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cm

 

 

내가 울면 금방 따라 울던 너는 언제나 마음속에 울음 가득 넣어 놓고 사는 것인지, 넘치는 슬픔 묻어 놓고 웃음으로 탄성으로 나를 다녀가려다 내 몹쓸 장난에 그만 들켜버리고 만 것인지, 가짜로 우는 나를 보고 진짜로 눈물 맺힌 너를 보니 진짜로 눈물이 맺히던 나는 내 안에 나 몰래 뭘 그리 또 넣어 놓고 사는 것인지, 그런 것들 모두 나의 일이고 너의 일인데 또 나도 너도 모르게 일어나고 있는 일이기도 해서 그렇게 계속 눈동자를 들여다보는 것인지,

 

 

 

--- 읽은 ---

 


140. 책 좀 빌려줄래?

그랜트 스나이더 지음 / 홍한결 옮김 / 월북 / 2020

 

그런 탄식이 떠오른다. 하늘은 왜 이 주유를 세상에 내고도 어찌 또 제갈량을 보냈는가? , 하늘 아래 <있으려나 서점>만 없었더라도…….

 

 


 

141. 청소 끝에 철학

임성민 지음 / 웨일북 / 2018

 

한때 철학이란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질문에 대한 대답이었다. 지금은 신학이며 과학 같은 큼직한 아이들이 지분을 몽창 들고 나르는 바람에 많이 협소해지긴 했지만, 늘 그렇듯 오늘도 세상에는 무수한 질문들이 생겨나고, 그 질문들에게 가장 친하게 구는 학문은 여전히 철학이다. 청소에도, 설거지나 출퇴근 길에도, 월급이 바람처럼 스치고 지나가는 빈 통장과 그래서인가 요즘 유독 바람이 스치는 느낌이 선명한 빈 정수리에다가도 우리는 종종 질문을 한다. 그렇다면 그 끝엔 제일 먼저 철학이 온다.

 

 

 

142. 마카롱 사 먹는데 이유 같은 게 어딨어요?

이묵돌 지음 / 메가스터디북스 / 2020

 

<90년생이 온다>에 대한 90년대생의 답장. 이묵돌이 김리뷰였던 시절 그의 재기와 발랄과 돌진하는 저력 같은 것을 부러워했다. 시간이 흐르고, 읽은 책과 읽을 책이 함께 늘어나고, 나는 나대로 늙고, 읽는 일이란, 책이란, 글이란 무엇인지 한 줌 더 알게 되는 동시에 한 걸음 더 멀어져만 가는 동안, 김리뷰는 이묵돌이 되었고 이제는 완전히 다른 글을 쓴다. 결국 그가 가고 싶었던 길이기를.

 


 

143. 공공성

하승우 지음 / 책세상 / 2014

 

공공의 일을 하면서 공과 공에 대하여 생각할 일이 많았다. 이 앞장서고 이 뒤따르는가. 공과 공이 부딪는 일은 생각보다 많았고, 그럴 때마다 35년 동안 응원해왔던 공 대신 이제 막, 그러나 강력하게 내 말과 글과 생각에 육박하는 공을 묵묵히 편들어야 했다. 그것은 삶의 작은 위기였다. 작아서 타넘어 가기 쉬운 위기였다. 하지만 공이 업무를 마치고 사의 자리에 와서 앉으면, 어두운 구석에서 웅크리고 있던 다른 공이 숨을 쉬는 소리가 들렸다. 나는 이렇게 쉽게는 죽지 않을 거야. 끝까지 너를 괴롭힐 거야. 나는 공과 공을 다시 만나게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

 

 

 

--- 읽는 ---

페미니즘 : 교차하는 관점들 / 로즈마리 퍼트넘 통 외

1년만 닥치고 영어 / 모토야마 가쓰히로

여름의 빌라 / 백수린

시대의 소음 / 줄리언 반스

거꾸로 섹스 / 이금정

열 문장 쓰는 법 / 김정선

모든 것을 기억하는 남자 / 데이비드 발다치

한나 아렌트의 정치 강의 / 이진우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5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나 2020-09-16 19: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왜 公이 앞장서고 共이 뒤따르는가. 공과 공이 부딪는 일은 생각보다 많았고, 그럴 때마다 35년 동안 응원해왔던 공 대신 이제 막, 그러나 강력하게 내 말과 글과 생각에 육박하는 공을 묵묵히 편들어야 했다. 그것은 삶의 작은 위기였다.˝ 오늘도 생각할 거리를 묵직하게 던져주시는 syo님.

syo 2020-09-16 20:51   좋아요 1 | URL
ㅎㅎㅎㅎ 제가 뭘 던진다기보다 그냥 하나님께서 생각장인이신 것 같은데요.
대단하십니다 짝짝작^-^

반유행열반인 2020-09-16 19: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런 거요? 😢요런 거요?

syo 2020-09-16 20:51   좋아요 1 | URL
ㅎㅎㅎㅎㅎㅎ 똥그란 애들은 다 귀여운 것 같아요.

유부만두 2020-09-16 19: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하하하 쇼님도 낚이셨다!

서재의 진짜 고수 주유와 제갈은 책장이 없다잖아요!

syo 2020-09-16 20:53   좋아요 0 | URL
낚였지만,
최고 스피드의 경공술을 펼쳐서 시간 소비를 최소화시켰습니다! 후후.

추풍오장원 2020-09-16 19: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공공성에 대한 syo님의 글은 9급 신규들한테 꼭 보여줘야 할 것 같군요^^ 멋진 글입니다.

syo 2020-09-16 20:54   좋아요 0 | URL
ㅎㅎㅎ 저만한 생각들은 다들 하고 있을 것 같은데요.
옆에서 보면 저 같은 사람보다 훨씬 생각 많아 보여요 ㅎ

han22598 2020-09-16 23: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 좀 빌려줄래?˝ 제가 자주 하는 말인데..ㅎㅎ 그런데 저 책은 주위에 빌려줄 수 있는 사람이 없을것 같네요 ㅋㅋ

syo 2020-09-18 23:10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 그래서 못 빌려 읽으신다면 그건 또 그거대로 크게 괘념치 않으셔도 될 일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