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9 #시라는별 69 

구원 
- 오은 

이 시가 너를 살렸어 
이 문장이 이 시를 살렸어 
이 단어가 이 문장을 살렸어 

네가 이 단어를 살렸어 
네가 물속 깊이 잠겨 있던 
이 단어를, 하나의 넋을 건져 올렸어 

너와 말은 공생한다 
힘들이지 않아서 힘들고 
보잘것없어서 대단한 

아름다운 공회전 

너는 이제 지구 어딘가에서 
돌 때까지 
겉돌다가 헛돌다가 마침내 감돌게 될 때까지 

이 단어가 
이단의 언어가 될 때까지 
너만의 단어가 될 때까지 

네가 이 시를 완성할 때까지 
내처 아름답다 


오은의 세 번째 시집 『유에서 유』를 3분의 2쯤 읽었다. 편수(55편)는 많지 않으나 한 편 한 편의 길이가 길어 더디 읽힌다. 게다가 처음 대충 훑었을 때 받은 인상, 유쾌함 발랄함 흥겨움이 밀려나고 난해함과 난감함이 교차하는 중이다. 아이고. 난해한 시를 왜 자꾸 읽니? 라고 물으니 시인이 답을 준다. 시가 나를 살렸거든.

한 달 전 독서모임에서 내 인생의 숨구멍은 무엇인지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다. 누구는 바느질이었고, 누구는 역마살이었고, 나는 책과 산이었다. <구원>이란 시를 읽으면서 나를 살게 하는 것들 말고 내가 살게 하는 것들, 내가 살리는 것들은 무엇인지 질문하게 되었다. 내가 건져 올렸을지 모를 ˝하나의 넋을˝. 나와 ˝공생˝하며 아름답게 ˝공회전˝하는 것들을. ˝겉돌다가 헛돌다가 마침내 감돌게˝ 되었을 것들을.

11월의 마지막 주말에 합천 가야산을 다녀왔다. 다음날 서울 나들이를 가는 차 안에서 옆지기에게 가야산에 대한 짤막한 감상을 털어놓았다.
ㅡ 여보, 설악산은 칼바람이 불어 바위들이 뾰족뾰족한데, 가야산은 순한 바람이 부는지 바위들이 모난 데 없이 둥글둥글한 거 있지. 아이들을 가야산처럼 키우면 좋겠다, 아니 사람이 가야산처럼 살아가면 좋겠다 그런 생각이 들더라구.​

그러자 뒷좌석에서 핸폰을 들여다보던 중딩 딸이 고개도 들지 않고 콧방귀를 뀌며 시니컬하게 대꾸한다. 
ㅡ 하이고. 엄마의 바람과는 달리 우리집에는 날마다 칼바람이 분다지요. 
ㅡ 뭐!!! 

나는 딸의 칼에 정곡을 찔려 으하하하!! 너털웃음을 짓고 말았다. 그렇다. 칼바람 속에도 웃음꽃은 필 수 있다! 나를 살게 하고 내가 살게 하는 것들에는 이 무시무시한 가족도 있다. 하여 나는 이 시의 마지막 연을 이렇게 바꿔 읽었다.

˝당신이 이 삶을 내려놓을 때까지 
내처 아름답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ini74 2021-11-29 15:3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대꾸해 주는 중딩딸이니라니! 잘 키우신거 아닌가요 ㅎㅎ 딸아이 넘 귀엽습니다 ㅎㅎ

행복한책읽기 2021-11-29 17:12   좋아요 4 | URL
앗 그런가요. 그 생각까진 미처 못했습니다. ㅋ 잘 키우진 않았고 스스로 크네요^^

프레이야 2021-11-29 15:4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중딩따님 귀여워요 ㅎㅎ 님의 가야산 바람 참 좋습니다. 풍경은 더할 나위 없이 좋으네요.
눈이 시원 마음도 시원해요^^

행복한책읽기 2021-11-29 17:15   좋아요 5 | URL
저희딸은 아직도 쫑알쫑알거리는 중딩이랍니다. ㅋ 합천 가야산은 첨 가보았는데. 쫌 반했어요. 죽기 전에 한 번 더 가볼라구요. 다른 코스로요.^^;;

새파랑 2021-11-29 16:0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사진만 봐도 시원하네요 ^^ 역시 산은 가야산~! 따님도 책읽기님 처럼 예리한거 같아요~!!

