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극장에서 본 영화 결산 이벤트

오늘 조조로 '레미제라블'을 보고 왔습니다~

마지막 장면에 눈물이 주르르~ 

선거 패배의 후유증이 말끔히 정화되는 느낌!

 

책으로 다시 봐야겠다는 생각이 뭉클 솟아납니다~

어떤 출판사 책으로 사야 더 좋을런지... 
2004년인가 한 권으로 나온 '레미제라블'을 읽고 토론했는데, 독서회원들도 5권을 보고 싶어 기다리는 중입니다.

 

 

 

 

 

 

 


 

 

 

 

 

 

 


 

 

 

해마다 연말이면 찾아오는 순오기의 영화 이벤트~ 올해도 어김없이 시작합니다.

2012년 제가 본 영화와 같은 영화를 많이 본 알라디너를 행운의 주인공으로 모십니다.

올해는 오늘까지 31편 봤는데, 25일 막내와 호빗을 볼 예정이라 한두 편은 더 볼 듯합니다.

 

12월 - 반창꼬(31일-추가), 레미제라블(23일), 나는 살인범이다(9일)

11월 - 용의자 X 헌신(2일), 케빈을 위하여(15일-광주여성영화제), 남영동 1985(24일), 26년(29일)

10월 - 광해(1일), 간첩(3일), 조조-황제의 반란(19일), 위험한 관계(22일)

9월 - 이웃사람(2일), 피에타(16일), 테이큰2(28일)

8월 - 아이스 에이지(1일), 도둑들(3일), 벨아미(31일)

7월 - 어메이징 스파이더맨(1일), 더 레이븐(5일), 다크나이트 라이즈(23일)

6월 - 후궁(10일)

5월 - 두레소리(14일)

4월 - 언터처블(1일), 은교(27일), 봄.눈(28일)

3월 - 범죄와의 전쟁(2일,), 가비(16일), 화차(24일), 건축학개론(25일)

2월 - 댄싱 퀸(1. 16일-2번 봤음)

1월 - 부러진 화살(28일)

 

내가 뽑은 올해의 좋은 영화는 역시 내 취향대로 '응징'하는 영화다.

국내작 - 나는 살인범이다, 이웃사람, 26년

외국작 - 레미제라블, 다크나이트 라이즈

 

영화를 보고 책을 읽은 작품도 있고, 책을 먼저 보고 영화를 본 작품도 있지만, 아직 책을 못 읽은 것도 수두룩하다.

맥스무비 예매 이벤트에서 '가비' 책과 '봄.눈' 은 책과 OST가 당첨되었다.

<봄.눈>의 주인공은 '순옥이'^^
우리동네 독서회원들이 줄줄이 빌려보면서 눈물을 펑펑 쏟고는,
친정엄마를 보러 갔다는 후문이 들려왔지요.
살아계실 때 한 번이라도 더 자주 뵙자는 말로 서로 위로 했고...

 

<은교>는 계속 대출중이고

<26년>은 동네를 돌다가 지난 금욜 집으로 왔습니다. 해마다 5월이면 대출되는 책이지만 영화 때문에 최근에도 자주 대출됐다.

 

 

우리동네 영화관은 좋은 영화보다는 흥행하는 영화 위주로 걸기 때문에 못보고 지나는 영화가 종종 있다.

그래서 <케빈에 대하여>도 못 봤는데, 11월에 광주여성영화제에서 보게 됐다.

영화 상영을 마치고 토론을 하는데,
모두들 할 말을 잃었는지 침묵만 지켜서 토론을 할 수 없었다.
너무도 충격스럽고 마음이 무거워 나도 아무런 말도 하지 못했다.
후불제라서 모금함에 돈을 넣고 설문지에 답도 하고 전시물을 둘러보다가
여성영화제 사회를 맡은 말바우 아짐을 만나 차를 마시며 잠시 담소를 나누고....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영화만 보고 책을 못 읽은 작품은 언제 볼 수 있으려나...

 

<부러진 화살>보다 김명호의

<판사 니들이 뭔데?>가 더 보고 싶다.

 

 

 

 

 

 

 

 

오랫동안 제 서재를 찾는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해마다 연말에 결산하는 순오기의 영화 이벤트 당첨자는

2007년 아프님 26편, 프레이야님 19편,
2008년 마노아님 15편,

2009년 다락방님 11편,
2010년 마녀고양이님 9편,
2011년 나비님 31편이었다.


