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사자와 여름
하지은 지음 / 새파란상상 / 2015년 3월
평점 :
예약주문


저도주문합니다 친필사인본의유혹이저를


 
 
 
오사카 소년 탐정단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김난주 옮김 / 재인 / 2015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히가시노가 창조한 새로운 인물 이번에 선생이다 작가의 다른책 비정근에서도 기간제 교사가 학교에서 일어난 사건을 해결하지만 단편이고 이번엔 시리즈라는데 짧은 단편들의 이야기이지만 책에 등장하는 사건은 현실어디선가 일어날수 있는 일이라는 점과아주 사소한 단서를 통해 사건을 해결한다는 점 그리고 사건을 해결하는것이 시노부라는 이름의 행동파 여선생과 단서를 제공하거나 사건에 관여하게 되는 계기가 바로 시노부가 가르치는 아이들이라는 점이 이책의 특징이다

거기다 잘생겼지만 어딘지 못미더운 남자 신도형사와맞선을 통해 만났지만 사건때문에 엮이게된 미남 엘리트 혼마의 존재도 무시할수 없다 신도와 혼마 두사람의 미남사이에서 시노부는 과연 누구를 선택할지 이사랑의 행방을 쫓는것도 하나의 재미가 될듯 시리즈라니 다음편도 근시일내 만나볼수 있으면 좋을듯 



 
 
 
형사의 아이
미야베 미유키 지음, 권영주 옮김 / 박하 / 2015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집에 보낸지 의문의 편지 토막살인의 범인을 가르키는 범인의 정체는 그리고  아버지와는 다른 관점에서 사건을 수사하는 형사의 아이 부자에게 나타난 사건의 진상은

미미여사의 초기작이라는 형사의 아이 초기작이라고 믿기지 않을 완성도를 보여주는 한편 범죄에 대한 사회의 모순을 던지고 있다 범인을 만들어낸 사회 그리고 어른들에게 질문하고 있다 과연 괴물을 만든것은 과연 사회인가 아니면 그런 어른인가

본격적인 사회파 추리소설 아직 읽지 않았다면 한번



 
 
 
제비뽑기 엘릭시르 미스터리 책장
셜리 잭슨 지음, 김시현 옮김 / 엘릭시르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지막두페이지로단편의성격이바뀌는 제비뽑기충격적인결말이안읽으면모르까읽고나면어쩔수없이기억에 남을수밖에없는
첫번째단편에서 소녀가그리는미래의모습은 지금읽어도충격적인상상이다 유령신랑,마녀등 소름끼치는 단편집의

 
 
 
그리고 누군가 없어졌다 엘릭시르 미스터리 책장
나쓰키 시즈코 지음, 추지나 옮김 / 엘릭시르 / 2015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리고아무도없었다와오리엔탈살인의콜라보  이말로스포가되는

처음 시작은 아무도 없었다를 한명씩 살해되는 사람들 모두 살인의 죄를 지었다는 심판관의 녹음된 음성

사람에 대응하는 띠의 동물인형 그리고 마지막에는 오리엔탈 살인의 이이상 적으면 내용을 다말하는

전반은 그리고아무도 없었다 후반은 오리엔탈특급살인 마지막 결말은 허무한 인과응보의 결말을 맞이하는

그리고 누군가 없어졌다 제목 그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