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섭한 책만 내온 내가 이딴 리스트를 만드는 게 쑥스럽지만-그래서 사람은 바르게 살아야 한다-아, 이사람은 나랑 안맞는구나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그래서 그 작가 책은 더이상 사고 싶지 않게 되는 책들이 있다. 2년만에 리스트를 만들어본다.


6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다 빈치 코드 1
댄 브라운 지음, 양선아 옮김, 이창식 번역 감수 / 북스캔(대교북스캔) / 2004년 7월
7,800원 → 7,020원(10%할인) / 마일리지 390원(5% 적립)
2005년 08월 08일에 저장
절판

워낙 대단한 인기를 모은 책이지만 나와 전혀 맞지 않았다. 믿었던 친구가 나쁜놈이고, 생사를 같이한 동료는 난데없이 총부리를 겨눈다. 찾아헤맨 총각은 알고보니 자기 할머니의 손자, 익히 봐온 음모들이 다 망라된 진부한 책이었다. 참고로 댄 브라운의 최신작을 읽은 미녀는 이렇게 말했다. "다빈치 코드랑 똑같아요!"
살인자의 건강법- 개정판
아멜리 노통브 지음, 김민정 옮김 / 문학세계사 / 2008년 12월
14,000원 → 12,600원(10%할인) / 마일리지 7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0월 22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05년 08월 08일에 저장

기발한 소재와 발랄한 문장력에 반해 노통의 책들을 나오는대로 족족 사읽은 적이 있었다. 하지만 난 갈수록 그녀에게 질려갔고, 이 책을 읽을 때는 멀미까지 했다. 그 이후 나온 노통의 책들은 나랑 만날 일이 없을 듯하다.
11분
파울로 코엘료 지음, 이상해 옮김 / 문학동네 / 2004년 5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05년 08월 08일에 저장

코엘류 열풍이 이 나라를 접수할 때 따라서 읽었다. 이사람이 왜 유명한지, 축구감독 코엘류와 헷갈린 게 아닌지, 책을 읽고나서 숱한 의문이 나르 엄습했다. 짧지만 비싼 양장본에 대해 깊은 회의를 느끼게 한 책이기도 하다. 베로니카와 자히르는 앞으로 나와 만날 일이 없을 것 같다.
나무
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이세욱 옮김, 뫼비우스 그림 / 열린책들 / 2003년 6월
8,800원 → 7,920원(10%할인) / 마일리지 440원(5% 적립)
2005년 08월 08일에 저장
구판절판
베르베르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작가였다. 개미 말고도 <아버지들의 아버지> 등 읽는 책마다 기쁨을 줬던 그였지만, <뇌>에서 실망한 데 이어 <나무>는 그와 관계를 끊을 것을 심각하게 고려하게 만들었다. 우리나라 젊은이들이 <나무 2>를 만든 것처럼, 이 책은 상상력이 소설로 승화되지 못한, 그저그런 범작이었다. 나한테만 그랬단 뜻이다.
하치의 마지막 연인
요시모토 바나나 지음, 김난주 옮김 / 민음사 / 1999년 9월
10,000원 → 9,000원(10%할인) / 마일리지 5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05년 08월 08일에 저장

이 책에 대해서는 여러번 비난을 했었지만, 요시모토 바나나와 결별하게 만든 책도 바로 이책이다. 어떤 분은 이 책에서 빛나는 보석을 발견했다지만, 난 도무지 이 책의 가치를 모르겠다. 비싼 양장본, 쿨하려고 기를 쓰는 주인공들의 모습, 허무한 결말, 이 사람 책을 더 읽다간 염세주의에 빠질 것 같다.
동물원 킨트
배수아 지음 / 이가서 / 2002년 10월
8,500원 → 7,650원(10%할인) / 마일리지 420원(5% 적립)
2005년 08월 08일에 저장
품절

뭔가 있을 것처럼 해놓고 실제로는 아무것도 없는 책이라고 거품을 물고 욕했던 책이다. <니가 지겨워>에서 보여준 작가의 쿨함은 이 책에서 극치에 다다라, 다 읽고나니 너절한 삶이 오히려 그리워졌다. 배수아님, 스키야키는 안먹을래요.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6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팝나무 2007-01-06 11: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하하 아멜리 노통 심하게 공감입니다. 오 자히르는 꽝이지만 베로니카는 만나도 괜찮아요...

