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린이 붕붕툐툐님을 위한 특별 페이퍼^^  등른이는 (등산과 어른을 조합한 말^^) 


20211016 설악 대청봉 등정

산행구간: 한계령휴게소 ~ 한계령 삼거리 ~ 중청대피소 ~ 대청봉(1708m) ~ 설악폭포 ~ 남설악탐방지원센터 

산행거리: 13.2km (실제는 훨씬 길었을 것으로 추정) 

산행시간: 11시간 30분 / 등산 7시간 하산 4시간 30분 (오 마이 가드)

산행걸음: 약3만 8천보 

요즘 등산에 맞들린 붕붕툐툐님의 글을 읽으며 17년 전 내가 산에 입문하여 룰루랄라 산을 올랐던 기억들이 새록새록 솟고 있다. 3주 전 설악산 만경대에 올랐을 때 살 것 같다는 느낌과 더불어 내 오춘기 탈출은 이것이겠다는 느낌이 번개처럼 찾아들었다. 하여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설악산 대청봉과 지리산 천왕봉을 오르겠다는 야물딱진 계획을 세우지 않았겠는가. 그런데 . . . . . . 설악산 대청봉을 하루만에 오르기엔 내 체력과 속도가 대중교통 시간과 맞지 않았다. 날마다 애를 태우는 내 모습을 본 옆지기가 넌지시 제안했다. 

ㅡ 내가 가주리? 

ㅡ 진짜? 나야 그래 주면 고맙지. 

ㅡ 새벽부터 산행하면 얼추 네다섯 시에 떨어지겠지. 10시간이면 되지 않겠어. 

참고로 옆지기는 고등학교 때부터 산을 다니기 시작하여 이십 대는 본격적으로 산을 타다 암벽의 세계로 영역을 확장하였다. 우리 두 사람은 산에서 만났다. 17년 전 산에 빠지기 시작한 내가 이 산 저 산 다니던 중 북한산 칼바위를 가고 싶어 친한 오라버니에게 길잡이를 부탁했다. 그랬더니 그 오라버니는 길잡이 뿐 아니라 일곱 난쟁이를 데려와 중매쟁이까지 자처하고 나섰다. 그리하여 지금의 옆지기는 백설공주를 사랑한 난쟁이가 되고 말았다는 우픈 사연. 어쨌거나 옆지기는 한때 북한산 날다람쥐였다. 

새벽 2시 기상. 새벽 5시 30분 설악산 오색 주차장 도착. 6시 한계령 휴게소에서 산행 시작. 당일치기로 대청봉을 오르는 가장 짧은 코스는 한계령에서 오색, 또는 오색에서 한계령 구간이다. 짧은 만큼 경사가 가파르고, 악산이라 바위 투성이다. 


오늘의 코스

 


보라. 입구부터 긴긴 계단이 떡하니 버티고 있고, 이후론 바위 투성이의 가파른 길이 이어지고 또 이어진다.  



이런 험한 구간을 오르는 동안 운무가 우리 뒤를 따라 올라왔고, 구름 사이로 해님이 고개를 내밀었으며, 깔딱 고개 넘어설 때마다 설악의 웅장한 산세가 펼쳐졌다. 




그리고 산에는 거의 매번 바람이 분다. 맑고 쾌청한 날, 설악의 바람은 어마무시하게 무섭다. 17년 전 가을 설악에서 바람을 처음 접하고 나는 이렇게 표현했다. "설악의 바람은 소리로 제 존재를 먼저 알린다." 깊~~~은 골짜기를 타고 바람이 올라온다. 스스스스. 쉬쉬쉬쉬. 쉬이익쉬이익. 휘이익휘이익. 그러고는 귀싸대기를 날린다. 처~얼~썩. 시원하게 아프다. 이날 설악의 바람은 진군하는 군화발 소리가 아닌 쏴아거리는 파도 소리로 산행의 동무가 되어 주었다. 산에 들면 바다와 조우할 수 있다. 들어 보라! 고 하고 싶은데 동영상 지원이 안 되는구나. ㅠㅠㅠ 


드뎌 대청봉이 보인다. 여기 이 자리. 중청 대피소와 대청봉이 한눈에 잡히는 이 자리에서 반드시 사진을 찍으시라. 어떻게 찍어도 아름다우니.

