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골당의 어린왕자 7 - V Novel
퉁구스카 지음, MARCH 표지 / 길찾기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P424. "내가 배부르려고 다른 사람을 배고프게 해선 안돼.
내가 따뜻하려고 다른사람을 춥게 만들어선 안돼.내가 기쁘려고 다른사람을 슬프게 해선 안되는거야....아무리 많은 사람들이 행복해져도,그게 네 희생의 대가여선 안 된다고 생각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극히 사적인 초능력
장강명 지음 / 아작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장강명의 신작 SF소설 수록된 단편중 몇편은 단행본이나 단편집으로 만나본 작품인데요 특히 아스타틴은 작은 포켓북으로 발매된적이 있어 읽어본 작품인데 이렇게 일반 판본으로 읽으니 조금 은 새롭네요 아주 짦은 단편들과 중편분량의 소설 그리고 단편들

특히 아스타틴과 당신은 뜨거운 별에,알골, 데이터 시대의 사랑을 추천 과학의 발달로 감성보다는 데이터나 과학에 맹신하는 인간의 어리석음 초인에 대한 맹목적인 믿음의 아스타틴과 데이터 시대의 사랑 그리고 과학의 발달로도 변하지 않는 자본주의 정신을 풍자한 당신은 뜨거운 별에는 흔한 초능력을 지닌 악당에 대한 클리세 비틀기 알골 역시 추천하는 다양한 뷔페같은 SF단편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갑각 나비 1~5 합본 박스 세트 - 전5권 - 완결
오트슨 지음 / 시드북스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책 솔직히 읽기 힘들었는데요 보통 2주정도면 다 읽는 책을 한달이 넘도록 다읽지 못하고 계속 있었던건 아마도 망설임이 있어서가 아닐까 싶은데요 예전 좋아햇던 책을 시간이 지난뒤 다시 읽고 실망한적이 있어서 그런가 너무 많은 시간이 지나서 일지모르겠어요 읽다가 포기하고 싶기도 했지만
 일단 전에 연재분을 읽은 분이라면 3권부터 읽으시기를 뭐 오래되서 기억이 나지 않을 독자들이 대부분이라 첫권부터 읽어보겠지만 말이죠 이책은 레이즈라는 기적의 왼손이라는 의문의 남자의 행적으로 시작되는데요 그가 지나간 곳에서는 늘 의문의 사고와 비극이 양산되죠 그리고 왼손을 잃어버린 사람이 등장 왼손을 재생한 대가로 어떤 능력을 얻고 결국 그능력으로 인해 비극이 반복된다는 그리고 그를 쫓는 여성들 동행하는 의문의 존재 
첫권의 괄호나 태엽의 경우는 지금 읽어도 독특한 전개와 비극적인 내용이 흥미로운데요 
2권의 악마나 환자의 경우도 하지만 새로운 권인 3권이나 완결까지 이어지는 전개에 와서는 그런 독특한 매력이 사라지는 전개로 흘러가는데요 작가특유의 기괴한 분위기는 여전하지만 처음 읽었을 만큼의 재미와 충격은 이제는 사라지고 없네요 5권의 농담편은그나마  좋지만  다른편들은 전반부에 힘이다해서 후반부 힘이 빠진 느낌이드는  그와중에 떡밥들은 대부분 해소되지만 어색한 부분들은 조금씩 남았있네요 그리고 처음시작은 비극 마지막엔딩은  희극이라고 할까요 전반부의 분위기는 후반에 와서 전혀다른 장르로바뀐것같아 실망이네요
 오랜시간만큼 의미는 없는 기대를 포기한만큼 실망은 없었지만 오랬동안 기다린 보람은 없는 그저 완결되지 않아서 읽어보지 못한 소설의 나머지를 읽었다는 느낌이 드네요 좀더 일찍 발매되어 읽어보았다면 이렇게 덜하지 않았나 싶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원수성역 3 - 약속의 땅, Novel Engine POP, 완결
카지오 신지 지음, toi8 그림, 구자용 옮김 / 영상출판미디어(주)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원수성역 마지막 3권입니다 과연 어떤 결말을 맺을지 기다리고 있었던책인데요 전권에서 드디어 도착한 아크호와 원수의 후예의 등장을 알게된 행성사람들의 마지막 그리고 이번권에서는 조우하게 되는데요 너무 많은 이야기를 하면 스포가 되기 때문에 줄이자면 아크호에 닥쳐온 이변 그리고 증오를 이어받은 후손들의 만남 예정된 비극 새로운 희망을 담은 이야기라 할수 있겠는데요 현실이 종교 이념 경제적문제로 끝없는 증오를 안고 있다면 그들은 선조로 이어받은 증오를 갖직한채 그들을 버리고 간 증오스러운 후예와 마주하게 되는데요 과거는 과거로 묻어두자는 말은 쉽지만 인간은 논리만으로 설명할수 없는 감정의 존재이기 때문에 시시각각 다가오는 위기 그리고 아크호 역시 선주민의 존재에 콘텍을 신중하게 결정하게되지만 이변으로 갑작스럽게 조우하게 되는데요 과연 이 둘의 만남이 가져오는 결과는 매력적인 sf시리즈 그 마지막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스야마 초능력사 사무소
혼다 데쓰야 지음, 김은모 옮김 / 검은숲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상의 평행세계를 배경으로 초능력이 실제로 존재하고 협회를 통해 인정받는 일본을 배경으로

마스야마 초능력사 사무소에서 의뢰 받은 사건들을 해결해가는 활약을 담은 소설

내심을 알수없는 1급 초능력사 마스야마 소장을 비롯 2급 초능력사 겐 강력한 초능력을 제어하지

못하는 수습 아케미등 다양한 인물들이 사건을 해결해가는 과정을 담고 있는데요

단순히 초능력이 만능이 아닌 약간의 특기같은 느낌으로 다루어 지는 상황에서 업무라는게 불륜조사나 면접보조등 여타 탐정사무소같은 분위기 이지만 초능력으로 사람을 상해할수 있다는 위험을 안고 있어 보통사람들에게 소외받기 쉬운 초능력자들의 성장기 이기도 한데요 제법 재미있는 하지만 불륜에 대한 면죄부를 주는것 같은 분위기는 좀 거슬리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