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알고, 바로 쓰는 빵빵한 사자성어 우리 아이 빵빵 시리즈 5
현상길 지음, 박빛나 그림 / 풀잎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머리말에서 쓰는 말과 글에서 그 사람의 마음이 나온다고 합니다. 고운 말은 상대방과 자신에게도 좋은 마음을 갖게 합니다. 올바른 마음을 가꾸기 위해서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어릴 때부터 아름답고 바른 말을 쓰고 사용한다면 올바른 마음을 가질 수 있을 것입니다. 바른 마음이 세상을 아름답게 합니다. 


 험담하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욕을 쏟아내고 말았습니다. 마음을 갈고닦는 일이 세상에서 제일 어려운 일이네요. 이 책에서는 사자성어 120개의 뜻에 대해 배울수 있고 그에 따라서 표현력도 쑥쏙 올라갑니다. 첫 번째 사자성어가 바로 각곡난망(刻骨難忘)이네요. 각골난망의 뜻은 '뼈에 새겨 잊기가 어렵다.'입니다. 해석만 보았을 때는 무섭기도 합니다. 남에게 입은 은혜가 커서 잊지 못한다는 뜻입니다. 빵빵 가족들의 이야기를 통해서 뜻을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부록으로는 사자성어의 유래에 대해서도 알려주고 있습니다. 한문은 처음에는 낯설고 어렵지만 배우다 보면 재미있습니다. 그 안에 담긴 이야기도 재미있고 삶의 지혜도 알려줍니다. 


군계일학(群鷄一鶴)은 닭의 무리 가운데 한 마리의 학이라는 뜻입니다. 이 말만 들으면 닭 무리에 학이 왜 끼어있나 싶을 텐데요. 군계일학의 유래는 중국 진나라 역사 책인 진서의 '혜소전'에 나오는 이야기로, 위나라 때의 선비인 혜강의 아들 혜소가 벼슬을 받아 걸어가는 모습을 본 혜강의 친구는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혜소는 자세가 의젓하고 잘생겨서 마치 닭의 무리 속에 한 마리의 학이 내려앉은 것 같다." (269쪽) 수많은 사람들 중에서 뛰어난 사람을 말하는 뜻입니다. 


빵빵 가족들의 이야기를 읽다 보면 사자성어 120개는 재미있게 읽을 수 있습니다. 자주 써서 사자성어인지 몰랐을 십중팔구(十中八九)도 있습니다. 열 가운데 여덟이나 아홉 정도란 뜻으로 거의 확신에 가깝다는 뜻입니다. 어떤 일에 대해서 거의 맞다는 뜻이죠. 이 외에도 생활에서 자주 들어보았을 만한 사자성어가 나와 있습니다. 친구들과 이야기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배운 사자성어를 쓴다면 한문 실력이 일취월장(日就月將) 할 것입니다. 일상생활에서 많이 쓰기 때문에 어디선가 들어보았을 것입니다. 상황에 따라서 '이런표현을 쓰는구나.' 하면서 알아가는 재미가 있을 것입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된 솔직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개미가 알려주는 가장 쉬운 미분 수업 - 미분부터 이해하면 수학공부가 즐거워진다
장지웅 지음, 김지혜 감수 / 미디어숲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분은 '변화'를 말한다고 한다. 변화 자체는 변화무쌍해서 걷잡을 수 없을 것 같은데 미분은 그런 변화를 예측할 수 있게 해준다고 한다. 이렇게 생각하니 흥미롭다. 미분에서 적분을 하면서 머릿속에 혼란이 들어왔다. 저자는 미분에 대해서 어렵지 않게 이야기를 해주고 싶다고 한다. 그때는 머리가 아픈데 지금 보니 친숙하다. 완전히 손을 놓은 것은 아니였나 보다. 수포자였는데 가끔 수학이 그리울때가 있다. 수학 풀이 과정을 보면 왠지 뿌듯하다. 일상에서의 다른 변화가 찾아오듯이, 미분을 통해서 변화를 알아가고 싶어졌다. 


