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인생 2 - 세계가 아무리 변해도 마스다 미리 여자 만화 시리즈
마스다 미리 지음, 이소담 옮김 / 이봄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스다 미리는 국내에도 많은 팬을 보유한 작가이다. 소소한 일상의 모습들을 관찰하여 솔직하게 표현하는것 같아 좋다. 자극적이지도 않고 잔잔한 하루하루의 일기를 보는것 같은 기분이라 더욱 좋은데 『오늘의 인생 2』에서도 이런 모습은 여실히 드러난다.

 

책은 총 4년에 걸친 이야기가 나온다. 가장 첫 이야기는 코로나 사태가 발생했던 2020년을 담은 그림에서 시작하며 이후 2017년부터 시작해 2018년, 2019년, 2020년을 담고 있다. 그렇다고해서 일력처럼 그해 모두의 날들을 기록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보통 가장 기억에 남는 이야기나 에피소드를 기록하듯이 뭔가 일상적이지만 그속에서 깨달은 바가 있었던 하루의 기억을 그려낸것 같다.
 


비교적 짧은 만화형식이지만 가만히 길을 걷다가도 마주했던 소중한 일상들, 그리고 우연히 들린 카페 등에서 옆자리에 앉은 이의 대화 속에서 느낀 깨달음, 그리고 길을 걷는 중 앞서 걷는 사람들이 주고받는 대화 속에서 얻게 된 이야기 등이 자유롭게 그려진다.

 

그림도 간결하다. 담백함 그 자체라고 봐도 좋을 내용들. 그러나 내용을 보면 당연하지만 어쩌면 잊고 살았던 이야기들, 빠르게 변하는 세상 속에서도 결코 변하지 않는 그 무엇인가를 잘 캐치해 그려내고 있다는 점이 참 좋다.
 

 

일상에서의 일도 있지만 간혹 황금 연휴 등에 도쿄를 벗어나 다른 지역으로의 여행을 했거나 아니면 아예 해외여행을 통해서 경험한 일들을 담고 있기도 한데 먹고 자고, 보고, 즐기는 그야말로 마스다 미리식 일기장 속 이야기 같은 책이다.
 


그속에는 일본 문화의 특이한 점도 만나볼 수 있고 알지 못했으나 이런 곳이라면 한번 가보고 싶다거나 우리나라에도 있으면 어떨까 싶었던 곳도 있는데 서점이나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서 음료도 마시고 책을 보는 공간이 있다는 점이다.

 

우리나라의 서점도 중간에 긴 테이블을 두어서 서점을 방문한 사람들이 책을 읽을 수 있고 서점 내 카페를 운영하기도 하는데 사실 이를 두고 책이 상한다거나 하는 점에서 논란이 되었던 적이 있는데 일본의 이 서점은 아예 입장료가 있고 책도 구매해 갈 수 있다는 점이 특이했다.

 

그리고 최근의 코로나 사태를 담은 이야기로 마무리 된다. 언젠가 코로나가 끝이나면... 이라는 글은 어쩌면 지금 전세계 모든 이들이 바라는 말일 것이다. 그러면서 동시에 나는 그동안 일상을 얼마나 소중하게 살아왔는가 싶은 생각도 든다. 마스다 미리는 지금 자유롭게 보내지 못하는 예전의 일상들을 그래도 스스로 잘 보내왔다고 말하는데 한편으로는 부럽고 또 한편으로는 그녀가 일상을 소중하게 대하는 모습을 보면 정말 그렇게 살았던게 맞구나 싶어진다.

 

그러면서 그녀의 책 속 이야기처럼 코로나가 끝나서 우리가 일상을 다시 살아갈 수 있다면 산책을 하고 커피도 한잔 마시고 그렇게 편안하고 걱정없이, 그리고 마스크없이 온 시간을 보내고 싶다는 평범하지만 간절한 생각을 해본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