영화 이벤트로 책선물을 받은 분은 많이 겹쳐도 당첨자로 선정하지 않는다는 원칙에 따라

올해는 어떤 분이 몇 편이 겹쳐서 행운의 주인공이 될지~~~ 겹치는 영화를 줄줄이 적어주세요!

행운의 주인공에게 책(12,000원 내외) 한 권 드립니다.


댓글(20) 먼댓글(1)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2012년
    from 엄마는 독서중 2012-12-28 23:27 
    2012년, 극장에서 본 영화 결산 이벤트행운의 주인공은 13편이 겹치는 '재는재로'님이십니다.보고 싶은 책은 <사라진 소년>을 선택하셨고요.^^ 탄생 20주년, 열두 편의 작품으로 삿포로를 상징하는 또 하나의 명물로 자리 잡은 '스스키노 탐정 시리즈'의 백미 <사라진 소년>. <사라진 소년>은 팬들이 꼽는 이 시리즈의 최고작으로, 탄탄한 구성과 경쾌한 문체, 절정을 향해 치닫는 속도감 있는 전개와 반전, 인간미 넘치는
 
 
프레이야 2012-12-23 22: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연말정산 영화이벤트 기다리고 있어야쥐ㅎㅎ 레미제라블, 전 대선 다음날 보고 넘 울컥 뭉클했어요. 어제 티비에선 영화를 하더라구요. 횡재ㅎㅎ 리암닐슨이 장발장, 클레어 데인즈가 꼬제트르 나온 13년전 화요. 극장에서 본 뮤지컬영화가 더 감동이었어요.
전 펭귄 거로 책 구매할까해요^^

순오기 2012-12-23 22:09   좋아요 0 | URL
추가로 영화목록 작성했는데, 에러가 나서 다시 써야 해요.
오늘 레미제라블을 같이 보기로 한 이웃이 리암 니슨 나오는 장발장한다고 전화왔는데~밖에서 술마시는 중이라 못 봤어요.ㅋㅋ

프레이야 2012-12-24 05:12   좋아요 0 | URL
전 대상은 안 되지만 그래도 언니랑 겹치는 영화 헤아려보는 거 재미나요. 딱 20편ㅎㅎ 내일은 호빗 봐야쥐. 올 한 해 특히 더 보람 있게 보내셨던 거 같아요. 숲해설가 오기언니! 에너지여사로 영원하길^^

순오기 2012-12-25 08:33   좋아요 0 | URL
20편이 겹치나요?^^ 같은 취향 확인!!
막내랑 같이 영화보려고 했는데...
앞자리만 남아서 예매를 못하고 다음 일욜에 봐야겠어요.

마노아 2012-12-23 22: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24편 겹쳐요. 투표하고서 이날 레미제라블을 보았는데 피흘리며 어렵게 이룩한 혁명에 대해서 무겁게 생각했어요. 보고 나서 맞닥뜨린 결과는 더 무거웠고요. 뮤지컬로 보면 더 장관일 것 같아요. 저도 조만간 영화 결산하려고요. 오늘은 11월 영화를 결산했어요.^^

순오기 2012-12-23 23:15   좋아요 0 | URL
역시 마노아님과는 해마다 많이 겹쳐요.^^
레미제라블은 한 번 더 보고 싶어요.
11월 영화 결산 보러 갈게요~~~~~

재는재로 2012-12-24 00: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2편이겹치네요올해는별로영화를보지않앗네요최근본기26년이네요그사람참주옥같은명대사나한테않당해본사람이정재영박시후의나는살인범이다마지막반전이



순오기 2012-12-25 08:38   좋아요 0 | URL
겹치는 12편이 궁금하네요.^^
줄줄이 적어주셔야 이벤트 참여가 되는데...

라로 2012-12-24 02: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기다리던 언니의 연말 영화 이벤트!!!ㅎㅎㅎ언니 올해 영화 많이 못 보셨네요.^^; 저도 그랬어요. 저는 작년에 당첨이 됐으니 올해는 다른분께 기회를~~.
그래도 몇 편이 겹치는지 알려는 드릴께요,,ㅎㅎ 20편요. 더 많이 겹칠 수 있었는데 후반기에 좀 바빠서리,,암튼 [레 미제라블] 영화를 보셨으니 책을 읽으시면 더 감동하실거에요. 눈물을 여러번 흘리게 한 작품이랍니다. 언니와 언제 그 책에 대해서 이야기 할 날을 기대할께요. 올해는 사람들에게 카드도 못 보내고,,ㅠㅠ 댓글로 인사 대신할께요. 메리 크리스마스, 해피 뉴 이어!!^^

