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가 왔어요!”     



조나라의 예고된 공격에 전전긍긍하다 묵가 집단에 성의 수비를 의뢰한 양성의 성주. 그러나 간절한 양성 성주의 기대와 달리 묵가 집단에선 혁리 한 사람만이 양성을 찾을 거라 통보한다. 조나라의 공격이 목전에 다가온 날 혁리는 양성을 찾는다. 대규모 병력을 이끌고 양성의 코앞에 이른 조나라 군대를 보고 혁리는 잠시 하늘을 쳐다본 뒤 햇빛을 등지고 조나라 군대 대장을 향해 화살을 날린다. 그 화살이 자신을 향하는 줄 모른 채 밝은 햇빛 속에 날아오는 화살을 찡그린 눈으로 바라보는 조나라 장군. 화살이 예기치 않게 자신의 투구에 맞자 방심했던 조나라 장군은 중심을 잃고 말에서 떨어진다. 순간 조나라 군대는 술렁거리고, 예기를 꺾인 조나라 장군은 잠시 퇴각을 명한다. 영화 「묵공」의 첫 장면이다.     



전쟁하는 나라들의 시대, 세상을 풍미했던 묵가의 사상은, 널리 알려진 것처럼, ‘겸애주의(兼愛主義)’였다. 좀 더 쉬운 말로 바꾼다면 박애와 평화주의였다고 할 수 있다. 그들은 자신들의 사상을 현실에서 실천하기 위해, 영화에 나오는 것처럼, 직접 전쟁에 참여하여 성의 수비를 맡거나 전쟁 자체를 무산시키는 유세를 펼쳤다. 전쟁의 공포에 시달리던 약소국들에게 그들의 존재는 메시아와 같았을 것이다.     



그러나 세상을 풍미했던 묵가는 전쟁하는 나라들의 시대가 종언을 고하면서 흔적도 없이 사라진다. 영화 「묵공」의 마지막은 혁리가 조나라 군대를 물리쳤지만 양성 성주의 배신으로 따돌림을 당하고 이후 전쟁고아들을 데리고 양성을 떠나는 장면인데, 묵가 집단의 소멸을 오버랩시키는 장면이다. 강대국들이야 묵가의 사상을 옹호할 이유가 없고 약소국들도 자신들이 필요할 때만 묵가 사상을 옹호하여, 전쟁의 시대가 종언을 고할 때― 더구나 무력으로 ―묵가의 사상은 발붙일 곳이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     



어쩌면 묵가의 사상은 태생적으로 소멸의 운명을 가지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겸애주의란 너무도 이상적인 사상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소금이 흔적 없이 사라져도 대상에 스며들어 그 맛이 지속되듯, 묵가의 사상 또한 세상에서 자취를 감추었지만 그 의미는 이후 다른 사상들에 스며들어 지속됐다고 본다. 일례로, 유가의 이상인 ‘평천하(平天下)’ ‘대동(大同)’을 겸애주의와 완전히 분리시켜 생각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사진의 한자는‘박애(博愛) 화평(和平)’이라고 읽는다. 묵가 ‘겸애주의’의 다른 버전일 터이다. 베트남에 갔다 화상(華商)들의 모임 장소인 ‘광조회관’에서 저 문구를 본 적이 있는데, 사진의 간판 역시 화상들의 모임 장소에 붙인 간판이 아닐까 싶다(사진은 군산에서 찍었다). 상인들이 내건 박애와 화평이란 아무래도 그 의미가 본래의 취지에 부합하기 어려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지만 무자비하게 이익만을 추구하지 않으려 한다는 점에서는 그 나름의 의미가 있는 것 같다. 한 허름한 간판에서 소금물처럼 스며든 묵가의 사상을 읽는다. 묵가는 살아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해 바다 깊고 먼 곳                        西海深窮處

                               여러 섬들 격자로 열 지어 나는데         列洲格列飛

                               고향을 그리는 새와 나그네                 望鄕鳥及客

                               그리움 안고 돌아가고 싶어 하는 듯      抱戀欲將歸

                               검은색 암반 사이사이                       黑色巖盤間

                               노란 꽃 점점이 아름답게 피었나니       黃花點點徽

                               몸 쇠할수록 마음 더욱 간절해             身衰心益懇

                               꿈속에서도 귀향을 그리는 듯              夢裏歸鄕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공주 공산성 공북루의 시문 편액>




