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잠이 오지않는 밤이다. 피곤한데 잠은 안오고 온갖 잡념들로 어수선하다. 해결하지 못한 일이 두가지 있는데 하나는 며칠내로 쇼부를 봐야하고 다른 하나는 언제 터질지 몰라 불안에 떨어야 한다. 고생 끝에 낙이 온다지만 과연 그럴지 아무도 모르는 것처럼 쾌락 끝에 나락으로 떨어지란 법도 없으니 미리 걱정할 것도 없다. 일이 터지면 그때 시작해도 늦지않고 끝을 보겠다면 그때 봐도 된다.(이렇게 쓰고보니 쓸데없이 비장하네ㅎ)

내일은 전혀 면식도 없는 사람들한테 전화로 뭘 물어봐야하고, 별로 친하지 않은 사람에게도 연락을 해야한다. ‘하는‘ 것과 ‘해야하는‘ 것의 차이는 정말 크다. 행불행의 차이가 여기에 있다. 해야하는 게 많을수록 불행하다. 나는 어떻게든 해야하는 일을 피해왔다. 요리조리 잘도 피하면서 지금껏 버텨왔다. 그 대가를 어떤 식으로 치르거나 말거나 하겠지만 후회는 없다. 인생에서 중요하거나 소중한 것은 언제나 내 손에 있다. 내 손에 달렸다는 뜻이다. 하지만 손은 얼마나 쉬운가. 움켜쥐어봤자 손바닥이니 나의 의지와 생각이 얼마나 얕고 가벼운지 나는 안다. 그 자유롭고 분방한 기운을 안다.

그나저나 벌써 언제적부터였나 가방에 책을 갖고 다니지 않은지가. 책 한권 읽기 힘든 세상을 살고 있다는 한탄을 하려는 게 아니다. 삶의 우선순위와 가치가 생애주기마다 바뀌는 건 당연하다. 세상의 잣대와 시선에 속박되지 않은 나의 리듬을 찾고 싶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05-13 01: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5-13 01: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5-13 01: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5-17 23: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5-24 02: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5-24 21: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5-24 22: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5-31 22: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01 23: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06 22: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10 23: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6-14 00: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프사 바꾸기 좋은 날이 따로 있는 건 아닌데 오늘 바람이 심상찮기라도 했던가, 옙다 냅다 시얼샤 로넌으로 한다. 










 


많고 많은 평범한 날들을 끈덕지게 잘(?) 참아왔고 오늘은 그렇지 않다는 이유만으로 특별한 날이다. 그렇다고 인내심의 한계 운운할만한 드라마틱한 일이 있었던 건 아니다. 나는 뭔가를 발산하거나 폭발하는 타입이 아니고 그냥저냥마냥 쭉 견디는 쪽이니까.


고자 하는 바 뜻이 있다면 하면 될 것이고 가고자 하는 바 길이 있다면 가면 될 것인데 그렇게 못하는 이유는 정확하게 뭘 하고 싶은지 모르기 때문이다. 게다가 나는 산만하다. 고무장갑을 끼다말고 걸레를 집어들더니 다시 고무장갑을 끼는 듯 하다가 아니다 싶은지 또 걸레를 집어들고 어느새 싱크대로 향하는 의식의 흐름을 막을 도리도 없거니와 설거지에 대한 의욕이 불붙기도 전에 금새 또 세탁기 앞에 서있는 지경이랄까. 아무튼. 아무튼? 뭐 아무튼.


시간이 너무 늦은 정도가 아니라 벌써 날이 밝아오는 듯 하다. 달이 어디쯤 넘어갔는지 모르겠지만 해가 뜨는 걸 볼 자신은 더더욱 없다. 긴 글이 안되면 짧은 글로 가면 된다. 글자 연습하는 어린아이처럼. 눕지말고 앉아서.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공쟝쟝 2019-04-20 12: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렇게 아름다운 배우였나요? 레이디버드의 주인공 맞지요? ㅎㅎ

컨디션 2019-04-21 14:36   좋아요 1 | URL
네 쟝쟝님 그 배우 맞아요^^ 전 아직 레이디버드 못봤지만요..

공쟝쟝 2019-04-21 14:46   좋아요 0 | URL
전 레이디 버드만 봤어요! 너무 좋았는데 ㅠㅠ 여기서 보니 반갑네요~ 시얼샤 로넌! 너무 매력적..덕분에 이름 기억해뒀다가 다른 작품도 찾아볼래요~ㅎㅎ

컨디션 2019-04-21 16:24   좋아요 1 | URL
전 어톤먼트랑 그랜드부다페스트호텔이요!ㅎㅎ

2019-04-21 22: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4-21 22: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4-21 22: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4-22 00: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오늘은 했어야 했는데

지루한 시간을 견디러 가고있다. 평소처럼 걷지않고 버스를 탔다. 5분정도 시간 여유가 생기는데 바람부는 버스정류장에 앉아있어야 할거 같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04-05 23: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4-05 23: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보란듯이 성공하고 보란듯이 잘먹고 보란듯이 잘살아도 여전히 찌질할 것 같다면 내 자존감은 바닥인 게 맞다. 한때는 축복이요 선물이라 생각했는데 지금은 아니라면 그건 내 변덕을 탓할 게 아니라 내 선택 자체를 반성해야겠지. 끝난 마당에 과정을 되돌아 본들 무슨 소용이랴만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니 이제 알 것 같다. 난 충분히 이기적이었다. 그것으로 족하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03-22 11: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3-24 23: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3-23 15: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3-24 23: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3-27 22: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3-28 00: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인생, 어차피 죽게 되어있다는 사실은 여러모로 힘이 되지만 어떤 날은 그것도 안통할 때가 있다. 오늘은 유난히 그랬다. 일에 치여 살다보면 감정이 필요이상으로 말라버리는데 더이상은 못견디는 시점이 반드시 찾아온다. 그때가 나에겐 사람한테 상처받았을 때다. 쓰나미 같은 더러운 기분에 잠식당하는 날이면 길 잃은 아이가 된다. 해야 할 일들이 뒤엉킨 채 손에 움켜잡히지 않는 물처럼 된다. 존재 자체가 하염없이 부질없어진다. 우울한 것과는 차원이 다른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03-20 00: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3-21 20: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3-20 13: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3-21 21: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3-22 11: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한수철 2019-03-20 22:0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괜찮다고 말해 줄래요 혼자 견딘 하루를 보낸 두 눈이 더 펑펑 울어 더 붉어진대도(장재인)

괜찮다고,

말해 줄게요. 그래도 괜찮으시다면요.

흠흠

컨디션 2019-03-21 21:04   좋아요 1 | URL
네네

한수철님 댓글 덕분인지 괜찮아졌어요.

괜찮구, 말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