미술관에서 작품을 감상하듯이 미분 공식을 감상하라. 다 이해하지 못했지만 알겠는 이런 느낌은 뭘까? 막상 문제를 풀려고 하면 막힐지도 모르겠다. 액자에 걸린 미분 공식을 보니 뭔가 있어 보인다. 미분을 일반 미분개미와 화살 미분개미, GPS 미분개미로 설명해준다. 미분개미는 산의 경사를 느낄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한다. 개미가 느끼는 산의 경사가 바로 미분의 개념이고 '접선의 기울기'를 계산할 수 있다. 산의 경사도 다양하고 개미가 오르고 있는 지점에 따라 달라진다. 처음은 그냥 이야기로만 읽기로 했다. 읽고 지나가기에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도 개미가 산을 오르는 것처럼 무뎐하게 지나가기로 했다. 


아마도 미분이 처음이라면 머리가 지끈거렸을 테지만, 그 순간은 이미 지나갔다. 접선의 기울기를 쓱 훑으면서 미분의 기본 개념에 대해서 살펴볼 수 있다. 한권에 많은 것을 담으려고 하지 않아서 초등글씨 쓰기 연습처럼 공식도 크게 볼 수 있다. 공식이 작아서 개미같은 느낌이였다면 힘들었을 것이다. 적절한 여백의 공간이 수학을 두려워하는 사람들에게도 압박감을 덜어준다. 별거 아닌것 같지만 수학에 거리두기를 하는 사람들의 변화를 이해한 배려라는 생각이 든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된 솔직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나의 고장난 시간
마가리타 몬티모어 지음, 강미경 옮김 / 이덴슬리벨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나는 19살 생일부터 시간여행을 하게 되었다. 이것은 그녀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강제적으로 이루어졌다. 친구들과 생일파티를 하고 있었는데 갑작스레 자정이 지나자 그녀는 다른 시간대로 가버렸다. 이제 스무 살이었을 그녀는 쉰한 살이 돼버렸다. 그전의 기억이 있다면 정말 좋겠지만 그러지 못했다. 그녀는 거울 속에 비친 모습에 대한 충격과 갑작스러운 변화를 받아들이지 못한다. 보통은 거울을 깨부수고 혹시나 치매에 걸린 게 아닐까 생각할 것이다. 그 집에서 켄지를 만났다. 절친이며 믿을만한 사람이라며 지금 상황을 받아들이기 힘들겠지만 그녀를 진정시키려 했다. 진정시키려 하면 할수록 그녀는 거세게 반발했다. 그리고 집 밖으로 나가버린다. 다행인 것은 그녀에게는 자신이 써놓은 편지가 있다. 일종에 커닝 페이퍼라며 그녀가 스스로를 안심시키기 위해서 써놓은 것이다. 


 누구라도 이런 상황에 놓이게 된다면 없던 정신병도 생길 것이다. 그녀의 시간여행은 이런 식으로 그런 상태에서 1년을 보내고 다른 시간대로 옮겨간다. 특별하게 규칙이 있는 것도 아니고 그녀가 그전에 써놓은 편지를 통해서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조금은 예상할 수 있다. 그녀는 스스로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았지만 그걸 다 알고 난다면 무릎이 꺾여서 앞으로 나아가지 못할까 봐 자세한 이야기는 하고 있지 않다. 그녀가 쉰한 살일 때는 2015년도였는데 스포 금지라며 두려워하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해준다. 편지를 쓰고 있는 우나는 어떻게 보면 또 다른 그녀로써 한층 성숙한 어른처럼 느껴졌다. 이미 겪은 일에 대해선 어쩔 수 없다. 하루하루를 즐기며 즐겁게 살라고 말한다. 어차피 벌어질 일들은 어떻게 할 수 없으므로. 그녀의 손목 안에 새겨진 문신에 대해서 무척 궁금했지만 이 사실에 대해서 나중에 알게 된다. 그녀가 시간여행을 하고 있다는 것을 켄지와 그녀의 어머니는 알고 있다. 


다행스러운 것은 그녀는 금전적으로 여유로운 생활을 하고 있다. 엄마와도 사이가 좋으며 믿을만한 개인 비서 켄지가 있다. 자신의 상황이 위태롭기만 한 것은 아니었다. 그녀가 이 상황을 받아들이고 적응만 한다면 괜찮아 보인다. 뒤죽박죽인 시간여행은 그녀의 삶을 즐겁게 또는 위태롭게 만들었다. 1년이란 시간을 고요하게 지나가고 생일의 자정이 지나며 그녀는 서른 한살이 되었다. 그녀는 음악을 사랑했고 첫사랑 남자친구 데일과는 함께 밴드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곧 스무 살 생일 전까지만 해도 그랬다. 자신이 써놓은 메모를 빨리 발견하지 못하고 치명적인 실수를 하고 만다. 사람은 실수를 통해서 배운다고 하지 않았던가. 어쩔 수 없다. 그녀는 갑작스레 늙어버린 모습으로 1년을 살아야 했으니, 미칠만도 했다. 


