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좋아하세요?
엄상준 지음 / 호밀밭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알라딘 서재엔 무릇 숨은 고수들이 계신다.

지금은 추억을 되새기는게 상처를 훑는게 돼서 이곳에 들어오는데 큰 결심이 필요하지만,

한때는 잠 못드는 밤이면 이곳을 종횡무진 다니며 즐겼었다.

아니 직장에서 무료한 낮에도 이리저리 마실을 다녔었다.

 

지금도 활동하시는 분들까지 언급하려면 차고 넘치니 차치하기로 하고,

유독 기억에 남는 분이 드팀전 님이시다.

그의 서재엔 읽을거리도 물론이거니와 들을 것도 풍성하였다.

드팀전 님은 내가 이곳에서 활동을 시작할 무렵엔 서재 활동을 접으셔서 왕래를 한 기억은 없지만, 

글을 읽으며 음악을 들을 수 있는 곳 중엔, 장르를 넘나들며 음악을 들을 수 있는 곳 중엔, 단연코 으뜸이었다.

 

내가 그의 서재를 문턱이 닳도록 들락거린 이유는 소개하는 책들도 좋았지만,

아무래도 음악과 연관된 주제나 책들을 잘버무려 냈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어떤 주제나 이슈, 사회적 상황과 관련하여 흐름을 이끌어가는,

그가 주도하는 선한 영향력도 좋았다.

 

그리고 이건 나만의 느낌일수 있는데,

'월간 오디오'나 '스테레오 뮤직' 같은걸 접한 세대라면 느낄 수 있는 일종의 동질감 같은 걸 느꼈던 것도 같다.

 

이곳에 등장하는 음반들은 거의 한번 이상은 들은 듯 낯설지가 않은데,

읽은 책들은 '말년의 양식', '허삼관매혈기','마르크스의 유령들' 정도인 것 같다.

 

추억을 되새기는게 상처를 훑는게 돼서 힘들지만,

그의 책을 반가워 하며 찾아읽는 것은 이런 황홀한 문장들을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모차르트의 느린 악장을 눈물 나는 슬픔이라고 말해버리고 나면 그 언어의 좁은 의미에 포획당하고 만다. 화창한 어느 봄날 마루에 앉아서 햇볕을 맞고 있을 때 드는 안락함 그리고 곧이어 마음 한구석에 드는 애잔함. 눈물은 고일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이런 묘한 감정이 모차르트 느린 악장이 가진 묘미이며 이 음반은 그걸 잡아낸다.(30쪽)

 

아참, 책으로 만들어진 품도 정말 좋았다.

배열, 편집, 책 표지, 책 속지 어느 하나 흠잡을게 없다.

곁에 두고 아무렇게나 아무데나 펼쳐 읽을 것 같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워리뷰어 2020-01-06 16: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평안하시지요?
그리 아니하실지라도...평안하시길요~
새해엔 복만 받으셔요~^^

양철나무꾼 2020-01-06 16:56   좋아요 1 | URL
신경 써주셔서 고맙습니다.
복은 지어야 받을 수 있다죠.
복을 지을 수 있는 여력이 있고, 그리하여 복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님도 무탈한 나날들 되시고,
재밌는 책들도 많이 읽으시실~^^

Nussbaum 2020-01-06 18: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양철나무꾼님.

이렇게 어려운 발길 흔적 남겨주시니 너무 반갑고 인사 드리고 싶어지네요.

말씀하신 책은 꼭 읽어봐야겠습니다 :)

양철나무꾼 2020-01-06 18:27   좋아요 0 | URL
Nussbaum 님,
이 책을 읽는 내내, 그리고 읽기 전부터 님 생각이 자주 나는 독서였어요~^^
그리고 어떻게링크 되었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데, 브런치에 올리신 님의 글도 읽으며 완전 행복해했다지요.

책은...음악에 조회가 깊으신 님께라면 조금 가볍게 느껴지실 수도 있는데,
글들과 어우러진 화학작용으로 인히여 님도 충분히 재밌게 읽으실 듯~^^

초딩 2020-01-06 18: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양철나무꾼님 새해 복 많이 받으새여~~~

양철나무꾼 2020-01-06 18:27   좋아요 0 | URL
네, 초딩 님도요~^^

cyrus 2020-01-06 18:3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양철나무꾼님. 친분이 있었던 건 아니지만, 알라딘에 활동한 분들의 닉네임은 기억해요. 페이퍼를 자주 쓰는 오즈마 님이 계셨고, 신간 평가단 활동 하면서 만났던 분들의 닉네임도 기억하고요. 물론 세월이 지나면서 거의 잊은 분들이 더 많아요. ^^;;

양철나무꾼 2020-01-10 14:15   좋아요 0 | URL
cyrus님도요~^^
전 예전에 열심히 활동하시던 분들은 좀 기억하는데,
요즘 분들은 잘 기억 못해요~--;

오즈마 님, 저도 기억나요, 글을 정말 잘 쓰셨었죠.
yamoo 님도 안부가 궁금하구요.

저도 올해는 님처럼 열심히 읽어봐야 할텐데...
변덕이 죽 끓듯 해서 가능하려는지, 원~(,.)
올해 제 목표는 평상심 유지예요~^^

서니데이 2020-01-06 20: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지난번에 이 책 출간되었을 때 드팀전님의 서재를 처음 갔던 것 같아요. 이벤트를 하신다고 하셔서요.
그 때 표지가 예쁘다고 생각했었어요. 내용은 잘 모르지만, 아마도 좋겠지요.
양철나무꾼님, 새해인사드립니다.
올해도 건강하고 좋은 일 가득한 한 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양철나무꾼 2020-01-10 14:21   좋아요 1 | URL
드팀전 님이 이벤트도 하셨군요~^^
드팀전 님은 글도 훌륭하시지만, 음악적 조예도 깊으시죠.
장르를 넘나들며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것도 좋고요~^^

그나저나 잘 지내시나요?
저도 새해 인사가 늦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