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가지 인생의 법칙 - 혼돈의 해독제
조던 B. 피터슨 지음, 강주헌 옮김 / 메이븐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혼란스럽다. 사회도 개인도 혼돈 자체다.

상식에 어긋난 행동을 하고서도 너무도 떳떳하고 당당하게 살아간다.



자신의 생각과 어긋나면 다른 사람은 모두 적으로 간주한다.

사랑과 화합, 평화를 이루려 하기보다 이기심 가득한 세상을 살아간다.



돈과 명예, 권력이 최고라고 여기며, 이제 그것을 거리낌 없이 드러낸다.

욕망이 최고의 신이 되어버렸고, 사람들은 욕망에 따라 행동한다.



과연 인간답게 살아갈 수 있을까? 모두가 행복하고 아름답게 공존 가능한가?

혼돈 가운데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적절한 대안이 있을까?



이 책은 '누구나 알아야 할 가장 소중한 것은 무엇일까'라는 질문으로부터 시작됐다.

'다양한 가치가 있지만 우리가 꼭 붙들어야 할 것이 무엇인가'하는 고민이다.



저자인 조던 B. 피터슨(Jordan Bernt Peterson)은 임상 심리학자다.

그의 오랜 경험과 탁월한 식견, 방대한 자료에 대한 치밀한 연구로 이 책은 쓰였다.



이 책은 허황된 목표를 제시하지 않는다. 거창한 구호를 외치지 않는다.

또한 욕망을 자극하는 많은 책과는 결이 다르다.



철학과 종교, 문학과 과학을 오가며 저자는 인생의 궁극적 질문을 던진다.

저자는 쉽게 답을 찾으려 하지 않는다. 독자와 함께 질문하고 고민하며 해결책을 모색한다.



그가 생각한 수많은 법칙 중 12가지를 간추렸다. 

40개에서 25개로, 다시 16개에서 12개로 압축한 결과물이 바로 이 책이다.



저자가 제시하는 법칙만을 보면 매우 일반적으로 접할 수 있는 명제들이다.

매우 단순하고 직접적이며 심지어 가볍게 보일 수도 있다.



저자의 법칙은 가령, 당당하라, 자신을 아끼라와 같은 것이다.

지금 현재를 중요시하고 의미 있게 살아가라는 것이다.



하지만 그 안을 들여다보면 결코 그렇지 않다.

그 법칙을 주장하기까지의 과정은 매우 치열하다. 다채롭다. 



이 책은 사회의 시스템과 거대 담론에 대하여 문제 제기를 한다.

하지만 개인이 실행할 수 있는 매우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해답을 제시한다.



방대한 논의에 길을 잃을 수 있다. 

거대악과 인간의 나약함에 대한 치밀한 연구에 비해 대안이 가볍게 느껴질 수도 있다.



저자의 모든 견해에 동의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간명하게 제시하는 법칙을 실행할 때 경험하는 놀라운 힘이 있다.



결국 혼란스러운 이 세상에서 환경과 타인을 탓하며 비난하지 않고,

지금 현재 내가 할 수 있는 가장 작은 것에서부터 변화는 시작된다.



서로를 향한 비난과 조소가 극에 달한 사회다.

거기에 동조하지 않고, 지금 현재 내가 할 수 있는 것부터 실행해보는 것은 어떨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