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블리비언
조셉 코신스키, 톰 크루즈 외, 엠83 (M83) / 유니버설픽쳐스 / 2013년 8월
평점 :
품절


오블리비언(Oblivion)

  

 

 감독 : 조셉 코신스키

 출연 : 톰 크루즈. 모건 프리먼. 올가 쿠릴렌코. 안드레아 라이즈보로. 니콜라이 코

          스터-왈도 등

 

  2013년에 미국에서 제작된 SF 영화다.

 

  얼핏얼핏, 지구가 멸망하기 전의 기억의 저편에서 뉴욕의 모습과 붐비는 사람들 사이에서 한 여인의 모습이 보인다

 

  외계인들이 달을 파괴하고 지구를 침공하자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을 수 없었고 그로 인해 지구는 최후의 날을 맞았는데, 두가 떠나버린 지구에 남은 마지막 정찰병 잭 하퍼. 그는 그 여인을 알지만 그들은 만난 적이 없다.

 

  2077. 기억이 강제로 삭제된 후 5년이 흘렀지만 아직도 잭은 그런 꿈을 꾼다.

 

  비카와 함께 배치되어 2주 뒤면 임무가 끝나 본팀에 합류해야 할 잭. 그가 바라보는 핵전쟁 이후의 지구는 처참하기만 한데, 멀리 구름에 가린 태양 아래로, 폐허로 변한 땅위에 펜타곤, 국회의사당, 오벨리스크들이 을씨년스럽게, 방사능 분진에 묻힌 모습들을 반나마 드러내고 있다.

 

  남은 인간은 모두 지구를 떠나고 임시 우주 정거장이 테드 통제 본부다. 그런데 아직도 약탈군들이 남아서 지구인들이 이용해야 하는 설비를 고장내고 잭을 공격

해 오는데......

 

  원래, 내용들이 황당하다고 생각해서 SF영화는 선호하지 않는데, Jeremy 님의 추천으로 보게 되었다. 그런데 결과는, 나의 편견을 한 방에 불식시켜 버린다. 내용도 나쁘지 않거니와 영상의 아름다움이 화면 속으로 빨려들게 한.

 

  이 영화는 영화관, 특히 아이맥스 영화관(가 보지는 않았지만 이론상으로)에서 감상하면 그 느낌을 배로 만끽할 수 있을 것 같다.

 

  톰 크루즈의 액션 연기 또한 빠지지 않고 펼쳐지는데 이 영화 자체가 그를 위해 기획된 영화 같은 느낌을 받았다. 우리나라에 아홉 번이나 왔다 가면서 인성

의 매너를 보여주어 붙여진 별명 친절한 톰 아저씨’, 부산 명예시민이라는데,

 

  거슬러 올라가서 미션 임파서블처음부터 다시 보아야겠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6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나리자 2021-03-08 15: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래된 영화네요.ㅎ
톰 크루즈는 나이들어도 멋지네요!ㅋ

하길태 2021-03-08 21:21   좋아요 2 | URL
전성기에는 ‘역사에 길이 남을 꽃미남‘으로 불렸다네요.ㅋ

Jeremy 2021-03-08 16:1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제가 추천하자마자 바로 실행에 옮기는 하길태님은 진짜 내 친구.

SF 라기보단 관계와 사랑에 관한 영화라서
그래도 다른 영화에 비해서 더 기억에 남았던 것 같아요.

그래도 역시 제일 감동깊은 대사는 대략 Tom 이 여주인공에게 말하는
˝We‘re gonna get older and fatter together.˝
사이좋게 나이들고 같이 편하게 뚱뚱해지는 것.
인생, 뭐 별건가요?

하길태 2021-03-08 21:26   좋아요 1 | URL
ㅎㅎ다른 작품보다 먼저 평을 올렸습니다. 숙제라 생각하고,ㅋㅋㅋ
아 ∼ 이 멘트 생각나요.
그런데 그게 가장 바람직한 희망사항이죠.

얄라알라북사랑 2021-03-08 16: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나름 SF 많이 봤는데 이 영화는 나오고 꽤 나중에 봤어요^^ 웹상에 도는 평과 달리, 저는 넘 재밌게 봤네요. 톰 크루즈가 부산 명예시민이라니, 그 정도로 한국 많이 찾으셨었나보네요^^

하길태 2021-03-08 21:37   좋아요 1 | URL
예, 괜히 부산 명예시민이 된 것이 아닌가 봐요. 돼 먹지 않은 유명 인사들이 팬들에게 사인해주기를 피해 다닌다는데, ‘친절한 톰 아저씨‘는 그렇지 않은가 봐요. 일정이 늦어지는 것을 감수하고 자신을 기다린 팬들에게 일일이 사인을 해 줘서 찬사를 많이 받았답니다.

얄라알라북사랑 2021-03-08 16: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올가 쿠릴렌코.....너무 예뻤죠^^

하길태 2021-03-08 21:38   좋아요 1 | URL
올가 쿠릴렌코를 다른 영화에서도 본 것 같은데, 이제는 가물가물 기억이 잘 안나네요.^^

바람돌이 2021-03-08 19: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 여기에 나오는 수수께끼같은 앤드류 와이어스 그림이 굉장히 인상적이었어요. 톰 크루즈는 아 정말 잘생겼죠. 저는 그 얼굴만으로도 계속 팬입니다. ㅎㅎ

하길태 2021-03-08 21:4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앤드류 와이어스 ‘크리스티나의 세계‘
‘미국의 현대화가 앤드루 와이어스의 대표작으로 비밀스러움이 간직된 여인의 뒷모습 속에 삶의 고독과 슬픔, 갈망이 짙게 드리워져 있다.‘네요.
이렇게 또 한 수 배웁니다.

톰 같은 인성 ‘갑‘의 세계적인 스타들은 팬들도 엄청날 것 같네요.^^

rushfire 2021-03-08 22: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 영화에 나오는 북유럽 쪽 어디 가수인 포컬 하럼의 노래 너무 좋아합니다.

하길태 2021-03-09 07:20   좋아요 1 | URL
오! 그래요, 나왔어요.
영국 락 그룹 ‘Procol Harum‘의 ‘A Whiter Shade of Pale‘
저도 이 노래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