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보러 찾은 도서관, 입구로 안 들어가고 샛길로 샜습니다. 나날이 산이 좋아지니 나이를 감추기 어려워지네요^^ 심호흡 몇 번만 하고 내려오려던 게 자꾸 발이 앞으로 나아가서 전망대까지 올랐습니다. 놀랍게도 전망대에서 알록달록 추상화를 보았어요. 멀리서 보고 정말 설치 미술인 줄 알았죠.


그러나 가까이에서 보니 그것은, 나물 말림(?)이었습니다. 누군가 공짜 햇볕이 아깝다는 듯 돗자리와 나물을 산 안쪽까지 바리바리 싸 들고 온 것입니다. 아마 그 "누군가"는 나물을 직접 캤을 테고, 애정을 담아 다듬고 씻은 후 산 전망대까지 들고 왔겠지요. 부지런한 누군가의 "채집인 본능"에 미소를 짓습니다.


알록달록 돗자리를 보니 갑자기 수년 전 제가 사는 아파트 단지에서 있었던 일이 생각납니다. 긴급 안내 방송의 이유가 웃겼는데요.


아파트 단지 내 돗자리 펴놓고 나물 말리시는 분 치우시라,

아파트 경관을 저해한다...


당시 그 방송 듣는데 웃기더라고요. 나물 돗자리 하나 펴놨다고 아파트 평판(?), 집값(?) 떨어질세라 재깍 안내 방송하다니 한가하시네..... 그 후로 가끔 가을이면 고춧가루용 고추를 말리는 돗자리를 보았어요.

길고 긴 인류 진화사, 수렵채집인으로 살아온 우리가 아파트 단지 안에서는 채집인 본능의 기를 못 펴고 삽니다. 산 등성이 전망대에 돗자리를 깔고 나물 말리시는 그 "누군가"의 채집인 본능에 응원을 보냅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24-06-07 18: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요즘 날씨가 건조하고 햇볕이 뜨거워서 잘 마를 것 같은데요.
요즘엔 나물을 캐기도 쉽지 않겠지만, 말릴 공간을 구하기가 쉽지 않을 것 같아요.
가을에는 옥상이나 주차장에서 고추 말리는 분들도 계셨는데,
매운 공기가 들어온다고 입주민과 다투는 것을 본 적 있거든요.
나물 말리는 것이 아파트의 경관을 저해하는 건 생각을 못했네요.
날씨가 6월이 되면서 여름처럼 더워졌습니다.
더운 날씨 건강 조심하시고, 편안한 하루 보내세요.

얄라알라 2024-06-07 21:26   좋아요 1 | URL
자장면 먹고 배달 그릇 1층에 내어 놨다고도 안내방송 하시더라고요...아파트 경관 해친다고^^;;;

다양한 민원이 있나봐요

서니데이님께서도 더운 날씨, 비올 주말 건강히 자알 보내시어요

transient-guest 2024-06-15 00: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람들이 미친 시대같아요. 80년대, 90년대까지도 안 그랬던 같은데요. 저 어릴 때 같은 동 아주머니들이 단체로 영종도 (그땐 배타고 들어가던 시골)에 가서 고추 잔뜩 구해다가 옥상, 주차장, 길 이런데 사방에 펼쳐놓고 말려서 방앗간에서 고춧가로 만들어오고 그랬어요. 온 동네가 다 그랬는데 이젠 정말 정이 없는 것을 넘어 정 떨어지는 세상이네요. 사진이지만 그렇게 뭔가 펼쳐놓고 말리는 풍경이 그러고 보니 아주 오랫만에 보이는 것 같네요

레삭매냐 2024-06-17 13: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래 전, 강진에 가는데 고속도로
에 돗자리를 펴고 그렇게 말리시
는 걸 본 기억이 납니다.

그 땐 그랬죠, 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