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봤자 책, 그래도 책
박균호 지음 / 소명출판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시작하기 전에 강유원 님의 '책 읽기의 끝과 시작'이라는 책을 읽는 중이었다.

사실 강유원 님의 그 책을 들였을 때는 그냥 뿌듯하기만 하였지, 읽어낼 자신은 없었다.

그동안 강유원 님의 다른 책들을 시도하지 않은 것은 아니었을 뿐이고~--;

단단한 그의 책들은 난공불락이었다.

쪼개지지 않고 응집력이 강했다.

그런 그의 책들을 읽는건 쪼개지지 않는걸 쪼는 석공의 작업이었다. 

 

책을 읽기 시작하면서,

진입장벽에 대한 염려는 나의 기우에 지나지 않다는걸 깨닫게 되었다.

 

거의 다 처음 보는 책들이었지만,

전혀 낯설지 않았고,

모름지기 서평이란 이렇게 써야 한단 생각을 하게 되었다.

좋아도 너무 너무 좋아서 thumbs up으론 부족해서,

주변 사람들의 엄지 손가락을 빌려다가,

가능하다면 엄지발가락이라도 일조하고 싶은 마음이었다.

 

그리고 이 책 '그래봤자 책, 그래도 책'이 새로나온걸 알게 되었다.

모든 책을 좋아하지만, 그래도 분류를 하라면 리뷰나 서평집을 좋아하는 내겐 빼놓을 수 없는 리스트였고,

거기다가 박균호 님이라면 내가 애정하고 신뢰하는 작가이다.

 

이 책은 그동안의 리뷰집이나 서평집이랑은 맥락을 달리하는데,

책이 세상에 나오기 위해 겪는 우여곡절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궁금해할 뒷얘기가 등장하기도 하고,

나도 그 중의 한사람이지만, 장서에 대한 얘기가 나오기도 한다.

(난 그리 적극적인 장서가는 아니고,

 읽는 속도가 들이는 속도에 한참 못 미칠 뿐이라고 자위하고 싶다.)

소장 가치가 높은 고서들에 공을 들이는 사람이 있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책 속에서 직접 접하니 감개무량했다.

이토록 지적인 책일기이고 책읽기라니~!

 

흥미로운 꼭지가 여럿 있었는데,

잃어버린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364번이 미시마 유키오의 '봄눈'이라는 것과,

출간된 적도 없는 것이 절판된 배경에 대해서 얘기하는 부분이 있었는데, 그 추리가 타당하다.

'이토록 아름다운 화집'이라고 하여 내가 좋아하는 이옥이 등장하는 것도 좋았고,

독특한 제책방식을 설명하고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게 해주어 좋았다.

그런 자료를 제공해준 사람도,

그런 자료를 갈무리하여 책에 실어낸 정성도 놀랍다.

책에 등장하는 여러 사진들이 귀한 자료 같아서 모처럼 눈이 호사를 누렸다.

 

편집자들의 고충을 얘기하는 부분도 흥미로웠다.

12구짜리 멀티탭이라는 표현도 재밌었지만 편집자가 어떤 일을 하는지 나열한 부분은 웃펐다.

옛날에 내가 치료했던 편집자는 그 분야에서 내로라하는 사람이었는데,

정작 본인은 자기 목에 빨대를 꽂고 피를 빨린다는 느낌을 받는다고 했었다.

 

책을 좋아하고, 책에 대한 얘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충분히 재밌게 읽을만 하다.

애쓰셨다.

 

 

책의 곳곳에서 오타가 발견되어 신경 쓰였다.

다른건 차치하고라도 사람 이름의 미묘한 오타는 시정되어야 한다.

판에 쇄를 더하도록 대박나셔서 바로 잡을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박균호 2021-01-30 06:33   좋아요 7 | 댓글달기 | URL
아..나무꾼님 정말 고맙습니다. 언젠가 책 사진을 볼 수 없어서 아쉬웠다는 불만을 이 책으로는 만족시켜드려서 개인적으로 참 뿌듯해요. 이 책에서는 자료 사진에 많은 신경을 써서 독자들이 눈 호강을 할 수 있도록 노력했습니다. 이 책을 낸 출판사가 국문학 관련해서 2천권 가까이 낸 출판사이고 사장님이 국문학 자료 덕후여서 상당 부분 도움이 되었습니다. 거듭 감사드려요. 주말 잘 보내셔요.

2021-01-30 08: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북다이제스터 2021-01-29 17:55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양철나무꾼 님 글은 언제, 어떤 글을 읽어도 기분좋은 ‘잔잔한’ 느낌입니다. 왜 일까, 궁금해지는 한주 마지막 날입니다. 주말에 좀 생각해 봐야겠습니다. ^^

양철나무꾼 2021-01-30 08:47   좋아요 2 | URL
‘기분 좋은 잔잔한‘이란 표현이 좋아서 저도 좀 생각해 봤는데,
뭐 별다른건 없고... 아마도... 님이 제 글을 좋게 봐주셔서 인듯 합니다.
덕분에 하루를 기분좋게 시작합니다.
고맙습니다~^^

쉽싸리 2021-01-30 14:4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목차 보니 흥미로운 얘깃거리가 많네요. 바둑얘기도 있고요...
소명출판...오타 많다하시니 의외? 네요. ^^

2021-01-30 15: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감은빛 2021-01-30 21:4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양철님, 오랜만에 인사드리네요.
양철님의 추천이라면 믿고 사볼수 있겠네요.
소개해주신 내용을 보니 저도 궁금한 것이 많네요.

양철나무꾼 2021-02-01 09:44   좋아요 0 | URL
크게 다치셨었단걸 얼마전에 알게 되어 깜짝 놀랐어요.
이제 많이 나아지셔서 다시 복귀하신다는 페이퍼를 읽으면서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여요.
큰 액땜 했다고 치자구요.
앞으론 좋은 일만 가득하실거라고 주문을 걸어봅니다~^^

2021-02-20 02: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5 08: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5 09: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5 09: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5 10: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5 10: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5 10: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5 11:1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