 


고백하노니, 바로 아래 사진에 보이는 뾰족뾰족한 산봉우리들, 그들 중 한 곳이 천화대라는 불리는 곳이다. 새하얀 바위부리들이 마치 하늘에 핀 꽃송이 같다 하여 붙은 이름이다. 옆지기의 꿈 중 하나는 부부 암벽 등반이었다. 나를 클라이머로 등극시키고자 결혼하고 얼마 후 저곳으로 데려갔다. 해발 1600고지에서 나는 하늘에 핀 꽃송이에 내 오줌을 선사했고, 옆지기에게는 나를 버리고 바위를 탈래, 나를 놔두고 바위에 오를래 선택권을 주었다. 그는 후자를 택하는 오류를 범했고, 한동안 지인들과만 바위를 타다 아이들과 함께 산에 가느라 오랜 시간 클라이밍을 접고 살았다.  

 


드디어 대청!!! 왔노라 찍었노라 보았노라. ^^ 일곱 시간만의 쾌거. 대청의 바람은 대개 가녀린 여인의 몸뚱이쯤 날려버릴 기세로 드세다. 오늘은 웬일, 저리 꼿꼿한 자세를 유지할 수 있을 만큼 바람이 순했다.  


하산길에 만난 설악의 단풍. 올해 단풍은 예쁘지 않다고 등산객들이 너나없이 말하지만, 어떻게 물이 들든 어쨌든 물이 들며 변해가는 잎들은 그 자체로 예쁘다.  


하산길에 계곡을 만나면 꼭 신발끈을 풀고 차디찬 계곡물에 발을 담근다. 그러면 걷느라 화끈화끈해진 발의 피로가 눈 녹듯 사그라든다. 그 상쾌함으로 다시 힘을 내 가볍게 걸을 수 있다. 이번에는 계곡물의 약발이 오래 가지 못했다. 하산길은 통증과 울음의 연속이었다. 어깨는 욱신거리고, 허리는 뻐근하고, 다리는 천근만근이고, 무릎은 쑤시다 못해 면도칼이 헤집고 다니는 느낌이었다. 간신히, 정말로 간신히 탐방지원센터에 당도했을 때, 나는 당일치기 대청봉 산행은 오늘로 쫑! 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나는 더 이상 젊지 않다는 사실을 절감한 산행. 그럼에도, 그랬기에, 더더욱 강렬했다. 나의 산행은 계속되리~~~~ 툐툐님 같이 가요 ~~~~ ^^  


그리고 17년 전 산에서 만난 책들 



댓글(17)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행복한책읽기 2021-10-18 03:37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제가 요즘 단기 알바로 좀 바빠요. 플친들 서재 못 기웃거려 아쉬움 아쉬움.^^;;;

새파랑 2021-10-18 08:03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사진 멋지네요~!! 사진으로 보는 책읽기님에게서 산악인의 느낌이 납니다 ^^ 멋져요 👍

행복한책읽기 2021-10-18 10:20   좋아요 5 | URL
그리 말해주셔 쑥쓰쑥쓰.^^ 한데, 당신은 왜케 하나도 안힘들어 보여? 물으니 옆지기왈, 나는 샨악인 그댄 관광객이라. ㅋ 저는 정말 관광객 모드에 멈춰 있는데, 이런 널레널레가 좋아요^^

미미 2021-10-18 10:27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두분 너무 보기좋아요~😍북한산 날다람쥐와 결혼하시다니 산을 얼마나 사랑하셨는지 알겠어요ㅎㅎ👍👍

행복한책읽기 2021-10-18 15:11   좋아요 3 | URL
흠. 이분이 산에선 좀 괜찮은데, 내려오시면 욱쟁이로 돌변합니다. 문제는 산 아래서 사는 삶이 길다는 거죠. 보기 좋은 건 딱 저기서만^^;;;

scott 2021-10-18 10:48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멋집니다 자연을 사랑해서 산을 올라가다가 사랑에 빠지신 두 분! 높고 푸르른 산이 세상에 존재 하는 한 두분 💖 영원히 ^ㅅ^

행복한책읽기 2021-10-18 15:19   좋아요 3 | URL
북한산 산신령이 잘못 점지해줬다며, 서로 한숨 쉴 때가 많답니다. 산처럼 듬직하고픈데 쉽지 않습니다^^;;

페넬로페 2021-10-18 11:25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책읽기님께서도 진정한 산악인이셨네요~~
산에서 두분이 만나시고 넘 로맨틱하고요^^
책도 산을 닮아보입니다.

