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매일 미친듯이 일기를 쓰게끔 누군가 내게 채찍이라도 휘둘러줬음 좋겠다.


2. 오늘은 좀 특별하게도 마음을 다치는 일이 있었고 그 덕분에 돌덩어리 하나 묵직하게 가슴에 올려놓고 나니 세상살이가 한결     수월해졌달까. 


3. 어제는 간만에 꿈같은 꿈을 꾸었다. 가본 적도 없는 워커힐에서 숙박을 한답시고 6만원을 긁었고 그 돈이 아까워 죽겠다는 

   마음과 함께 꿈은 시작되었다. 끝까지 절박했고 안타까웠고 속상하고 황당하고 조마조마했다. 오늘 하루종일 그 후유증에 

   붙들려 끙끙댔던 덕분에 당분간(며칠이나 갈런지 모르지만) 세상살이가 수월할 것도 같다. 


4. 바보 등신처럼 살지 않으려면 마음을 단단히 먹어야 한다. 나와의 약속. 지켜야 할 마지노선이 왜 필요한가를. 재미를 포기할

   지언정 원칙과 룰은 있어야 한다. 그게 없으면 쉽게 농락당한다. 농락은 외부로부터 오는 것이 아니라 나 자신으로부터 온다.     나를 들여다보는 일. 제대로 고요한 마음의 한가운데에 놓아보는 일. 그간 너무 소홀했다. 나를 우습게 취급했다. 정중하자.

   그 누구보다도 나에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8-07-05 02: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7-05 02: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나쁜 피 민음 경장편 1
김이설 지음 / 민음사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주인공도 그렇고 어찌 된 게 여성 캐릭터들이 하나같이 마음에 안드네? 작가를 잘 몰라서 하는 소리일까. 그래 그렇다 치더라도 나의 이 느낌을 끝까지 고집하고 싶은 오기가 발동한다. 이상하게 힘이 난다. 여운이 길고 강하다. 그렇다면 이게 바로 김이설의 힘인 걸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짧은 소설책 한권을 읽었고 리뷰를 쓸 생각에 온몸이 저짓저릿 하다.. 라고 거짓말을 하니 정말로 온몸이 저질저릿 하네.


얼른 뭐라도 쓰고 나가야 하는데 가렵고 헝클어진 머리를 머리라고 달고 있으니 도통 써지질 않는다. 주위는 조용하기만 한데 내 마음은 바쁜 참새처럼 왔다갔다 정신이 없다. 그러니 저릿저릿한 마음 외에는 지금 아무 것도 없다. 포수가 방아쇠를 당기는지 꼬마가 고무줄 새총을 갖고 노는지 알 수도 없다. 다만 나는 절대로 잡히지 않을 거라는 확신만 있다. 잡히고 싶은데 늘 바쁜 나는 잡히지도 않는다.. 


가령, 그것에 대해(그것이 무엇이든!) 최대한 솔직하고 극도로 선명하게, 게다가 능수능란하게 써제낄 수 있다면 내 영혼이라도 팔 것 같다. 하지만 내 영혼은 약해빠져서 공짜로 준대도 안가져 갈 것이다. 어라? 벌써 시간이 이렇게 되었네.


비오는 날의 샤워는 어땠는지 그것은 어떠했는지 그것은 또 어떠하였는지 또 그것은 어찌어찌 되었는지 소상히 늘어놓고 싶었는데..아쉽다. 시간이 또 이리 되었으니. 


비는 여전히 추적추적 내리고 있고 우산을 펼치고 나서면 후두둑 후두둑 내리고 있겠지. 헛헛한 빈 껍데기 같은 마음을 어떻게든 잡아일으켜 세워야 할텐데 그럴려면 난 무엇부터 해야 할까. 일단 책상에 앉아 보는 것부터 해야 할까. 다리를 곧게 뻗고 가랭이를 바짝 모으고 발가락을 가지런히 정렬하는 것부터 먼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그래 어쩌면 유일한 안식처 알라딘. 왜 그런건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이건 있다. 처음 이곳에서 갑자기 함부로 말할수 있었던 계기가 있었고, 그후로도 어느 선까지는 기꺼이 실천해 왔달까? 물론 내 수준에서다.

힘겨웠던 6월도 이제 막바지에 와있다. 남은 한주를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2018 후반기가 달려있다고 말하면 그건 좀 아니지만, 그래도 어쨋든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뜰테고 난 그 태양을 믿지 않기로 한다. 내 머리 위에 햇살은 빛나겠지만, 내 머릿 속 스케줄이 혹여 어떤 허망한 태클에 걸려 빗장을 걸어 잠그는 일이 생기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8-06-26 18: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6-27 12: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6-27 18: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6-29 15: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6-29 15: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6-29 16: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6-29 16: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6-29 16: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늘 그랬듯이 알라딘 접속만 했다하면 카운트다운의 시작이다. 지금 당장 토요일 저녁을 코앞에 두었으니 더 말해 무엇하리. 한달 50만원짜리 알바채용에 필요한 건강검진을 하러 최내과에 들른 시간이 1시 30분이었고 병원은 이미 문이 닫혀있었다. 토요일 적어도 3시까지 아닌가? 그렇게 터덜터덜. 소변은 그렇다치고 어차피 뽑을 피 이틀후에나 뽑을 생각을 하니 술이나 왕창..?

반려동물 보호센터는 용전리 산 7-32에 위치하고 있었고 아이가 10시부터 12시까지 봉사활동을 할 동안 마땅히 갈데도 없어서 남편이랑 탑평리 7층석탑 주변을 얼쩡거렸다. 탑 자체의 스케일도 있지만 평지가 아닌 높은 둔덕 위에 자리하고 있으니 그 위용이 더 우람해보였다. 갑자기 무슨 일이 있었는지 3월부터 시작된 발굴현장은 연두색 펜스에 둘러싸여 아련하게 시간이 멈춘 것 같았다. 접근금지구역의 담장은 반드시 뚫고 들어가 이불 덮고 하룻밤 자고 싶게 한다. 하룻밤만 자고 갈게요. 나 좀 재워주세요.

술이나 먹자고 부른다. 주마등 같은 나날. 이렇게 살다가 가는 게 인생이겠지.

댓글(7)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18-05-26 18: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은 병원도 근무시간 때문에 주중에 오전만 하는 날이 있기도 하고, 토요일 오후 진료 없는 곳도 많아요.
전에는 4시까지 진료를 하시는 곳도 있었는데, 점점 토요일 오전만 하는 곳이 많아지는 것 같아요.
컨디션님, 새로운 일 시작하시나봅니다. 날씨가 점점 더워지는데, 건강 조심하시고요.
오늘은 새 글 있어서 반가운 마음에 댓글 쓰고 갑니다. 저녁 맛있게 드시고, 좋은 시간 보내세요.^^

컨디션 2018-05-27 18:00   좋아요 1 | URL
아, 병원진료시간도 예전같지 않군요. 토요일 몇시까지 하나요? 이 질문 하나면 되는데 당연히 서너시까지는 하겠거니 생각하고 있었네요^^
새로운 일을 하게 되었지만 마음이 무겁네요. 시간을 어마어마하게 잘 지켜야 하는 일이고 기존에 하고있는 일이랑 시간 겹치지 않게 바짝 신경써야 하는 일이라..그래도 감사한 일이죠. 일을 할 수있다는 것 자체가..

서니데이님도 늘 좋은날 되시고 건강하게 지내시길요~~

2018-05-27 18: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5-28 13: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5-31 18: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6-04 01: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6-04 01:5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