순오기 2012-12-25 08:36   좋아요 0 | URL
해마다 찾아오는 연말 이벤트~
점점 게을러져서 영화 감상은 안 써도 이전점심일거라 생각하지요.ㅋㅋ
올해는 12월 31일까지 수업이 잡혀서 꼼짝 못하고...
새해는 어떻게 될지 아직 불투명하지만, 그래도 씩씩하게 잘 지내야지요.^^
메리 스리스마스 & 해피뉴이어~

마녀고양이 2012-12-24 14: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큭, 언니가 보신 영화 중에, 영화관에서 본 영화가 없네요... ^^

언냐, 편안한 연말되시구, 메리 크리스마스염~~~ 쪼옥~

순오기 2012-12-25 08:36   좋아요 0 | URL
달여우님은 올해 공부하느라 영화관에 다니기 힘들었을 듯...
언제 한번 봐야되는데 자꾸만 밀려나네요.^^

saint236 2012-12-24 17: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9편 겹칩니다. 많이 보셨네요. 기억에 남는 영화는 남영동입니다. 마음이 무겁게 봤던 영화고요, 도둑들은 오션스 일레븐 시리즈만 못합니다.

순오기 2012-12-25 08:38   좋아요 0 | URL
9편 겹치는 거를 줄줄이 적어주세요~ 그래야 이벤트 참여가 되거든요.^^
마음이 무거운 영화는 보고 나서 오랫동안 힘들지만 그래도 꼭꼭 봐야지요.
도둑들~ 그래서 뭘 어쩌자는 건지, 오락성 빼고는 뭘 건질 게 없었던...

수퍼남매맘 2012-12-25 11: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은교><후궁><건축학개론>봤네요. 그것도 집에서요.
<부러진 화살>은 중간쯤 보다가 못 봤어요.ㅋㅋㅋ

순오기 2012-12-27 00:32   좋아요 0 | URL
집에서 TV로 보는 거와 영화관에서 보는 건 맛이 다르지요.^^

재는재로 2012-12-25 13: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는 살인범이다 마지막 반전이 인상적인 토론쇼에서 벌어진 마지막이 용의자 X 헌신일본판을 먼저보고난 후라 스토리를 알고있는데도 역시 류승범의 연기가 갑이네요 간첩 김본좌의 연기는 괜찮은데 부실한 스토리가 쫌 이웃사람 새롬이의 연기와 마동석씨의 모습밖에 기억에 남지 않는 테이큰2 도둑들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더 레이븐 존쿠삭의 연기는 좋았는데 마지막 포우의 죽음의 비밀이 이런식으로라 쫌 다크나이트 라이즈 범죄와의 전쟁 하정우와 최민식밖에 기억에남지않는 검사하고 이웃사람들의 악인역의 그분이 인상적인 화차 김민희의 재벌견 댄싱 퀸 엄정화는 나이먹어도 여전한 26년 그사람의 어록이 기억에 남는 그리고 곽진배의 말 이번밖에 기회가 없다 이번을 놓치면 얼마나 기달려야 할지 모른다
이번 5년을 다시한번 기달려야 하는 가슴에 와달는 절실한 말이에요 레미제라블 다음주나 보라기야하는데 어떻게 될지
다크 나이트 라이즈의 캣우먼 앤 헤서웨이의 색다른 연기가 보고 싶은데

순오기 2012-12-27 00:35   좋아요 0 | URL
하하~ 제목 뿐 아니라 짧은 감상까지 줄줄이 붙여주셨네요.^^
이번엔 이벤트 참여도 높지 않네요~ 아무래도 재는재로님이 행운을 잡은 듯하네요.
20편, 24편이 겹치는 분들은 모두 행운을 잡았던 분이라 제외하니까요.

자하(紫霞) 2012-12-26 13: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올해 7편만 겹치네요.
뒤늦게 26년 보려고 하는데 주변에 상영하는 곳이 없어서 멀리 가서 봐야할까 고민중이에요.
크리스마스는 잘 보내셨는지요?
올해도 얼마 안 남았는데 즐거운 마무리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순오기 2012-12-27 00:37   좋아요 0 | URL
우리동네는 26년 볼 수 있어요.
오전은 없고 오후만 3번 짜여 있네요.^^
새해인사 고맙습니다~ 방명록 답글은 님 서재에 남겼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