아버지는 항상 주말이면 출타를 하셨다. 어디 가시냐고 여쭤보면 때로는 제천, 때로는 조치원이라고 말씀하셨다. 주말마다 출타하는 아버지 때문에 어머니는 속을 끓이셨지만, 어린 나는 아버지를 배웅해 드리며 받는 용돈이 좋아 은근히(?) 아버지의 출타를 기다리기까지 했다. 그런데 어머니는 아버지가 대는 지명에 그다지 믿음이 없으셨던 것 같다. 종종 발견되는 아버지의 가방 속 마권(馬券)을 그 근거로 삼으셨다. 마권은 서울서 살 수는 있는 거지 제천이나 조치원에서 살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 그러나 아버지가 제천이나 조치원에 아주 안 가신 것은 아니었던 것 같다. 그곳의 건재 약방 달력을 가져오신 적도 있고, 그곳 건재 약방에 글씨를 써 준 적도 있다고 말씀하셨기 때문이다.

 

이제 두 분 다 고인이 되신 지금, 난 이따금 어머니의 생전 속 끓임에 관계없이 아버지가 가셨다고 말씀하신 제천이나 조치원에 가보고 싶은 생각이 든다. 혹여 그곳에서 아버지의 빛바랜 글씨들을 만나게 된다면 그것을 읽으며 아버지의 속 뜰을 한번 되짚어 보고 싶다. 그리고 이런 질문도 드리고 싶다. ‘아버지, 왜 무슨 이유로 그렇게 어머니에게 무심하시고 가정을 등한시하셨던 것인지요?’ 아버지의 글씨는 고인이 되신 아버지와 만나는 소중한 매개체가 될 것이다.

 


사진은 공주 공산성 공북루(拱北樓)에 걸린 시문 편액이다.

 

  

鷄嶽秋雲傍馬頭 계악추운방마두    계룡산 가을 구름 말머리 곁에서 피어나는데

 

偶携旌節到雄州 우휴정절도웅주    정절(행차 앞의 깃발)따라 웅주[공주]에 이르렀네

 

南巡王氣今雙樹 남순왕기금쌍수    남순(이괄의 난을 피해 인조가 한양에서 공주에 온 일)했던 임금의 기

 

                                                   운은 쌍수(인조가 기대어 쉬었다는 두 그루 나무)에 어려있고

 

北望臣心此一樓 북망신심차일루    북망(임금이 계신 곳을 생각함)의 신심은 이 공북루에 어려있어라

 

逈枕漫漫長路走 형침만만장로주    아득히 달려온 먼 길을 바라보다

 

平臨滾滾大江流 평림곤곤대강류    누각 앞 도도히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노라

 

酒酣落筆酬前債 주감낙필수전채    취기 올라 붓을 들고 그대의 시에 화답하노니

 

奇絶男兒特地遊 기절남아특지유    멋진 사내가 특별한 곳에서 놀았도다

 

歲丙子仲秋 세병자중추    병자년 중추에

 

觀察使 洪受疇 관찰사 홍수주       관찰사 홍수주 읊다

 

  

홍수주(1642-1704)는 충청 관찰사를 지냈던 인물이다. 충청 관찰사 감영이 공주에 있었으니, 이 시는 관찰사로 공주에 부임한 후 공북루에서 열린 연회에 참석해 지은 시로 보인다. 공주로 오는 과정[1, 2], 공주에 도착해 느끼는 정서[3, 4], 공북루에서 바라본 풍경[5, 6], 그리고 시를 짓게 된 경위[7, 8]를 읊고 있다. 이 시의 핵심은 5, 6구의 공북루에서 바라본 풍경이다(누정이란 본시 풍경 감상에 주안을 둔 건물이기 때문). 강 건너 자신이 지나온 먼 길과 도도히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는 지은이의 모습이 눈에 선하게 그렸다.



