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하나 옥살라,『HOW TO READ 푸코』를 감탄하며 읽다.

임현,『그 개와 같은 말』속의 단편 세 편을 어정버정 읽다.

다카다 아키노리,『나를 위한 현대철학 사용법』을 겨우겨우 읽다.

매거릿 애트우드,『눈먼 암살자 1』을 읽다가 멈춰 세우느라 손을 다 떨다.



1


마르크스를 읽으며 내가 호구였다는 사실을 배운 syo는 푸코를 읽으며 내가 똥멍청이였음을 배운다. 그리하여 둘을 동시에 읽기를 아무데도 권하지 않겠다. 하나씩 읽으세요. 하나 읽고 멘탈 좀 회복한 다음, 나머지 하나를 읽으세요. 호구로 살거나 똥멍청이로 사는 것도 힘든데 호구똥멍청이로 사는 것은 얼마나 비참하겠어요. 차라리 모르고 살면 속이나 편하지......




2


자신의 객관성을 드러내놓고 자신하는 사람만큼 멍청한 족속이 없다. 설사 자기가 너무도 객관적이고 논리적이며 팩트로 무장하여 맘만 먹으면 진짜와 가짜를 척척 구분할 수 있을 정도의 권위를 갖췄다고 믿고 있더라도, 똑똑한 사람이라면, 구석에 몰려 평정을 잃은 상황이면 모르겠거니와 스스로 그런 기색을 드러내지는 않는다. 내 발언의 권위가 뿌리내린 최종 심급이 고작 나라는 것, 그건 드러나면 손해 날 일만 잔뜩 있고 득 볼 게 하나도 없기 때문이다.


"멍청한 사람은 자기가 객관적이며 중용의 화신이라고 철석같이 믿는다." syo는 이 명제가 참이라고 생각한다. syo가 어릴 적 최소 10회독은 했을 불후의 명저『수학의 정석』에 따르면, 저 명제가 참일 경우, 자동으로 참이 되는 대우 명제는 "자기가 객관적이라고 생각하지 않거나, 중용을 지키고 있다고 믿지 않는 사람은 멍청한 사람이 아니다."가 되겠다. 그러나 원 명제의 역인 "자기가 객관적이며 중용의 화신이라고 믿는 사람은 멍청하다."는 원 명제의 진리값만 가지고는 참/거짓을 판단할 수 없다. 따라서 내 의견이 객관적이라는 확신이 들거나 내 왼쪽은 죄 빨갱이고 내 오른쪽은 다 수구라는 생각이 들 때는, 혹시 내가 멍청이가 아닌지 심도 있게 탐구하는 자체 필터링 과정을 한 번 거친 다음에 말을 내뱉는 습관을 들여야겠다.




3


물론 주관적인 판단이지만, 틀리고 틀리고 틀리다 못해 틀려먹었군 싶은 글에는 대꾸하고 싶지가 않다. 어딘가 한 두 구석이 이상해야 맞붙을 여력이 생기지, 머리 끝부터 발 끝까지 엉망진창이면 되레 전의 상실이다.


모 책에서 기사를 인용했나 보다. "비슷한 조건이면 남성 지원자를 선호한다는 대답이 44%였고, 여성을 선호한다는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 오늘 우연히 읽게 된 어떤 이의 글에서 글쓴이는 분개하며, 본문 기사가 "남자든 여자든 상관없다가 56%"였는데 책을 쓴 사람이 기사에서 자기가 필요한 정보만 사람들에게 알린다고 성토했다. 정말 숨 막히는 멍청함이다. 남녀 상관없이 공정하게 뽑겠다는 회사가 56%밖에 안 되는 것은 문제가 아니라는 말인가 하는 가치판단적인 부분은 논외로 하고서라도,


1. 그럼 인용이 자기가 필요한 부분만 하는 거지, 전문을 다 떼와야 되면 그게 인용인가 복붙이지.


2. 누가 더 쓰레긴지 볼까? 모든 회사에 다른 조건이 동등한 남녀 지원자들이 충분히 몰렸다고 해 보자. 그렇다면 남성 지원자를 선호하는 44%의 회사는 남성 지원자를 뽑을 것이다. 남녀 상관없다고 말한 회사는 다른 모든 조건이 동일하므로, 확률적으로 남녀 반반을 뽑을 것이다. 즉 28%는 남자, 28%는 여자를 뽑는 셈이다. 그렇다면 결과적으로 다른 모든 조건이 동일한 남녀 지원자가 지원했을 때, 남성은 44+28=72%, 여성 28%가 취업에 성공하게 되는 것이다. 결과가 이렇다면, "남자든 여자든 상관없다가 56%"라는 문장으로 눈을 돌리게 만드는 쪽이 오히려 얍삽이 아니냐고.




4



다시 한 번, 지난 일요일의 질의응답.


Q. 선생님 누굴 버리고 가야 하나요.

A. 귀 닫고 입만 벌리는 자들을 버리고 갈까요.




5


참,『수용소군도』가 도착했다.



