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년 중 해가 가장 긴 날,  춘심산촌에서  이도행 선배님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푸른 하늘과 짙푸른 녹음  그리고 맑은 햇빛이 촬영현장에 함께했다.

 

 

이도행 소설가.
창작집 [봄내춘천, 옛사랑],[봄내춘천, 그리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