<홍수주가 공북루에서 봐라 봤을 금강 전경(前景) >



그런데 사실 이 시는 그리 대단한 시가 아니다. 핵심이 되는 시구도, 위에서 칭찬하는 듯한 말을 했지만, 누정시에서 흔하게 사용되는 시구이다. 그렇다면 이 시문 현판은 무의미한 것일까? 그럴 수도 있겠다. 그러나 이 건물[공북루]을 찾는 이들에게는 이 시문 현판의 존재 자체가 특별한 의미를 지니지 않을까 싶다. 300여 년 전 이 건물에서 지어진 시를 300여 년 뒤에 이곳을 방문한 이가 읽어볼 수 있다는 것은 시의 가치 유무를 떠나 매우 특별한 경험을 제공해주기 때문이다. 예와 이제를 연결하는 타임머신격 역할을 하는 것이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시문을 읽으며 당시의 풍경과 지금의 풍경을 견줘보고 지은이의 마음과 지금의 마음을 함께 헤아려 본다면 그 특별함은 더욱 특별해질 것이다. 이 시문 현판이 없다면 공북루는 그저 옛 모습을 지닌 건물에 불과할 터이다.

 

  

우리 문화유산엔 기록 문화유산이 많다. 서책류는 말할 것도 없고 건물에도 기록이 있다(현판이나 주련 또는 편액 등). 문제는 이 기록 유산들이 대부분 한자로 쓰여졌고 여기다 한자 교육을 경시하다 보니 이 유산들을 많은 이들이 읽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이다(의미 이해는 차치하고). 읽지 못하는 기록 문화유산은 없는 것과 진배없다. 미국은 나라의 역사가 짧아 그다지 가치가 없는 것들도 보존하려 애쓴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반면 우리는 멀쩡한 문화유산도 읽지 못해 사장시키고 있는 형편이니, 이건 조금 아니 많이 안타까운 일이 아닐수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무량사에서[題無量寺]


절간의 독경 소리 그치니                       琳宮梵語罷

하늘 빛 맑기가 유리와 같고                    天色淨琉璃

수성[마음] 속 쇄설[자잘한 잡념] 멈추니     愁城瑣說止

바람 소리 고요키가 태고적과 같아라          風聲靜伏羲



* 앞의 두 구는 정지상(鄭知常, ?~1135)의 시구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위성(渭城)에 아침 비 내려 어지럽던 먼지 씻기니    渭城朝雨浥輕塵

객사(客舍) 앞 푸르른 버들 한결 더 청신하구나       客舍靑靑柳色新

그대여 다시 한 잔 마시게나                             勸君更盡一杯酒

이제 양관(陽關)을 나가면 아는 이 없으리니           西出陽關無故人

- 왕유, 「송원이사안서(送元二使安西)」



말없는 말이 있다. 이 시도 그런 격이다. 이별을 그린 시이건만 이별의 말이 없다. 그러나 분명히 이별을 말했다. 


1, 2구에 등장하는 버드나무는 이별의 상징체다. 버드나무를 나타내는 한자 '柳(류)'는 머무르다는 뜻의 '류(留)'와 동음이라 상대가 떠나지 않고 머무르기를  바라는 의미가 들어있기 때문이다. 시인은 버드나무 풍경을 통해 이별의 말없이 이별의 마음을 담아냈다. 더구나 아침 비에 싱그런 빛을 발하는 버드나무라니. 헤어지기 싫은 마음을 말없이 강렬하게 담았다고 할 수 있다.


3, 4구에 등장하는 술 한잔을 권하는 장면 역시 이별의 말없이 이별의 마음을 담아낸 것이다. 이 표현은 우리네 부모들이 자식 사랑하는 마음을 "밥은 먹었고?"라고 표현하는 것과 흡사하다. 술 한잔 더 들라는 말로 이별의 말없이 이별의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고 할 수 있다.


왕유의 시를 평할 때 '시중유화 화중유시(詩中有畵 畵中有詩, 시 가운데 그림이 있고 그림 가운데 시가 있다)'라는 말을 하는데, 이별의 말없이 이별을 말한 이 시도 그런 풍의 시라고 하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