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출처 : http://www.aladin.co.kr/blog/mypaper/864965

오늘.. 치카님이 보내주신 편지 잘 받았습니다..
부활절을 기념하여 보내주시겠다고, 받고싶으면 손들라고 하신 말씀에..
진짜 더도 생각안하고 번쩍 손을 들었었지요..^^;;;



한 장 빼곡히 채워주신 편지와..
직접 찍으셨다는 제주 사진들..
그리고, 사진으로 꾸며주신 이쁜.. 음.. 이걸 뭐라고 부를까요? ^^;;;
여하튼....!
늘 느끼는 거지만 치카님의 정성은 대단합니다요..

 

문득..
치카님께 뭔가 참 많이 받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옛날 페이퍼들을 살짜기 들쳐보았어요..

아마도 젤 처음 받은게 감귤초콜릿이었던 듯 싶어요..
이거 기억나시죠?^^
감귤초콜릿 먹어보고 싶다는 댓글에 저렇게 보내주셨던.....ㅎㅎㅎ

 

감귤초콜릿은 그 때만이 아니었지요..
이건 무슨 이벤트였더라~?

직접 만든 날개 이름이 적힌 상자와 상자를 열면 보였던 감귤초콜릿...
그리고, 컵받침까지...!

요 컵받침이 아마 저한테만 온거였었지요? 므흣~
얼마나 잘 써먹는지....헤헤헤~

 

또 생각나는게 있군요...
"살찌세요!"란 메세지와 함꼐 보내주신 키스틱!!!!
알라딘에 한떄 키스틱 바람이 불게 하셨으니....흐흐흐~
아아~ 또 먹고프다!^^

같이 보내주신 말린 생화 카드는 감동이었잖아요..^^

 

 

 

 

 

 

 

 

 

 

 

 

생일선물로 보내주신건 또 어쩌구요~!
책은 물론이거니와 손수 만든 꽃, 초콜릿, 초....
초콜릿은 먹어버렸지만 저 꽃과 초는 아직까지 간직하고 있답니다...
(세상에.. 초가 아까와서 켜지를 못하겠어요...!^^;;)

 

도롱뇽 연필 보내주신다는 명목으로 보내주신 것들도 있었죠...
제주도에서 공수한 귤의 그 신선함 맛....!
아직도 생생하네요~^^
머시맬로우는 반은 그냥 먹고 반은 구워서 먹었었답니다.. 기차게 맛났답니다..
(이것도 살찌우기의 일환이었죠? 흐흐~)

 

읽으시던 책을 보내주신 것도 있고...

 

또 책을 사보내주신것도 있었죠..

 

아아... 이렇게 보니 저 정말 많이 받지 않았나요?

이게 다 저와 치카님의 역사인게지요...ㅎㅎㅎ
우린 뗄레야 뗄수 없는 사이인겝니다....^^

근데말이죠, 
제가 이 엽서를 치카님께 들이미는 의도를 짐작하시나요?
흠... 바로 그겁니다..
앞으로 더 많이 보내달라는....음하하하~ =3=3=3




 
 
 

출처 : http://www.aladin.co.kr/blog/mypaper/860634

이거 서로 연결되게 하는게 맞나요? 다른 분들꺼 보니 아닌것 같기도 하고....
일단 저는 어느 정도 연결되게 하긴 했습니다만..^^;;;;

손바닥위에
조그만 심장소리
느껴져온다

어디에서건
생명의 무게만은
묵직하구나

꼭 붙잡은 손
한가닥 희망인냥
놓치않는다

 

라주미힌님 이벤트 참가 페이퍼입니다..
추천 필수~!
그리고,  @-&--(장미)를 주셔야 한답니다..!!! 흠흠~ *^^*




 
 
 

출처 : http://www.aladin.co.kr/blog/mypaper/827246

 

 

놀자님....
너무 늦은 엽서입니다....... 만, 지금이라도 받아주시리라 믿고 한 장 띄웁니다..^^

놀자님 서재를 처음 알게 된게 언제더라?
아마도 제가 서재생활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고서 얼마 안된 때였을 거예요..
세어보니 170개에 달하는 즐찾 서재 중에서 11번째로 즐찾 추가한 서재로군요~^^
그만큼 놀자님과의 인연이 깊습니다..ㅎㅎ


한가지에 빠지면, 정신없이 거기에 몰입해버리는 놀자님..!
혜성군과 신화에 미쳐계시던 때가 엊그제 같습니다...
사실 님 덕분에 신화에 대해 자세히 알게 되었었죠...흐흐~

이제 이준기로 완전히 돌아서신겁니까?^^
그러게 혜성군은 왜 놀자님을 속상하게 하고 그런대요~

(아래 그림에 마우스 올려주세요~!)

놀자님의 45678을 축하드려요~^^

 

놀자님이 올리시는 무궁무진한 정보..
잘 보고 있다는거 아시죠?
신간소식도, 멋진 남정네들 사진도, 근사한 그림도.. 모두모두 제겐 유용한 정보랍니다..

항상 고마와요..
그리고, 또 기다립니다..
놀자님이 가져오실 새로운 그 무언가를~!^^



 
 
 

출처 :  http://www.aladin.co.kr/blog/mypaper/764817

가슴 찡~한 로맨스물을 추천해달라는 켈리님의 요청에..
역사적인 사명을 느낀 날개.. 로맨스물 읽기에 돌입했습니다...음하하~ (사..사실은 단순히 제가 읽고 싶었던겁니다...^^;;;;)

그리하여 읽기 시작한 <청애>..
오오~ 두권짜리임에도 불구하고 숨쉴틈 없이 읽어내려갔습니다.. (옆지기만 아니었으면 틀림없이 밤 새워 읽었을 책이었어요...!)

