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리시즈의 눈물 - 세계 문호들의 개 이야기
로제 그르니에 지음, 김화영 옮김 / 현대문학 / 2006년 2월
평점 :
품절


이번달에는 책을 사지 않겠다고 결심을 했다.

다음달에도 다다음달에도 집에 사다놓고 다 읽지 않은 책을 읽을 때까지 책을 사지 않겠다고 결심을 했는데, 습관처럼 대형서점이 있으면 괜히 화장실 핑계라도 대고 한 번 들어가게 되고, 그래서 화장실만 가려고 했는데 결국 한 권 집어들고 나왔다. 양장본에 싸지 않은 가격 11,000원을 주고 책 한권 달랑 사가지고 오려니 그 또한 새삼스럽더라. 

 그렇게 본능처럼 집어들고 온 책은 "세계 문호들의 개이야기"라는 매력적인 부제때문이었다.

직업이라는 것때문에 (반려동물 용품 수입상입니다) 자기 합리화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건. 사서. 읽.어.야.만.하.는. 책.이.다. 라고 므하하;; 

 아무튼.

200여페이지로 이루어진 이 책은 일종의 수필집 내지는 명상집, 혹은 요즘 흔하게 볼 수 있는 블로그처럼 읽힐 수도 있다. 저자는 "섬"을 썼던 장 그르니에와 헷갈릴 수 있는 동성(同姓)의 로제 그르니에로, 프랑스의 단편소설 작가라고 한다. 그가 율리시즈라는 개를 키울 때 읽었던 책들 그 때 생각했던 것들을 모아두었다가 펴낸 책이라고 하는데, 독특한 프랑스 문학 문체의 맛을 오랫만에 만날 수 있는 담담한 이야기들이다. 

 로맹가리의 이야기, 동물. 하면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데카르트부터, 버지니아 울프의 글에 나오는 개의 이야기 등등, 어느 서점이나 고양이에 대한 책은 개에 대한 책보다 잘 팔린다 하더라 하는 잡문과도 같고 낙서와도 같은 이야기들. 

 노작가의 담담하고 편안한 문체가 늦은 밤 아무소리도 나지 않을 때 - 키우는 개마저도 잠이 든 시간  - 을 채우기에 적당한 산문집이 아닌가 싶다. 

 곁에 두고 가끔 다시 꺼내서 들척거려도 아무 가책 느끼지 않을 산문집.

그냥 그랬대..하는 남들의 흘려가는 이야기처럼 느껴지는 잔잔한 이야기들이 책 표지 사진에 혼자 창밖을 바라보고 있는 강아지의 뒷모습처럼 아련하다. 

 2006. 2. 2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