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랑롤랑 1
자유 지음 / artePOP(아르테팝)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신이 인간을 만들고 그들에게 다양한 능력을 주었을 때 인간은 감사한 마음보다 더 큰걸 바라게 되고 이 욕심이 결국 화를 불러 악마와 결합하게 만든다. 이에 신은 인간에게 벌을 내리게 된다.

 

 

이에 한 개가 인간에게 용서를 구하자 신은 다시 한번 인간에게 기회를 주는 대신 인간이 가졌던 모든 능력을 개들에게 주는 '신의 은총'을 내리며 이 힘으로 자신이 준 임무를 잘 끝내야 한다고 말한다. 과연 신이 개들에게 부여한 임무란 무엇일까?

 


어쨌든 이로써 개는 인간처럼 변할 수 있었고 행동하고 말할 수 있었는데 이야기는 아델 왕국을 배경으로 롤랑이라 불리는 왕자가 자신의 짧은 다리를 길게 하고픈 마음에 신의 은총을 받았던 대사제님을 찾아가기 위한 계획을 세우지만 이는 오히려 다른 이유로 실행에 옮겨지게 된다.

 


어느 날 여왕인 롤랑의 어머니가 신의 은총을 받기 전의 상태, 그러니깐 원래 개 그대로 모습으로 돌아가버린 것이다. 인간으로 변신도 힘들고 말도 못하게 된다. 이에 왕궁에 부재중인 아버지와의 대화 끝에 왕실 경호원인 이디와 함께 떠난다.

 

하지만 아버지가 돌아 온 뒤 밝혀진 진실은 누군가 자신을 사칭해서 롤랑을 궁에서 떠나게 했던것. 과연 누가 이런 일들을 벌이게 된 것일까?

 

대사제를 찾아가는 길에 롤랑 일행은 여러 개들을 만나는데 왕비처럼 신의 은총을 잃어버린 사람도 있고 이디의 고향 친구로 방랑 기사인 사빈도 있다. 여기에 상인도 있고 마녀도 등장한다.

 

게다가 롤랑 스스로도 그 존재를 몰랐던 형 올리비에까지 등장하는데 사실은 올리비에가 어머니로부터 신의 은총을 빼앗아 갔다는 사실과 롤랑이 기억하지 못하는 어릴 적 어느 시점에 그를 죽음에서 지켜내고자 악마와 거래를 한 사실이 밝혀지고 세상을 지배하려는 교단의 무리까지 밝혀지면서 다소 발랄한 분위기였던 이야기는 1권의 마지막으로 갈수록 더욱 혼란해진다.

 

과연 앞으로의 시리즈에서는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궁금해진다. 귀여운 웰시코기가 주인공인데다가 롤랑의 주변 인물들도 인간이 아닌 개로 변신했을 때의 모습이 저마다 매력적으로 표현되어 더욱 인상적인 작품이였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