로맨스에다 환타지와 무협을 섞어놓은 이 작품...
무림고수로 무후라 불리우며 세가를 책임지는 가주의 위치에 있는 여주인공이 다른 차원의 세상으로 빠져들면서 이야기가 시작되지요..
드래곤이 존재하고 마법이 난무하는 이 다른 차원의 세상에서 황제의 지위에 있는 남주인공은 그녀의 운명의 짝이었던 것이죠..

만년을 사는 해오라기는 일생에 단 한번 짝을 맞느니..
평생을 함께 한 제 짝을 잃어버리고 하늘을 날며 피를 토하듯 구슬프게 우는구나.
잃어버린 제 짝을 찾아 그리움에 죽어서야 그 울음을 멈추고 날개를 쉬니
그것이 슬픈 해오라기의 사랑이라.

이 두 사람이 서로 다른 두 차원의 세계를 오고가며 펼치는 환타지와 무협얘기도 재밌지만,
뭐니뭐니해도 빠질 수 없는 두 사람의 사랑..(특히, 남주인공이 여주인공을 애타게 사랑하는 모습..)은
가슴 두근두근할 수밖에 없네요..

아쉽게도 알라딘 포함 인터넷서점들에선 품절인 경우가 많을거구요...
로맨스소설 전문 판매 사이트(단발까까 http://www.dankaka.com/) 에 가시면 두 권 세트판매를 하고 있답니다..

 

또 하나 더....

 얼마전에 ㅍㄹㅈ님께 선물받은 책인데요..
문현주님의 <마음을 담은 사랑이야기>.. 이 책도 넘 재밌더군요..
제가 단편을 좋아하는 편이 아니라, 이렇게 재미를 느끼게 될 줄은 몰랐어요.. 더 읽고 싶다는 생각이 물씬물씬 나는 이야기들이더군요..

총 17편의 심(心) 시리즈(동심, 무심, 관심, 욕심, 수심, 변심... 등등) 로 이루어진 이 책은.. 일부는 연결되는 이야기이지만 대부분 짤막한 사랑이야기들이예요..
가슴 떨리기도 하고, 행복하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한 이야기들.. 장수도 몇 장 안되는데 이야기 하나하나마다 푹 빠지게 되는건 참 특이한 일이였어요..

천팔십 배를 한가지만 맹세하며 절을 합니다. 사랑합니다. 당신만을 사랑합니다.
다음 세상에 태어나거든, 당신의 눈이 되고, 손이 되고, 심장이 되고 싶습니다.

이렇게 연이어 로맨스 소설을 읽고나서 제가 한 일이 뭔지 아세요?
로맨스 소설을 10여권 넘게 질러 버리고 말았습니다.. ^^;;; 사랑이 고파요~
아무래도 담주엔 또 로맨스소설에 파묻혀 지낼것 같네요..헤헤~ (재밌는거 생기면 또 알려드리죠...)



 
 
 

출처 : http://www.aladin.co.kr/blog/mypaper/753931

어떤 내용의 엽서를 드릴까 고민하다가..
지난번에 로드무비님이 제게 선물해주신  스크린DIY 가 생각났습니다..
네.. 그렇습니다.. ㅠ.ㅠ 
이 게으른 뇨자가 아직도 그걸 안 만들고 있었던 것입니다...흑흑~ (반성모드..)

이걸 이쁘게 만든 모습을 보여드려 로드무비님을 기쁘게 해드려야겠다는 참으로 기특한 생각을 한 저는
저녁 9시 뉴스가 끝나갈 무렵.. 주섬주섬 물건을 꺼내기 시작했습니다..

 

자...... 어려워 보이지 않습니까?  이 솜씨 없는 자가 이걸 어찌하남요?

그.러.나........ 포기할 수는 없는법!

딸래미가 옆에 앉아 지켜보는 가운데...
일전에 올려주신 <만드는 법>을 자세히 읽고 도전하기 시작했습니다.. 불끈~

일단 낚시줄을 적당한 길이로 자르고..
구슬을 꿰고,  초록색 잎을 끼우고, 또 구슬을 꿰고......마지막은 깃털로 장식!

짜잔~  하나 완성입니다..!^^ 
(지저분한 집은 안본걸로 해주세요..ㅠ.ㅠ  성재는 샤워하고 머리도 안 빗었네요..으흑~)



어떻게 생겼는지 잘 모르시겠다구요?  요런 모습이요...^^*



자... 하나를 완성하고 보니 요령이 좀 생기는군요..!
나머지 네 개는 조금 더 빠른 속도로....



네네~ 완성하고야 말았던 것입니다..^^

아.. 이게 끝이 아니죠? 조그만 봉에 달아야죠..
옆지기의 참견 많이와 도움 조금을 받아 무사히 봉에 달았습니다..음하하~

문에 살짝 걸어보았습니다만.. 핸드폰 카메라는 영 뽀다구가 안나게 찍히는군요..
(아시죠? 울 집 디카 고장난거..ㅠ.ㅠ 수리 보냈어요.. 연락이 없네요~)

하지만 뭐.. 어떻습니까..! 이 정도라도 찍을 수 있는게...^^






효주 침대방 창문에 달 예정입니다..^^
만드는 새에 애들은 자러 들어가 버렸어요..  창문에 대고 찍을려고 하다가 자고 있는 방에 불을 켜기가 뭣해서 그냥 생략합니다..헤헤~

여하튼... 잘 만들었다고 칭찬 좀 해주세요..
글구, 고마와요~!!!^^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