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가가 되고 싶다며 도시로 떠났던 딸이 S랭크가 되었다 1 - L Books
모지 카키야 지음, toi8 그림, 김성래 옮김 / 디앤씨미디어(주)(D&C미디어)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험가로 생활하던 벨그리프는 마수에게 다리를 부상당해 결국 모험가 생활을 은퇴하고 고향으로 돌아오는데 모험가 생활의 경험을 살려 마을 주변의 마수를 퇴치하거나 약초를 캐는등 일을 하면서 살아가던 그가 어느날 숲속에서 버려진 아이를 발견하고 안젤린이라 이름 붙이고 딸로 키우는데요 벨그리프 밑에서 검과 모험가의 기본지식을 배운 안젤린은 성장해서 모험가를 동경하던 끝에 결국 모험가의 길을 걷고 4년뒤 S급 모험가로  성장하는데 그리고 아버지를 만나러 휴가를 가려 하지만 다양한 의뢰들로 하루이틀씩 휴가는 미뤄지고 언제쯤 아빠를 만나러 갈수 있을지 ..

아버지와 딸의 훈훈한 이야기가 그려집니다

배경이 현대라면 일상의 이야기가 그려지겠지만 배경이 판타지라 모험가인 딸이 아버지를 찾아가기위한 사건 해결 그리고 아버지의 일상이 그려지는데요 일단 양부와딸이라는 관계에서 토끼드릅스같은 역키잡이 같은 분위기는 없네요 워낙 토끼드롭스에서 당한 내상이 깊어 그럴까 싶지만 양부와딸이지만 훈훈 관계 부녀로서 서로를 지탱하는 장면이 편지를 통해 보여지는 벨그리프의 어른스런 대응 그리고 딸 안제린이 약간 파더콘이지만 정도를 벗어나지 않아서 좋네요 안젤린의 적귀라는 별명의 유포?로 점점 유명세를 떨치지만 기본적인 실력이 있어 아마 무난히 활약을 이어갈것 같은 이런 분위기에 판타지 특유의 대규모 전투신까지 치트나 무쌍찍는 이세계물에서는 볼수있는 재미가 있어이런 분위기의 소설을 원하시는 분께 추천드릴수 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늑대와 향신료 19 - Extreme Novel 늑대와 향신료 19
하세쿠라 이스나 지음, 아야쿠라 쥬우 그림, 박소영 옮김 / 학산문화사(라이트노벨)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중년이된 로렌스와호로의 염장질 그래도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쿠리요의 여관밥 6 - 아야카시 여관에 햅쌀이 들어왔다, Novel Engine POP
유우마 미도리 지음, 최도균 옮김 / 영상출판미디어(주)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 날, 큰주인에게 과수원 데이트 제안을 받은 아오이. 여느 때와 다를 바 없는 모습이었지만, ‘오리오야’의 일을 경험한 아오이는 큰주인에 대해 더 알고 싶어 하는 자신의 마음을 깨닫는데….

전권의 사건후 다시 돌아와서 일상을 영위하던 아오이 큰주인에게 과수원 데이트를 제안 받고 함께 가는데 그런 가운데 의문의 습격을 당하고 새로운 사건에 마주치게 되는데 새로운 팔집의 존재 그리고 결혼으로 카쿠리요에서 퇴직하게된 직원 큰주인의 새로운 비밀 라이쥬의 재등장등 소동은 이어지는데 가을의 따뜻한 햇빛만큼이나 따슷한 음식과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법 변호인 3 - 또 하나의 악마
시와스 토오루 지음, toi8 그림, 김정규 옮김 / ㈜소미미디어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무법 변호인3편입니다 아부쿠마와 전권의 사건이후 또다시 함께 변호를 맡게된 혼다의 이야기가 펼쳐지는데요 백부 사카이가 미녀 사카키바라의 상담을 부탁하고 근무하는 병원의 외과과장의 조카로 부터 스토킹을 당하고 있는 그녀 방범대책을 알려주고 거기서 상담은 끝나나 싶었지만 이윽고 그녀를 스토킹하던 스토커는 목에 상처를 입고 살해당하고 그녀는 의식을 잃어버린 상태로 발견되고 백부 사카이는 그녀를 감싸기 위해 스스로 거짓 자백을 하는데 하지만 경찰도 바보가 아니라 의심의 눈길은 사카키바라로 향하고 또다시 아부쿠마와 함께 변호를 맡게된 혼다 한편 계속되는 아부쿠마와의 대결에서 고배를 마신 검찰은 공안출신의 검사 토키가와를 투입 맞서려 하는데 계속되는 증언과 상황이 모두 그녀를 범인으로 의심되고  범행도구중 하나인 ?????는 현장에도 어디에도 발견되지 않는 상황에서 이노우에 검사는 검찰측에 불리한 증거를 알게 되는데... 과연 이번에도 검찰을 상대로 변호인의 무죄를 입증할수 있을지

무법 변호인도 3권째인데요 반복되는 패턴도 이제는 익숙해지고 악마의 변호사라는 아부쿠마를 어느정도 제어?할정도로 성장한 혼다가 또다시 사건을 변호하게 되는데요 검찰은 계속되는 패배를 반전하기 위해 새로운 검사를 투입 반격을 계획하고 혼다는 그런 상황에서 전권과는 다른 의뢰인의 진심을 의심하는 한편 법이라는 제도의 불합리한 점과 마주하게 되는데요 점차 변해가던 혼다가 이번사건을 계기로 또다른 악마라는 제목대로 새롭게 변해가는 모습이 또하나의 재미입니다 조금씩 드러나는 아부쿠마의 과거도 지켜볼만해요

작가의 후기에서 언급되었던 3권 완결예정이 었는데 어른의 사정으로 권수가 늘어났다는 말은 드라마나 애니화의 얘기 같은데 과연 성사될지 다음권도 기대해도 좋을것 같군요 법정추리물로 너무 진중하지도 너무 가볍지도 않은 중간적인 색채로 괜찮은 작품인데 왜 이렇게 인지도 없는지 잘모르겠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벌레의 하극상 제4부 귀족원의 자칭 도서위원 1 - 사서가 되기 위해서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V+
카즈키 미야 지음, 시이나 유우 그림, 김봄 옮김 / 길찾기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간만의 책벌레의 하극상입니다 드디어 깨어난 마인 하지만 2년이라는 시간이 무색하게 변화된 상황에 적응하기도 잠시 귀족원으로 들어가야하는데요 페르디난드의 스파르타식 교육 저런 두사람이 나중에 그렇게 된다니 참 웹연재본을 읽어서 그런지 두사람의관계를 볼때마다 흐믓한 미소가 지어지는 그리고 발암왕자등자 또다른 발암 디트린데 일러가 생긴건 미소녀인데 앞으로 얼마나 발암짓 하는지알고 있기때문에 씃씃 그리고 도서관의 마도구 귀엽네요 표지에서 모습도 귀엽지만 행동도 귀여운 그리고 도서관을 향한마인의 폭주는 이번권에서도 여전히 재미있는 책벌레입니다
웹연재에서는 없던 마인의 깨어날시점의 가족의이야기는 가슴 뭉클하게 만드는 편이네요 다음권도 빨리만나보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