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와 주목 애거사 크리스티 스페셜 컬렉션 3
애거사 크리스티 지음, 공경희 옮김 / 포레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의 신뢰에 대한질문


 
 
 
어느 날 구두에게 생긴 일 일공일삼 94
황선미 지음, 신지수 그림 / 비룡소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감동과 교육 두마리 토끼를 한손에


 
 
 
장미와 주목 애거사 크리스티 스페셜 컬렉션 3
애거사 크리스티 지음, 공경희 옮김 / 포레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봄에 나는 없었다에서 자신이 외면하던 사실을 깨달지만 결국 그 사실을 외면하고 다시금 살아가는 한여자의 심리를 정밀하게 그려낸 애거서 그리스티 그녀는 누가 뭐래도 미스테리의 여왕이다 그런 그녀가 필명으로 쓴 소설들

이책도 그런 그녀의 책중 하나 이다

휴 노리스라는 남자가 어느날 방문한 한여인을 통해 만나게 되는 남자 그가 가장 증오하던 그남자가 사실은 악인이 아닌 성자에 가까운 인물이라는 주변의 사람들의 말에 다시금 자신의 과거사건을 회상하면 이야기는 그가 바라보지 않던 아니 보지 못했던 사실에 다시한번 그를 이끌어 가는데 한 사건도 어떻게 보는냐에 따라 다른 면모를 보이는 것처럼 그가 바라본 사건가 죽음을 앞둔 남자가 서술하는 사건의 진실은 여러 모로 차이를 보인다

자신의 편견으로 바라본 한남자와 한여자의 이야기 인간은 과연 모든 편견없이 타인을 이해할수 있는 것일까

이사벨이라는 여자의 전혀다른 모습 그리고 사랑하지만 결국 자신의 잘못된 편견때문에 연인을 잃은 휴의 이야기

이사벨은  죽음을 두려워 했다 누구 보다 삶을 사랑했다 마지막에 비로써 밝혀지는 사건의 진실 모든 사건을 다시한번 바라보게 하는 사건의 진실

결국 인간은 서로 이해하지 못한다 하지만 이해하기 위한 노력조차 하지 않으면 결국 아무것도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잊어버리고 있지는 않는가 하고 이책은 말하고 있다



 
 
 
호텔 로열 - 제149회 나오키상 수상작
사쿠라기 시노 지음, 양윤옥 옮김 / 현대문학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이작가의 처음 읽은 책은 순수의 영역으로 천재적인 서예 솜씨를 지녔지만 자폐아인 소녀와 그녀의 주변인물을 둘러싼 이야기였다

주변인물의 심리묘사가 인상적이라 즐겁게 읽었는데 특히 자신이 가지 못한 재능을 질투하고 결국 죄를 저지르는 인물의 심리 묘사가 탁월하다 느꼈는데

이책에서도 특유의 심리묘사가 탁월하다 이책은 단편의 형식을 취하고 있고 러브 호텔인 로열을 배경으로 이미 폐허가된 로열을 시작으로 과거로 거슬러 올라간다 폐허에서 누드사진을 찍는 커플,이제 부도된 호텔에서 마지막 정리하는 호텔딸,호텔청소부,주변의 단가이야기,아내와 교장의 불륜을 목격한 남자교사와 여고생이야기 그리고 이제 호텔을 짓을려는 호텔로열의 주인 이야기등

러브호텔하면 무엇이 떠올르까 사람들의 신음소리,포르노,성인기구 아니면 잠시 쉬어가는 연인들의 보금자리

이책의 저자는 집이 러브호텔을 직접 운영했다는 데 직접 겪은 러브호텔의 모습을 실감나게 그려낸다

러브호텔이 배경이지만 성적인 표현보다는 그주변의 보통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단편집중 가장 기억에 남는 이야기는 아마도 보통의 교사 하지만 아내가 교장과 20년째 불륜이라는 사실을 알고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방황하다 자신이 가르치는 여고생과 우연히 만나는 단편이 아닐까 하다 아버지는 동생을 빚을 갚기 싫어도망치고 아내는 빚을 진 동생과 도망쳐서 결국 혼자 남은 노숙자?여고생 마리 서로 어디하나 의지할때 없는 두사람이 떠나는 여행이야기 말이다 책중간에 그 두사람의 최후가 그려진다

호텔 로열에서 동반 자살한 남녀의 이야기 어째서 자살에 이르게 됐는지 그 과정에 대해서는 이야기하지 않는다 지나가는 말로 그냥 지역 교사와 여고생이 자살했다는 글만 담담히 스치듯 그려진다  그 두사람이 어떤 과정을 통해 자살로 끝을 맺는지는 알수 없지만 말이다 생명이 잉태되는 과정인 섹스를 하는 장소에서 죽음을 택한 남녀의 이야기가 더 아이러니 하지만 말이다



 
 
 

네이버 카페에서 미리 보기로 읽고 있는 형사 슈튜더 다음주에 발매되네요 상층부와 권력에 굴하지 않고 자신만의 정의를 관철하는 형사라는 인물이 무척 매력적이네요 요즘 즐겁게 읽고 있는 독일의 추리라서 더 기대해봅니다

하지은의 보이드씨 2010년에 발매된 책 재미있게 읽었는데요 하지은 작가의 책중 첫번째로 좋아하는 책이라 이번에 새로 추가된 내용까지 해서 재 발매된다니 꼭 읽어봐야겠네요 설마 마지막 결말도 똑같은건가 아니면 새로운 엔딩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