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룸 RHK 형사 해리 보슈 시리즈 17
마이클 코널리 지음, 한정아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남자가 사망한다 과거 연주를 하던 남자는 우연히 총격전에 휘말려 총알이 몸을 박히고 다리를 파팔을 그리고 결국 생명까지 앗아간 그를 죽인 총탄  이윽고 해리 보슈는 전에도 그랬던 것처럼 이사건을 수사하게 되고 새로운 파트너 소토와함께 수사하던중 총격사건의 진상에 도달하게 되고 이윽고 이사건은 전혀 의외의 인물과 연관되어 있다는것을 알아내는데..

고독한 도시의 파수꾼 해리 보슈가 돌아왔다 얼마남지 않은 그의 근속기간 조직은 그의 노하우를 배우기 위해 신참 형사를 그의 파트너를 임명하고 파트너를 잃었지만 용감하게 싸운 신참 소토가 그의 파트너로 함께 사건을 수사하게 되는데 그저 갱단의 사건으로 알려진 사건의 배후 숨겨진 진실 그리고 과거 소토가 겪은 화재사건의 진실들 과거의 사건을 수사하면서 점차 파트너인 소토의 열정을 인정하게된 보슈 과거 파트너들이 하나는 경찰일보다 부동산으로 버는 돈에 정신이 팔리고 야망을 위해 보슈를 이용한 파트너에 비해 이번에 소토는 열정적인고 경찰일에 열심인 좋은 파트너인데 오랫만에 제대로된 파트너를 만난 보슈가 제대로 활약할수 있는 기간이 점점 줄어가는게 아쉽네요 그리고 딸과의 관계도 경찰을 희망하는 딸 그리고 남자친구 후보에 질투하는 보슈의 모습도 이번사건도 역시 권력을 지닌 인물이 얼마나 추악해질수 있는지 그리고 정치인들에게 진실이라는 게 얼마나 가치 없는지 새삼 느끼게 되는 권입니다 아무튼 마지막에 닥친 보슈의 시련 다음권에서는 어떻게 될지 다음권도 빨리 만나보고 싶네요 그중간에 링컨차를 타는 변호사가 나와도 좋지만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21-07-28 16: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해리보슈 시리즈 한동안 많이 구입해서 읽었는데 벌써 17권이나 나왔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