별빛속에 2007-01-16 00: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핫. 설명글이 넘 잼나요. 흠.. 저도 이 책들을 피해가야-_-;;겠네요. ^ ^;;

누미 2006-06-25 19: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촌철살인의 극칩니다. 위 책의 평은 전부 마태우스님의 '진심'을 '용기'있게 '내지른 것(?)'이라 생각됩니다.

달콤한책 2006-07-12 15: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베르베르에 대한 평에 절대 공감! <뇌>읽고 실망...그 뒤로 안 본답니다. 그래도 몇 년 전인가 내한했던 베르베르는 멋지더이다.

비로그인 2006-10-18 01: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쩜.. 이렇게 정확하게....

페이퍼펠리스 2006-02-11 06: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빈치코드를 올 해쯤이면 베스트셀러에서 안뵈게 될것같아 넘 기쁘구요 나무는 기대없이 그저 빌려봤는데 베르베르가 급기야는 제 정신이아니구나 싶었죠

Koni 2006-03-02 22: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코엘료, 배수아 빼고는 꽤 재미있게 읽고 있는 작가들이라, 나는 언제쯤 질릴까 자문해봅니다. 코엘료는 <연금술사> 한권으로 놓았고, 배수아는 아직 한권도 못읽었어요.

바일라 2006-03-11 10: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코엘료는 좋아하는 사람 싫어하는사람이 확~ 나뉘더라구요 저는 좋아하는 편이지만 11분과 오 자히르는 별로였어요.

수퍼겜보이 2005-08-24 20: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하하하하하하 추천이요~

로쟈 2005-11-01 19: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배수아에 대한 견해만 빼고는 유익하며 공감이 갑니다(배수아는 한국어를 외국어로 쓰는 작가이며, '내용'은 사실 부차적입니다). 저는 진작에 하나도 안 읽었습니다...

다락방 2005-12-13 08: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연금술사]도 별로였어요 --

플라시보 2005-08-09 00: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지막이 압권. 스스로를 비판할줄 아는자 발전 있으리라! (근데 왜 비판하신지는 모르겠어요. 전 재밌게 읽었는데...히히. 마태님은 가끔 자신에게 너무 가혹하세요. 잇힝~)

ceylontea 2005-08-09 18: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추천이요.. 그런데.. 정말. 저 마지막 책은 정말 유익하게 잘 읽었는데요...

똥개 2005-08-20 11: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목록 맨 마지막 책에 대해 저는 생각이 좀 다릅니다. 물론 마태우스님의 겸손은 믿지만 보기에 따라선 상당히 오만하게 보일 수도 있습니다. 언젠가 평론가 류철균이 소설가 이인화를 시치미 떼고 평을 했던 게 두고두고 씹혔던 게 바로 그 때문이었지요. 그런데 마태우스님의 사람됨을 모르는 상태에서 순전히 객관적으로만 본다면 류철균의 뻔뻔스러운 행태와의 차이점을 가려낼 방도가 사실상 없습니다. 겸손하시고 싶은 마음은 이해가 가지만 자제하셨어야 옳았다고 봅니다..

panda78 2005-08-08 21: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ㅋㅋ 이거야 원, 추천을 안 할 도리가 없잖아요!

마지막 책 한 권 때문에 리스트 만드신 거죠?  ㅎㅎㅎㅎ


별족 2005-08-08 23: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살인자의 건강법은 노통의 첫 책인걸요? 이걸 나중에 만나서 다행?인가요?

줄리 2005-08-09 00: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진짜 넘 재밌으셔 ㅎㅎㅎㅎㅎ 이렇게 재밌으셔도 되는거예요?^^

2018-12-06 04:43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