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과 좌절 - 노무현 대통령 못다 쓴 회고록
노무현 지음 / 학고재 / 2009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올해가 가기 전에 올 해 읽었어야 했던 책들로 마무리를 하기로 했다.

그 중에 한 권이 고 노무현 대통령의 회고집이다.

이 책은 그가 준비하고 있던 회고록의 초고와 구술했던 내용, 홈페이지에 적었던 내용들을 이리저리 주워담아 한 권의 책으로 엮을 수 밖에 없었던.

가슴 아픈 책이기도 하다.

초판이 나오자 마자 전국 서점에서 품절이 되었다는 얘기를 서점에서 들었다.

지금쯤 어딘가에서 나처럼 올 해를 정리하면서 이 책을 읽고 있는 사람들이 있을 것 같다.

 

책의 서두 부분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낙서처럼 초고를 잡았던 내용이라 산만하기 그지없는데, 그 안에 깃들어 있는 그의 좌절이 엿보일 수밖에 없는, 그런 肉筆이다.

책의 후반부로 가면서 구술을 정리한 내용과 홈페이지에 적었던 내용들이 드러나 그에게 묻고 싶었던 것들을, 그는 어느 정도 대답을 해 주고 떠난 것 같다. 북한과의 문제, 언론과의 마찰, 정당간의 공방, 그리고 결정적인 FTA 가입에 대한 것들,

왜 그랬나요? 하고 물었다면 그가 대답해주었을 짐한 이야기들이 이 책에 실려 있다.

 

나는 그를 오해하고 있었다. 그가 열심히 했다, 그런데 나는 그를 비난했다. 그런 내용이 아니라,

그는 정확하게 계산하고 추친을 해야 하는 정치인이자, 대통령이었다는 것을 말이다.

그는 후덕한 옆집 아저씨가 아니었고, 그는 더 이상 진보와 민주를 위해 싸우는 투사가 아니라,

그 역시도 정치인이었다는 것. 진보를 지향하는 정치인이었다는 것을 내가 간과하고 있었다는 사실이다.

 

그가 떠난 것이 아쉬웠다면, 그의 마지막 말을 들어봐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기꺼운 마음으로 책을 덮었다. 당신이 떠난 것이 못내 아쉽지만, 이제는 돌이킬 수도 없지 않은가.

2009년엔 안타까운 일들이 너무 많았다. 전반적으로 우리의 민주주의가 후퇴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가 꿈꾸던 사람이 살 맛 나게 살아가는 세상이 언제 다시 올 수 있을까는 답보상태다.

막연한 크리스마스 이브다. 그가 살아 있었다면 조금 더 낫긴 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은 어쩔 수 없다.

 

2009. 12. 2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