그녀의 인생에서 어쩔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진다. 손목 문신의 의미도 알게 된다. 다른 1년은 미친 듯이 술과 약에 취해서 산다. 힘들 때면 엄마가 그녀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정신없게 만들어버린다. 앞으로 일어날 일들에 대해서 알고 있지만 엄마는 입을 열지 않으신다. 말한다고 해서 우리가 언제 엄마 말을 고분고분 들었던 적이 있었나. 엄마도 알고 있다. 이 또한 딸의 인생이란 것을. 엄마는 열정적으로 살라며 늘 우나를 앞으로 밀었다.  

우나는 이제 엎어질 만큼 엎어졌고 더 이상 놀랄 것은 없다며 앞으로의 시간 리프는 문제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다만 인생에는 문제라는 덫이 여기저기서 우리를 기다린다. 더 이상 밑으로 꺼질 것이 없다 생각하면 더한 문제가 불쑥 튀어나온다. 우나는 이 문제에 대해서도 미친 듯이 덤빈다. 엄마에게 덤비고 세상에 덤비려고 했다. 평소의 그녀로 돌아오기까지는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았다. 


앞으로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모르겠지만 그녀는 세상에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깨닫게 된다. 자신이 그토록 담담하게 스스로에게 메모를 남긴 이유에 대해서도 말이다. 우나는 잘해보고 싶었지만 그것이 마음처럼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다. 그렇다면 그냥 흘러가게 놔둬야 한다는 것도. 그러기엔 그녀는 어렸고 세상을 향해 무작정 돌진할 수 있을 만큼 무모했다. 다시 20살 생일로 돌아왔다. 우나는 생각보다 많은 것을 알아버렸다. 인생의 단맛과 쓴맛을 시간여행을 통해 뼈저리게 느꼈다. 다행인 것은 다시 시작할 수 있고 소중한 하루가 선물처럼 왔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된 솔직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선 흡혈귀전 : 흡혈귀 감별사의 탄생
설흔 지음, 고상미 그림 / 위즈덤하우스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기를 무척 사랑하는 분이 계셨으니 바로 세종 임금님이다. 임금님은 수라상을 받으면 어깨를 바로 세우고 눈을 부릅 떴다고 한다. 모르는 사람이 봤더라면 무척 긴장했을 것이다. 상위에 놓인 고기를 보고 마음을 추스르려는 임금님만의 방법이었다. 고기를 무지 좋아해서 시선을 딴 곳에 두기도 하고 살짝 망설이는 기색을 보이기도 했다. 임금님이 사랑하는 고기반찬을 먹는 순서는 첫 번째가 수육이고 두 번째가 소금 간을 한 구이, 세 번째는 매콤한 양념을 뿌려 구운 산적, 네 번째는 달짝지근한 맛이 좋은 불고기 순이였다. 역시나 담백한 수육부터 시작해서 고기 맛을 아는 분이셨다. 임금님의 고기반찬을 책임지는 수석 요리사는 이것을 줄여서 '수구산불' 이라고 했다. 그리고 속으로 수를 시작으로 즐거운 마음으로 '수수수' 노래를 부르며 요리를 했다. 즐겁고 맛있게 요리하는 모습을 보니 맛있는 고기 요리의 진수를 보여줄 것만 같다. 임금님은 나라를 사랑하고 일을 많이 하셔야 했기에 '수구산불'을 하루에 일곱 번 외쳐야 끝이 난다고 한다. 


