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서기 심리학 - 이제는 흔들리지 않고 삶의 중심을 잡고 싶다면
라라 E. 필딩 지음, 이지민 옮김 / 메이븐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겉으로 보면 자신감이 넘치게 보이는 사람도

조금 더 세심하게 살펴보면 피해의식에 사로잡혀 있음을 알게 된다.



아버지뻘 되는 상사에게도 무례한 태도로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

교묘하게 자신을 쏙 빼놓고 책임 회피하며 거짓말과 과장을 보태는 건 덤이다.



가장 큰 문제는 그냥 그 사실을 인정만 하면 끝나는 일인데도,

끝까지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지 않고, 상황의 핑계나 남 탓을 계속한다.



알랑방귀를 워낙 잘 뀌니, 그걸 즐기는 사람이야 곁에 있지만, 

자신에게 조금이라도 안 좋은 이야기를 하면 돌변하니 거의가 점점 마음을 닫고 멀리한다.



무엇이 문제인가?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

이 책에서 저자는 삶의 중심이 단단한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의 핵심적 차이를 말한다.



개인적인 인간관계와 사회생활에서도 홀로서기가 되지 않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의 평판이나 인정을 갈구하며, 과거의 상처와 순간적인 감정에 좌지우지된다.



저자는 15년간의 상담을 바탕으로 중심부터 단단한 사람들의 비밀은,

내면세계가 건강하며, 자신을 인정하고, 생각과 사실을 구별하며, 자기 확신을 가졌다고 강조한다.



어떠한 사건이 발생할 때 그 순간 드는 감정에 흔들리는 것이 아니라,

감정과 생각과 행동을 돌아볼 필요가 있다.



모든 사람은 결함이 있고, 실수를 한다. 

완벽하지 않음을 인정하며, 상처 받고 연약함이 많다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 첫걸음이다.



관계에서 홀로 선다는 것은 혼자서 모든 것을 해결한다는 것이 아니다.

자신의 약함을 인정하기에, 다른 사람에게 그 부분을 요청할 수 있는 사람이다.  



이 책에서는 이러한 원리들을 직접 실천해볼 수 있도록 배려했다.

4 챕터의 구체적인 12가지 과정을 통해 조금 더 단단해져 가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