행복한책읽기 2021-10-18 15:22   좋아요 4 | URL
책과 산!! 책을 산처럼 쌓아 산~책을 하고파요~~~^^ 저희부부 스토리는 시작은 로맨틱했는데, 쭈욱 이어지진 않네요. 부부의 세계가 그런 거겠죠.^^;;

막시무스 2021-10-18 12:15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책읽기님의 행복한 결혼기도 설악산 산행기도 잘 보았습니다.ㅎ 저런 코스를 오르시다니 대단하다는 말밖에 드릴 말씀이 없네요!ㅎ 설악산의 날선 능선들과 하늘의 조화가 너무 아름답고, 특히나 올해 시작된 단풍사진도 반갑구요!ㅎ. 리커버리 잘 하시고 즐거운 하루되십시요!

행복한책읽기 2021-10-18 15:27   좋아요 4 | URL
막시무스님은 거뜬히 오르실 것 같아요. 프로필 사진, 만날 뛰시잖아요. 설악산 날선 능선을 폴짝폴짝 뛰어넘을 듯한. 막시무스님 물드는 가을, 만끽하세요~~^^

붕붕툐툐 2021-10-18 12:41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끼악!!!!!!!!
떤배님!!!!!!!
저 좀 전에 등산 일기 쓰고 봤더니 이 글이 뙇!!!!!
대청봉! 대청봉!!! 꿈의 대청봉입니다. 저도 등른이가 되면 가장 가보고 싶은 바로 그곳!!!!
아~ 단풍도 아름답고, 두 분도 너무 아름답습니다!! 저마저 산에서 러브 스토리가 생길 것만 같은 이 두근거림!!!
행책님 글 써주셔서 너무 감사해용~ 눈이 번쩍 뜨였습니다~ㅎㅎㅎㅎ
같이 가요, 꼭용~❤❤❤

행복한책읽기 2021-10-18 15:33   좋아요 3 | URL
저는 툐툐님이 제 추억을 소환해주어, 발이 근질거리게, 가슴이 두근거리게 해주어 넘 고맙답니다. 출발선에 선 이들의 설렘이 툐툐님 글에 가득해서 미소가 자꾸 떠오르거든요. 대청봉은 대피소 다시 문 열면 1박 2일로 갑시다요~~~^^

mini74 2021-10-18 18:0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북한산 날다람쥐와 북한산 백설공주의 만남인가요. 무슨 간첩접선하는느낌은 들지만 ㅎㅎ 뭔가 땀내나는 로맨슨데요 ~~ 글을 읽으면서 저도 책읽기님과 같이 산에 오르는 느낌, 계곡물과 산바람이 글과 사진에 담긴 것 같아요 👍

행복한책읽기 2021-10-19 21:16   좋아요 1 | URL
ㅋㅋㅋ 땀내나는 로맨스. 정말 딱인 표현이에요. 저랑 같이 산에 오르는 느낌이셨다니, 넘 좋아요. 딱 그걸 바랐거든요.^^

얄라알라북사랑 2021-10-23 17:3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지난 번 포스팅에서도 ˝17년 전˝ 이번 포스팅에서도 ˝17˝

행복한 책읽기님께 굉장히 전환적 의미를 지녔던 17년 전 이벤트가 있으셨나봐요.

^^ 저희는 서로 주소만 두드려보고 약속을 미루고 있네요 ㅎㅎㅎ

행복한책읽기 2021-10-27 14:35   좋아요 0 | URL
ㅎㅎ 맞아요. 제가 17년전 등린이로 산빠가 됐었거든요. 좀 미쳐 다녔네요. 문 두드리러 갈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