이게, 희한한 방식으로 열리는 박스에 담겨 오는데, 그러니까 왼손을 왼쪽 어깨에 대고 있는 상태에서, <1. 손목을 열어 손가락이 하늘을 향하게 합니다. 2. 팔을 펴서 손끝이 전방을 향하게 합니다. 이때 손바닥이 하늘을 향하고 있다면 올바른 자세.>와 같은 순서로 박스가 열린다. 책은 삼두근 자리에 들어 있는 셈이겠다. 그런데 syo는 멍청하게도 이 박스 뚜껑을 바닥 아래로 접으려다가 일을 망쳤는데, 즉 팔꿈치가 최대로 열려 이미 팔이 180도로 펼쳐진 상태에서 더 꺾으려 욕심을 부리다가 팔을 부러뜨린 셈이다. 박스가 너덜거린다. 


옛말 틀린 거 하나 없다. 팔은 안으로 굽는 법인데. 모두들 주의하세요. 박스 부서지는 건 큰 문제가 아닐 수 있지만, 자칫하면 syo만큼 멍청한 사람이 되어 버리니까요. 그건 문제니까요.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4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자냥 2017-12-12 22: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박스는 안으로 굽는 법.... ㅠㅠ 슬픕니다, 대참사 ㅠㅠ

syo 2017-12-12 22:53   좋아요 0 | URL
ㅠㅠ 정말로 억, 소리가 나더라구요.

스윗듀 2017-12-12 23: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밌고 유익해요! 근데 저 푸코 읽은 적 없는데 <감시와 처벌>보다 저 책 먼저 읽어요...? 물론 몇 년 후의 일이 될 지 모르나 미리 조언 구합니다....🤧

syo 2017-12-12 23:23   좋아요 1 | URL
제가 참 고만고만한 인간이라 섣불리 뭐라 말씀드리기가 어렵네요. 저도 처음 푸코 읽겠다고 <광기의 역사>를 도전했다가 바로 리타이어.... 그렇게 내상을 입고 한동안 해맸드랬죠.

입문서를 엄청 읽어제끼는 게 syo의 독서스타일이라서 권장하기는 좀 그렇지만요. 푸코는 저작마다 너무 휙휙 다른 이야기들을 한다는 느낌이 들 정도라서 개별 저작 한 권을 읽고는 생각보다 뭐 건진 기분이 안 들더라구요.

푸코 읽은 적 없으시다면 무조건 우치다 타츠루의 <푸코, 바르트, 레비스트로스, 라캉 쉽게 읽기>를 권합니다. 그거 한 권 보신 다음에 입문서로 가실지, 바로 푸코의 저작에 덤비실지 결정하시길.

2017-12-12 23: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2-12 23: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2-12 23: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2-13 00: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2-13 07: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토큰 2017-12-13 00: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방금 syo님 Thanks to 598원이 적립되었습니다^^
아..앙대.. 내 지갑..

syo 2017-12-13 07:53   좋아요 0 | URL
제가 Thanks to 적립 방식을 잘 몰라서요, 598원이면, 토큰님이 1500명 중 1인이 되신 게 맞죠? 축하드립니다!! ㅎㅎㅎㅎㅎ 부어주신 598원은 좋은 곳에 쓰는 걸로 ㅋㅋㅋㅋ

2017-12-13 08: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2-13 09: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양철나무꾼 2017-12-13 10: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박스여는 법과 팔은 안으로 굽는 법이다, 와의 상관관계라뇨, ㅋㅋㅋ~.
넘나 재밌습니다.
그나저나 저 고찰을 확인하고 싶어 책이 사고 싶어지는 걸요~^^

syo 2017-12-13 10:55   좋아요 0 | URL
박스 여는 법을 둘러싼 저의 삽질이 양철나무꾼님의 지름에 조금이나마 영향을 끼쳤다면, 뿌듯하겠습니다^^ 다른 작품도 아니고 <수용소군도>쯤 되는 대작이니까요. ㅎㅎ

transient-guest 2017-12-13 10: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수용소군도 사려고 벼르고 있죠. 새로운 케이스/페이가 들어오면 바로 주문할 생각입니다.

syo 2017-12-13 11:16   좋아요 0 | URL
사 놓으면 한동안은 읽을 거 걱정 없이 든든한 마음입니다. 1500부가 얼마나 빨리 소진될 지는 모르겠지만, 재바른 손놀림으로 구매하시기를 ㅎㅎ

독서괭 2017-12-13 18: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귀닫고 입만 벌리는 자들을 버리고 갈까요- 오!!
저 수용소군도 전집 따위.. 읽을 수 있을 리 없기 때문에 전혀 살 생각 없었거든요? 근데 syo님이 thanks to 적립금으로 사셨다고 하니 괜히 뿌듯하면서(저도 쬐끔은 일조했을 거라) syo님의 원활한 독서생활을 위해 지름신 소환의식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적립금으로 수용소군도 주문했다고 감사인사까지 하셨으니, 리뷰를 기대해도 되겠죠?ㅎㅎㅎ 박스가 비뚤어졌어도 책은 바로 읽으라는 말도 있잖아요.

syo 2017-12-13 19:21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 박스가 삐뚤어져도 책은 바로 읽으라니 ㅋㅋㅋㅋㅋ

아 재밌다 독서괭님 어디 학원 다니세요? ㅋㅋㅋㅋ

독서괭 2017-12-13 21:02   좋아요 0 | URL
제가 syo님을 웃게 하다니 영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