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은 몸이 있기 전에 애초에 늙은 마음이 있었다. 


첫문장을 저렇게 시작하고 보니 일단 나도 많이 늙었다. 마음이 늙으면 몸이 아무리 탱탱해도 소용없다는 식의 교훈적 언사를 습관적으로 비웃는 내가 할 말은 아니지만, 마음이 늙으면 얼마나 무섭고 끔찍한 후폭풍이 일어나는지 그 조짐이 당장 내 눈앞에 보인다.


되지도 않는 걸 붙들고 앉아 어떻게든 되게 하려고 엎어쳤다 매쳤다 주물럭거리기를 시간 가는 줄도 모르게 했던 때가 나에게도 있었지 싶다. 거의 발악에 가까웠던 그때의 흔적들을 아침부터 죽 훑고나서 생각한 문장이 저렇다. 늙은 몸이 있으면 젊은 몸도 있기 마련이고 근데 이거야말로 상대적인 것이니 몸을 갖고 젊네 늙네 하는 것 자체가 사실상 무의미하다는데 생각이 미치고, 그렇다면 눈에 보이지도 않는 마음을 이렇게 저렇게 단정지을 수는 없는 노릇 아니냐는 데까지 가고 나니 당장이라도 저걸 폐기처분하고 싶어진다. 하지만 그냥 둔다. 왜냐. 아까우니까. 내 생각이 짧든 길든, 잘되었든 잘못되었든, 여기까지 왔으니 이게 어디냐 싶다. 애착이고 집착일 뿐인 생각 나부랭이일 뿐이지만 줄기에 줄기를 타고 뻗쳐오르기도 쉽지 않은데다, 오늘은 마침내 예전의 나로 돌아가는 건가, 부끄럽지만 피식 즐겁기도 하니까. 그때는 시간을 쪼개서든 있는 시간을 물 쓰듯 흘려보내서든 어떻게든 읽으려고 했고 쓰려고 했는데.. 그러던 것이 언제부터 없어지기 시작했고 습관이란 참으로 무서운 것임을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어서 알고는 있지만 그게 다 무슨 소용이던가. 이제 할 수 있는 질문있다면, 문제가 무엇인지 몰라서 하는 질문이 아니라, 나의 이런 문제를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있는 가운데 오직 나만 아는 하나가 있다는 걸 밝혀야한다는 것. 하지만 공개할 수가 없다. 눈곱만큼의 마음은 있지만 내 눈에 눈곱 말고도 흙이 들어가는 것을 각오해야 하니 그럴 수 없는 것이다. 몸을 사려야 할 이유가 너무도 명백하니 죽고 싶어 환장하지 않고서야 그럴 수는 없다.


그러니


오늘 모처럼 이렇게 페이퍼를 낭비하면서 말을 맺자면,

잊을 건 잊고 다시 새출발 하자는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누워있는데 눈에서 진물이 난다. 코에서 뜨거운 김이 나온다. 저녁을 먹어야 하는데 바람이 차다. 홑이불을 끌어다 덥지만 누가 솜이불을 덮어줬으면 좋겠다. 슬픈 건지 우울한 건지 알 수가 없다. 내 기운을 내가 알 수가 없다. 조금만 더 눈물이 나게 냅두면 알 수 있을까.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8-08-24 21: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8-28 01: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8-28 01: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8-28 10: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8-28 10: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8-28 15: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8-29 15: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8-29 16: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8-30 20: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8-30 21: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8-30 21: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8-31 11: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8-31 11: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월요일 오후 4시 알바 직전에 문자가 왔고 그후의 일정은 모두 취소되었다. 다음날 화요일은 아침부터 들떠서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도 몰랐다. 수요일은 드디어 무릎과 다리가 아프더니 목요일 오전 10시에 모든 통증이 사라졌다. 8월 10일 금요일은 가이드에게 삥을 뜯겨가며 20여개의 맛집투어를 하였는데 정작 들른 곳은 옥동손국수였다. 4계절 내내 샤워기의 물소리를 듣다가 옆으로 비껴가는 석양을 바라보다가 헤어지기도 전에 이미 시작된 그리움을 감추기 위해 이 노래 저 노래를 막 불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근육 조절에 실패했다. 이런 데서 엎드려 자는 게 아니었다. 내 소리에 내가 깨어 눈을 떴건만 내 몸에 머리가 달려있다는 사실에 눈앞이 캄캄하다. 고개를 들어 이제 여기를 빠져나가야 한다. 조용히 쥐죽은듯이 흔적도 없다는 듯이 짐을 챙겨 여길 나가야한다. 저 출입문을 통과해야 한다. 까무룩 기절이라도 하면 까마득한 저 거리가 좁혀질까. 일단 고개를 들어야 한다.. 고개를 들어라. 유난히도 파란 하늘과 저 햇빛에 달굴대로 달구어진 아스팔트와 몹쓸 내 근육과(그래 괄약근과) 공공장소에서의...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nine 2018-07-17 20: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늘 난수표 같은 컨디션님의 글
그래도 꼭 읽어봐야 하는 컨디션님의 글!

컨디션 2018-07-17 22:45   좋아요 0 | URL
난수표가 뭔가, 잘 몰라서 찾아보긴 했는데.. 여전히 아리송ㅠ

어찌됐건 저의 이번 페이퍼는 그저 팩트일 뿐이구요ㅠㅠ

hnine님의 사진일기는 언제나 진리입니다!
 

블로그를 하는 백이면 백 누구나 겪게 되는 공개와 비공개의 망설임. 여기서 진을 빼느라 이도저도 못하는 사람이 많다는 걸 저자는 너무나 잘 안다. 그래서 그는 매일 거르지 말고 아침 5시에는 무조건 일어나 뭐라도 쓰라고 한다. 읽는 것도 좋지만 일단 쓰고 보란다. 아무 쓰잘데기 없는 일상이지만 부끄러워 할 필요없다고. 어차피 누구도 자신 외엔 그닥 관심이 없기 때문에. 일단 이것만 알아도 미션은 수월해지고 거침없이 이불킥 하는 일도 줄어들 것이라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