행복한책읽기 2021-11-29 17:17   좋아요 4 | URL
히히. 새파랑님 산에서 제 닉넴이 가야산이어요.^^ 근데 전 예리하지 못해요. 중딩 딸은 엄마 디스에 칼을 갑니다. 공부에 칼을 갈면 좋겠는데 말이죠. 아이고.^^;;;

페넬로페 2021-11-29 20:1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가야산은 해인사가 있는 곳인데~~
정상까지는 못 가봤어요~~
사진도 멋지고^^
요즘 제 인생의 숨구멍은
책, 산책, 그리고 맥주입니다 ㅎㅎ

행복한책읽기 2021-11-29 23:37   좋아요 3 | URL
맞아요. 저는 나중에 해인사를 느긋이 보러 와야겠다 생각했어요. 입구만 보았네요. ㅋ 책. 산책. 맥주. 크아~~~플친들이랑 산책하고 술잔 기울여 책 이야기 나누면 넘 잼나겠어요.^^

책읽는나무 2021-11-29 21:5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엄마처럼 똑똑한 딸인가요??ㅋㅋ
제 친구 중딩 딸도 비슷한 말을 했던 것 같은데 저는 그런 중딩 딸들도 이뻐요.아들들은 대꾸도 없잖아요???ㅋㅋㅋ
그나저나 산 너무 이쁘네요~
드러눕는다면???^^

행복한책읽기 2021-11-29 23:42   좋아요 3 | URL
똑똑하다기보다 아는 척. 똑똑한 척하고 싶어하는 십대 소녀랍니다.^^ 어머, 책읽는나무님, 가야산에 드러눕기 딱 좋은 마당 바위들 엄청 많았는데 혹 투시안으로 보신 것입니까?? ㅋ 햇살 곱게 내려앉는 넙적바위에 드러누워 바람 소리 들으며 낮잠도 자고 책도 읽고 싶더라구요.^^

scott 2021-11-30 00:4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우와! 행복한 책읽기님 인생의 숨구멍
책과 산!!

이제는 가족과 책 그리고 산!!

따님 엄마 생일 챙길때 부터 야무짐으로 가득!!

산행도 따라가고 사진도 잘 찍는 딸!!

행복한 책읽기님은
信사임당!!^^

행복한책읽기 2021-12-06 10:59   좋아요 1 | URL
scott님. 과찬에 몸둘 바를. 실상은 칼바람 휘날리는 엄마라지요.^^;;

희선 2021-11-30 02:0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행복한책읽기 님은 자신이 살리는 것과 살게 하는 것을 생각하시다니, 저는 바로 그러 거 없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저만 살게 하는 것 같네요 하나라도 있어서 다행인가

가야산처럼 둥글둥글하게 살기, 많은 사람이 그러면 좋기는 하겠습니다


희선

행복한책읽기 2021-12-06 11:00   좋아요 0 | URL
희선님은 그 숨구멍 이미 갖고 계신걸요. 읽기와 쓰기요.^^ 둥글둥글 살기 쉽지 않지만 같이 노력해보아요. 그러면 정말 살기 좋아지겠죠^^

얄라알라북사랑 2021-12-02 23: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내 인생의 숨구멍?

이 질문에 바로 ˝산과 책˝이라고 답하실 수 있기까지 얼마나 많은 시간과 애정을 부으셨을까요?

사진만 봐도(특히 세 번째 사진^^), 숨이 팍 트입니다. 이렇게 사진 올려주셔서 고맙습니다.

행복한책읽기 2021-12-06 11:03   좋아요 1 | URL
저리 말하고 써놓고 지난 한 주는 과연 그런가?? 돈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요. ㅎㅎㅎ ^^;;; 산 높은 곳에 이르면 저 탁 트인 풍경들을 볼 수 있어 숨구멍이 열리나봐요. 북사랑님이랑 동행을 해야 하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