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작에게 길을 묻다 - 그리스인 조르바 / 희랍인 조르바
미카엘 카코야니스 감독, 안소니 퀸 외 출연 / 유비윈 / 201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희랍인 조르바

(Zorba The Greek)

  

 

 감독 : 마이클 카코야니스

 출연 : 안소니 퀸. 앨런 베이츠. 이렌느 파파스 등

 

 1964년 그리스에서 제작된 영화로 그리스 문학의 제1인자라 불리는 크레타 섬 출신의 저자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Βίος και Πολιτεία του Αλέξη Ζορμπά(

Alexis Zorba의 삶과 상태)를 영화화한 작품이다.

 

  억수 같이 비가 쏟아지는 항구, 영국인 청년 작가 버질이 크레타 섬으로 가는 배에 짐을 싣는다.

 

  폭풍우가 그치기를 기다리는 승객들 틈에 앉은 버질에게 넉살 좋게 조르바가 접근하여 말을 걸며 그를 좋아한다고 말한다. 그리고 자신을 데려가 달라고. 버질은 최근까지 광산에서 일했다는 그를 수년 동안 자신이 돌보지 않아서 폐광이 된 갈

탄 광산을 살리고자 그를 데려가기로 결정한다.

 

  그리고 그들은 의기투합하여 가난한 동네인 그곳의 모든 사람을 행복하게 해 주

자며 손을 잡았고 자신만만하게, 험한 바다를 건너 크레타 섬에 도착하는데......

 

  영화 속의 조르바는 거칠고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이기도 하지만 충직하고 모든 일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사람으로 그려지고 있다. 무뚝뚝한 버질과 배타적, 이기적, 비이성적인 크레타 주민들과는 무척 대조되는데 이것이 작가가 의도한 자유를 갈망하는 조르바의 캐릭터인 것 같다.

 

  영화 음악을 맡았던 작곡자 미키스 테오도라키스는 애절한 리듬으로 우리들의 귀에 익숙한 기차는 여덟 시에 떠나네’(The train leaves at eight : To treno feugei stis okto)의 작곡자이다. 사실은 Agnes Baltsa의 이 노래가 이 영화에 삽입되었다는 인터넷 정보를 보고 긴가민가하면서도 영화 속에서 이 노래를 듣고 싶었는데 이 노래는 나오지 않았다. 인터넷에서 떠도는 정보는 잘못된 정보였다. 신 조르바 댄서는 새롭게 알게 되었다.

 

  1965년 제37회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촬영상, 미술상 수상을 수상했는데 1964년에 제작된 흑백영화가 촬영상과 미술상을 수상했다는 자체가 놀랍기도 했다.


댓글(9) 먼댓글(0) 좋아요(6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막시무스 2021-01-13 20:1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조르바 읽고선 이 영화 본게 생각나네요! 영화는 잘 모르겠지만 앤소니 퀸을 조르바로 캐스팅한것은 정말 신의 한수 같아요! 특히 바닷가 춤 장면은 정말 조르바스러웠다고 해야 할것 같아요! 즐건 저녁시간 되십시요!ㅎ

Falstaff 2021-01-13 20:33   좋아요 3 | URL
책은 문학과지성사에서 나온 유재원 번역을 선택하시는 것이 좋을 듯합니다.
이윤기 번역은 그리스어-불어-영어-우리말 3중역이고요, 김욱동은 영문학자입니다. 유재원 번역이 직역입니다. 게다가 이윤기, 김욱동 번역본에 없는 프롤로그가 들어 있습니다. 저도 이 작품에 프롤로그가 있다는 걸 알고 깜짝 놀랐습니다.
음악을 담당한 미키스 테오도라키스는 그리스가 낳은 세계적인 작곡가인데 주로 그리스 비극을 오페라로 작업한 사람입니다. 불행하게 우리나라엔 작품이 거의 소개되지 않았습니다만. 그리고 들어보면, 좀 지루한 면도 있기는 합니다. ㅎㅎㅎ

하길태 2021-01-13 21:57   좋아요 2 | URL
예 ∼ 정말 그런 것 같네요.
노트르담 사원의 콰지모도 역에서 처럼 거친 남성적 캐릭터로 선 굵은 연기를 펼치는 앤소니 퀸에게 딱 어울리는 역이었던 것 같습니다. 바닷가의 버질과 함께 추는 조르바 댄스는 또 다른 자유를 갈망하는 몸부림인것 같기도 하고......
저 당시가 앤소니 퀸의 최 전성기 였던 것 같습니다. 연기도 완숙의 경지에 들었고요.
댓글 감사합니다.

scott 2021-01-13 20:3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조르바 작품보다 영화를 먼저본 1人 막시무스님 말씀에 동감합니다. 이영화 ost도 좋고^0^

하길태 2021-01-13 22:05   좋아요 2 | URL
영화 OST의 조르바 댄스와 현악기의 선율들이 참 좋았습니다.^^

책사랑 2021-01-13 22: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의 페이지에 관심가지고 좋아요 눌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생각난 김에 들렀다 갑니다~

저도 하씨 입니다^^

하길태 2021-01-14 07:37   좋아요 0 | URL
오∼ 책 사랑님! 우리 일가네요.^^
반갑습니다.


댓글 감사하구요, 항상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

잉크냄새 2021-01-14 01: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영화에서 앤소니 퀸을 배역으로 선정한 것이 신의 한수라면 예전 더빙에서 이치우 씨를 앤소니 퀸의 목소리로 선정한 것도 신의 한수라는 생각이 듭니다.
앤소니 퀸의 목소리는 이치우 씨를 떠나서는 상상할 수 없군요. 이치우씨 또한 물레를 돌리는데 방해가 된다면 새끼 손가락을 잘라버릴 것 같아요.

하길태 2021-01-14 07:33   좋아요 0 | URL
아! 이치우 이분이 배우인줄로만 알았는데 성우이기도 하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