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얼굴에 혹할까 - 심리학과 뇌 과학이 포착한 얼굴의 강력한 힘
최훈 지음 / 블랙피쉬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식사 도중 누군가 인사를 하러 들어왔다.

이전 직장에서 친했던 분이다. 



함박웃음을 지으며,

너무도 반갑게 인사를 드렸다.



잠시 물을 마시려고 그분이 마스크를 벗는다.

앗! 그분이 아니다. 유력한 정치인의 아내다.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는 요즘.

반쯤 가려진 얼굴은 익히 알았던 얼굴에 혼란을 느끼게 한다.



대화 중에도 표정을 보지 못하니 답답하다.

상대방의 의중을 알 수 없으니 난감할 때가 많다.



우리는 얼굴의 표정으로 대화의 속내를 예측하기도 하고,

더 풍성한 대화를 이어가기도 한다.



첫인상으로 사람을 판단하기도 하며,

외모를 통해 많은 매력을 느끼기도 한다.



이 책은 얼굴에 관한 이야기다.

실은 얼굴이 말하는 이야기다.



저자인 최훈은 심리학 교수.

자신의 전공인 지각 심리학을 바탕으로 얼굴이 말하는 이야기를 하나씩 밝혀낸다.



매 챕터는 실제 있을 법한 상황으로 시작된다.

짧은 한 문단에서 저자의 유쾌함을 발견한다.



저자는 얼굴에 관한 궁금점을 심리학과 뇌과학으로 풀어간다.

실제로 일상에서 던져보았을 질문에 재치 있게 답한다.



가령 '얼굴만 봐도 성격을 알 수 있는지',

'첫인상이 얼마나 효과가 있는지' 등이다.



여러 효과와 심리학 용어들이 반복적으로 등장함에도

자신의 경험과 연구 결과를 흥미롭게 풀어내어 지루하지 않다.



단순히 연구결과만을 나열한 것이 아니라,

실제로 독자들이 느끼고 경험할 수 있도록 많은 자료를 친절하게 첨부한다.



얼굴을 제대로 볼 수 없는 코로나 시대, 얼굴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깨닫는 요즘.

얼굴에 대한 최신의 심리학과 뇌과학으로 얼굴이 말하는 이야기를 듣는 것을 어떨까?  


*이 리뷰는 블랙피쉬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