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 곽상주 해제
김학목 옮김 / 학고방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장자』곽상주 해제'를 드디어 다 읽었다.

설렁거리며 대충 한번 읽고 촘촘하게 다시 한번 읽었다.

책을 읽으면서 그동안 내가 알던 '장자'와는 해석법이 다르다 정도로 알고 있었지만,

뭐 이런 해석법도 있다...정도 였지, 뭐, 마음에 큰 반향을 일으키지는 못했었다.

 

왜 '곽상본'에 대해 힘주어 얘기하는지, '곽상본'의 번역이 왜 값진 것인지, 는 짐작에 맡기겠다.

제대로 알지 못하면서 주제넘게 언급하는 부분이 있을테고,

내겐 무지로 인해 건드리는 부분이, 누군가에겐 평생이나 전부일 수도 있는 문제라 조심스러워진다.

 

암튼 그렇게 두 차례 읽고도 아쉬웠던 부분이 있었는데,

뒤에 부록으로 나와 있는 '노자의 무위자연과 장자의 소요'라는 논문을 읽다가 문리가 트이는 느낌을 받았다.

자세를 고쳐 앉아 다시 읽었다.

 

사실 본문 읽으면서 내가 께름칙하였던 부분은 그거였다.

곽상본 이 책대로라면 '노자'를 지양하게 되고,

우리가 아는 공자도 일개 공자가 되어버린다.

 

그런데 '노자의 무위자연과 장자의 소요'라는 논문을 보게 되면,

노자나 왕필의 마음 비움을 부정하는 것이 아니다. 장자나 곽상은 노자나 왕필의 사상을 지양하고 있기 때문이다.(425쪽)

라는 구절이 나오게 된다.

 

그리고 이런 구절로 결론 맺는다.

장자의 소요는 분명히 노자의 모순을 극복함으로써 한 발 더 나아간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에게 주는 현실적인 의미는 찾기 어렵다. ㆍㆍㆍㆍㆍ(431쪽)

 

내가 이 책을 읽고 큰 울림을 받은 것은 '노자의 무위자연'이나 '장자의 소요' 같은 사상적인 부분이 아니었다.

노자나 장자의 그것은 같지 않을지라도,

땅에 발 딛고 우리의 모습을 들여다 보는 거울을 비추이며 살라는 의미로 읽히는 그 부분이었다. 

어느 누구도 노자, 장자를 얘기하며 '현실적인 의미를 찾기 어렵다'고 집어낸 사람은 없었다.

 

그냥 이 책만 읽어도 좋지만,

끝부분에 부록으로 있는 '노자의 무위자연과 장자의 소요'라는 논문을 읽으면서 완성된 느낌을 받았었다.

좋다.

덕분에 잘 읽었다.

 

149쪽  8줄 애희는 여희의 오타인듯.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1-25 08:5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나무꾼님 제가 읽고 있는 장자에 이런 구절이 있어요
[존재는 저것이 아닌 것이 없고 또 이것이 아닌것도 없다. 저것 자체로는 저것이 규명되지 않지만 이것으로 부터 보면 저것을 알게 된다 그래서 저것은 이것에서 생겨나고 이것 또한 저것에서 비롯된다고들 말한다. 이것이 ‘저것과 이것이 나란히 생겨난다‘는 학설이다 오로지 이러할 뿐이어서 삶이 생겨나면 죽음도 나란히 생겨나며 죽음이 생겨나면 삶도 나란히 생겨난다.]
삶은 죽음에서 비롯되고 죽음은 삶에 비롯된다는것은 삶에 죽음이 내포되어 있고 죽음에 삶이 내포된,,,
그렇게 삶과 죽음은 한몸을 이루고 있다는것
[땅에 발 딛고 우리의 모습을 들여다 보는 거울을 비추이며 살라는 의미]
나무꾼님 글을 읽고 오늘 장자에 글을 다시 읽게 되네요. ^.^

양철나무꾼 2021-01-25 08:44   좋아요 2 | URL
저는 리뷰를 글 가는 대로 휘리릭 쓰는 경향이 있어서 다른 사람이 알아 먹지 못하는 불친절한 리뷰가 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님의 이 댓글로 리뷰 내용이 충실해지는 느낌이예요~^^

님의 완독을 응원하며 멋진 리뷰도 기대합니다~!^^

붕붕툐툐 2021-01-23 19:1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제 장자 읽기 시작하는 장자 꼬꼬만데, 반가워용~ 이제 1페이지 시작 해놓고 다른 해석본 더 뭐 읽을까 고민 중~ㅋㅋ 부록을 읽으면 문리가 트인다 참고하겠습니다~😄

양철나무꾼 2021-01-25 08:52   좋아요 2 | URL
사서삼경을 종류 별로 참 많이 읽기도 읽었지만.
내용을 따라 읽기도 버거워했었는데,
이 책을, 다시 말해 김학목 님의 책들을 읽으면서, 새로운 느낌을 받습니다.

이 책만 하다라도 제일 앞 ‘옮긴이의 말‘에 이런 구절이 나오는데, 사고가 전환되는 새로움이었습니다.

˝붕의 비상을 도를 통한 것으로 오해하는 가장 큰 이유는 사람들이 마음을 비워 도를 통하는 것에 대해 엄청난 능력을 가는 것으로 착각하기 때문이다.˝

님의 장자읽기를 응원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