명대사만 몇개 찾아보셔도 좋을것같아요!

페넬로페 2022-05-16 17:0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요즘 저의 최애드라마^^
대사가 허를 찌르고도 또 뭉클하며 시원하더라고요.
저도 저의 해방을 한번 생각해봤어요.
저의 존재와 제가 가고 있는 곳도요^^
같은 팬 인증♡♡♡

미미 2022-05-16 17:10   좋아요 5 | URL
페넬로페님~♡♡♡ 저 요즘 이 드라마 대사 곱씹느라 책을 거의 안읽었어요ㅎㅎ
저도요! 저도 해방되고 싶은 것들 생각해봤어요.
드라마 대사가 많은 생각끝에 나온 사골국물 같아요~^^♡

Breeze 2022-05-16 17:1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드라마 잘 안보는데, 대사가 예술이에요. ^^

미미 2022-05-16 17:21   좋아요 3 | URL
저도요! 궁금한거 못참아서 최소한 종영한뒤에 몰아보는데
본방사수하고 있어요.
대사가 어쩜 이럴까요^^*

레삭매냐 2022-05-16 17:2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는 드라마는 끊은 지 오래지만,
대사가 아주 찰지네요.

생각을 글로 뽑아내는 기술은
아무래도 떨어지지 않나 싶습니다.
그런 분들이 아마 작가가 되지
않나 싶습니다.

우리 책쟁이들은 그들의 생산물들
을 감탄하며 소비하구요.

미미 2022-05-16 17:29   좋아요 4 | URL
네!ㅋㅋㅋ 이 드라마
작가가 지난번
드라마<나의 아저씨>에서도 주옥같은
대사를 담아주어서
대본집이 최근에 책으로
나왔거든요.

이번 드라마도 분명
책으로 나올것 같아요^^*

수하 2022-05-16 20:1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짐을 끄는 짐승들> 읽고 계시군요. (땡스투 혹시..?)

드라마는 제가 안봐서 할 말이 없지만 요즘 많이 회자되더라고요 (궁금..)

미미 2022-05-16 20:46   좋아요 3 | URL
<짐을 끄는 짐승들>수하님께 땡투 됐을껄요?^^*

아직 다른 읽던 책들 때문에 본격적으로 보는건 아닌데
추천의 글부터 울었어요ㅠ
빨리 읽어보고싶어요!

이 드라마 대사가
뭉클하게 와닿아서
요즘 재밌게 보는중예요~♡

수하 2022-05-16 20:50   좋아요 2 | URL
그러게요 들어와있더라구요 ^^ 감사해요!

추천의 글 전 마지막에 읽었는데 ㅠㅠ 좋아서 그 뒤로 홍은전님 책 찾아보고 있어요.

미미님께도 좋은 독서 되길..

미미 2022-05-16 21:09   좋아요 3 | URL
저도요! 특히<그냥,사람>
읽어보고 싶네요.

좋은 책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수하님😉

수하 2022-05-16 21:13   좋아요 2 | URL
<그냥, 사람>은 한겨레에 연재한거고..

노란들판의꿈은 노들 야학 얘기만인데요. 이게 더 좋아요. 강추해요! (절판이라 전자책으로 샀어요)

미미 2022-05-16 21:23   좋아요 2 | URL
수하님 댓글보고 바로 도서관 몇군데 뒤져봤는데 저도 전자책으로 봐야겠네요.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singri 2022-05-16 20:5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앗 이영훈!!
저 이영훈도 팬입니다.
이드라마도.작가도.ㅋ
책이야기하러와서 드라마랑 노래만 이야기하고 비내리던날 들으러 다시 감.ㅋ

미미 2022-05-16 21:14   좋아요 3 | URL
ㅋㅋㅋ드라마는 대사때문에, 노래는 가사 때문에 책쟁이들과 땔래야땔 수 없는것 같아요~♡ 저도 비내리던 날 들어볼래요😆

독서괭 2022-05-17 03:0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 미미님 요즘 이 드라마에 빠져 계시는군요! 드라마 통 못 보는데 한번 보고싶네요. 모든 글은 곱씹기라는 말씀이 참 좋아요. 저도 곱씹기 좀 해야하는데 요즘 못하고 있네요^^;

미미 2022-05-17 10:31   좋아요 2 | URL
저도 드라마 즐겨보진 않고
보더라도 종영 후 몰아보는데 몇년만에 본방사수를 하고 있어요ㅎㅎ 대사가 머리에 마구 꽂힙니다.
괭님의 곱씹기를 기다리고 있어요 ^^*

다락방 2022-05-17 07:5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지난번 수하님 페이퍼에서 보고 <짐을 끄는 짐승들> 찜해두고 있었는데 오늘 저 짧은 인용문을 보니 역시 사야겠어요. 마침 <반려종 선언>과도 맞닿아 있는 것 같고요, 미미 님.

미미 2022-05-17 10:37   좋아요 1 | URL
해러웨이의 글 읽고나니 관련된 책들이 참 많다고 느껴요 다락방님! 특히 <짐을 끄는 짐승들>더 그렇고요. 추천사 읽고 울어보긴 처음이예요ㅠㅠ 추천사부터 반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