그날 밤도 일과 서적에 묻혀 있던 임금님의 귓가에 이상한 소리가 들려왔다. 밖에 나가보니 휘영청 보름달이 밝게 빛나고 있었다. 다행히 수상한 사람은 보이지 않았다. 보름달의 위치를 보고 시간을 계산해보니 벌써 두시 반이라 얼른 잠자리에 드셨다. 그런데 잠이 오지 않고 배는 고프고 도저히 참을 수 없어 자리에 일어나 내관을 불렀다. 내관은 아무런 소식이 없고 임금님은 침전 밖으로 나가보았는데 거기에 낯선 고기가 있었다. 이것이 세종 임금님을 흡혈귀로 만들어 버린 사건이었다. 그 후로는 그리 좋아하던 '수구산불'이 먹고 싶지 않았다. 자꾸만 낯선 고기 생각이 떠올랐다. 임금님의 얼굴이 조금씩 이상해졌다. 그날은 이상하게도 일을 많이 했는데 힘들지도 배고프지도 않았다. 뭔가가 이상했지만 꼭 집어 말할 수 없었다. 수석 요리사는 그토록 좋아하시던 고기 요리를 마다하시는 임금님이 걱정되어 직접 물어보기로 한다. 내관과 수석 요리사와 그날의 이상한 고기 이야기를 하다 보니 임금님은 이상한 일이 벌어지고 말았구나 싶었다. 


수석 요리사는 이일을 설명해줄 만한 사람을 알고 있었고 그녀의 이름은 여인이었다. 여인은 백정으로써 일을 하며 흡혈귀를 감별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12살 먹은 소녀이면서 이름은 여인이고 멋지게 일을 해낸다. 임금님이 믿을만한 사람으로 장영실이 등장하고 장영실과 여인은 힘을 합쳐서 이런 끔찍한 일을 저지른 흡혈귀를 찾아낸다. 흡혈귀 감별사인 여인의 다른 이야기가 기대된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된 솔직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견디는 시간을 위한 말들 - 슬픔을 껴안는 태도에 관하여
박애희 지음 / 수카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힘든 시간은 뎌디게 흘러간다. 그때를 생각하면 시간이 어찌 흐렀는지 모르겠다. 시간이 고통을 상쇄시켜 줄꺼라는 말도 일정부분 맞기도 아니기도 하다. 인생의 산 꼭대기까지 오르기에는 험난한 일들이 있기에 어르신들이 조금만 더 가면 된다고 말씀하시는 것처럼 느껴진다. 중도에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가보라고 말이다. 저자는 자신의 아픔을 이야기하고 있다. 딸로써 부모님을 보내야 했던 아픔과 아이의 엄마로써의 서툴고 힘들었던 일상이 있다. 일하면서 자신을 낮추어야 했던 시간들을 이겨내고 멋지게 앞으로 나아갔다. 자신의 가치를 높이는 것은 누구도 해주지 않는다.

아프다는 말을 아는 사람에게 말한다는 건, 힘든 일이다. 그만큼 용기도 필요하다.

 

 

이별했지만 사라지지 않은 사랑과 내가 계속해서 사랑해야 할 것들을. 상처와 상실은 힘겹지만 고통스러운 순간에 서로 내밀어주는 손 덕분에 우리는 다시 삶의 의미를 찾기도 한다는 것을.(233쪽) 그럴땐 아침에 해가 뜨고 어두운 밤이 오고 다시 아침이 찾아온다는 것이 반가웠다. 오지 않을 것은 영영 오지 않기도 하지만 와야 할것은 어떻게 해서든 온다.

그걸 알기까지 시간이 꽤나 흘렀다. 불쑥 헤어짐 보다는 남겨진 시간을 행복하게 보낼 수 있다는 것을 그때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이다. 

 

 

 

 

 

나는 때때로 예감하고 있다. 

언젠가 슬픔이 맑게 가라앉는 날이 내게도 찾아오리라는 것을. 

당신도 지키고 싶은 어떤 존재와 함께 무사히 그 시간을 견디고 살아내기를. 

꼭 평화를 찾게 되기를. (195쪽)

 

 

해가 쨍쨍한 날들만 지속된다면 우리가 살고 있는 곳은 사막일 것이다. 비온 뒤에 땅이 굳어진다고 하니, 가만히 기다려보자. 인생에서 시작과 함께 필요한 것은 기나긴 인내일지도 모른다. 인내는 좋은 열매를 내준다니, 먹을 준비를 해보자. 살면서 가장 행복할때는 좋은사람과 일상을 이야기하며 맛있는 것을 먹을때가 아닐까 싶다. 곧 죽을 것 같다가도 이것 한입만 먹으면, 그렇담 그 다음은 또 이어나갈 수 있을테니까.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솔직하게 쓴 리뷰입니다.>

 

#견디는시간을위한말들2차미션완료

 

#선물하고싶은책

#위로가되는책

#힐링에세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