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나지만 너는 정말 2

 

 

1

 

지금 syo의 등 뒤에선 이 푸시업을 하고 있다. 12개를 도전한다.

 

10개에서 실패했다.

 

바닥에 엎어져서 잠시 숨을 몰아쉬더니, 이게 다 코어 근력이 부족해서 벌어지는 일이라며 갑자기 플랭크를 선언한다. 그렇다면 1분씩 3세트 정도 해보면 어떻겠느냐고 했더니 1분은 껌이 아니냐며 자신감 넘치는 표정을 짓고는 자세를 잡는다.

 

25초에서 실패했다.

 


 

2

 

syo가 뭐라고 면박을 주기도 전에 먼저 분연히 떨치고 일어나더니, 이게 다 지루해서 그렇다며 뭔가를 보면서 하면 모든 게 순리대로 돌아갈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더니 오늘 빌려와 옆에 쌓아놓은 책 가운데 맨 위의 책을 꺼낸다. 제목 : 어떻게 나를 지키며 살 것인가

 


그건 아니지 않나?

 

 

 

3

 

본인이 생각하기에도 그건 아닌가 보다.

 

폰을 가져오더니 유튜브에 접속, 잠깐의 검색 시간을 거치고 바닥에 내려놓은 액정 위에는 펭수가…… 펭수가 면접을 보는 모양이었다. 플랭크를 하고 있는 의 눈 바로 아래에서 펭수는 뽀로로 선배님처럼 되고 싶다며 면접관들을 당황시키고 있었다. 왜요? 펭귄이라서 안 된다 이거예요? 뭐 이런 식의 대사를 칠 때쯤, 은 자세를 무너뜨리고 숨을 몰아쉬었다. 4646. 미쳤다. ‘지루해서 플랭크가 안 되는 거다 이론이 참이란 말인가?

 

 

 

4

 

그것도 이내 지루해졌는지 바닥에 앉아 빈둥거리는 에게, 그렇게 갖출 거 다 갖추고 키울 거 다 키워가며 푸시업 할라치면 올해 안에 몇 개 못한다고, 오늘은 총량 30개만 하는 걸로 하자며 설득했더니 뜻밖에 쉽게 수긍한다. 다시 자세를 잡고 9개를 성공한다. 온몸이 다 붉다. 9개짜리 혈액순환이 저 정도라니 믿기 어렵다. 게다가 말이 많아진다. 얘가 뭘 잘못해도 변명하는 애가 아닌데, 운동만 하면 온갖 창의적인 핑곗거리가 샘솟는다. 푸시업과 창의력의 관계란. 잠깐 숨을 돌리는 사이 syo가 푸시업을 하고, 다시 그의 차례가 오자 그는 온 힘을 다 바쳐 무려 3개를 성공한다. 그리고는 뒤돌아 화장실로 들어가는데 눈물을 훔치는 눈치다. 기다리는 동안 syo가 푸시업을 하고, 마칠 때쯤 그는 화장실에서 나온다. syo가 말한다. 8개 남았으니까, 니 마음대로 해라. 4개씩 두 번 하든가, 1개씩 8번 하든가. 자존심 그런 거 버리면 편하다. 은 말없이 자세를 취하더니, 믿을 수 없는 스피드로 단번에 8개를 성공한다. 와 미쳤네. syo가 말한다. 니 대체 화장실에서 뭐 했는데. 은 야릇한 미소를 짓더니 털썩 의자에 앉아 세상 거만한 표정을 짓고 있다. 푸시업 30개를 4번에 나눠서 하는 남자의 자신감이 저렇다.

 

 

 

5

 

요약

1. 펭수는 플랭크 능력을 향상시킨다.

2. 푸시업을 하면 푸시업을 못하는 신박한 핑곗거리를 생각해내는 창의력이 고양된다.

3. 화장실에 들어갔다 나오면 푸시업 능력이 두 배 이상 증폭된다.

4. 쟨 정말 희한한 놈이다.

 

 

 

6

 

장 보고, 빨래하고, 밥 짓고, 설거지하고, 청소했을 뿐인데 주말이 가루가 되었다.

 

 

 

7

 

연수원에 독감이 돌고 있다. 하루에 한 명씩 친구들이 사라진다. 언제 내 차례가 올지 몰라 두려워하는 중이었는데, 오늘 아침 일어나 보니 어쩐지 감기에 걸린 것 같았다! 심하지는 않지만 감기 하면 떠오르는 증상들이 복합적으로 나타났는데, 독감일까봐(독감이면 당장 오늘부터 연휴다!) 점심시간을 이용해 부랴부랴 병원에 가보았더니 의사 선생님 말씀이 대충, 이 정도 가벼운 증상 가지고는 독감 검사를 받을 자격이 없다, 한 이틀 두고 보고 더 많이 아프면 그때 검사를 해 주겠다, 뭐 이랬다. 일단은 독감이 아닌 것으로. 다시 연수원으로 돌아가는 발걸음이 무거운 건지 가벼운 건지 도통 알 수가 없었다.

 

어쨌든 지금도 컨디션은 좋지 않고, 약을 먹어도 그다지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조심스레 독감을 의심해보는데, 수요일 쯤 진단받아봐야 그 뒤는 어차피 연휴라서 아무 의미가 없다……. 나는 대체 아프고 싶은 것인가 아프기 싫은 것인가?

 

 

--- 읽은 ---

12. 도시를 읽는 새로운 시선 / 최재정 : 122 ~ 214

: <도시를 읽는 새로운 시선>이라는 제목의 방점은 아마도 새로운에 찍힐 것인데, 그렇다면 도시를 읽는 낡은시선이라는 것이 존재하고, 최소한 그 낡은 시선이라도 갖춰 두어야 이 책의 시선이 새로운지 아닌지를 판단할 수 있다는 이야기인데, syo……. 문외한의 슬픔은 어지간한 수준의 책을 만나면 좋은 책인지 아닌지를 가늠할 수 없다는 것이고, 어지간히 괜찮은 책의 특징은 문외한에게 가치의 유무를 쉽게 파악 당하지 않는 데 있다고 생각한다.

 


 

13. 커피 연구소 / 숀 스테이먼 : 105 ~ 215

: 이건 과학책입니다. 레알 과학책.

 

 

 

--- 읽는 ---

맛있는 교토 가정식 / 정혜인 : ~ 120

고양이가 돌아오는 저녁 / 송찬호 : ~ 60

서울 선언 / 김시덕 : 122 ~ 266

세상을 알라 / 리하르트 다비트 프레히트 : 331 ~ 489

그놈의 소속감 / 김응준 : ~ 134

보고서의 법칙 / 백승권 : ~ 179

우리는 왜 이렇게 오래, 열심히 일하는가? / 케이시 윅스 : ~ 63

 


--- 도착한 ---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5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20-01-21 07: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스트레스 때문에 몸이 아플 수 있어요. 저도 그런 경우가 있어요. 지난주 이틀 동안 오한과 근육통에 시달렸어요. 그 당시에 저도 독감이라고 생각했는데 진통제 먹으니까 증상이 사라졌어요.

syo 2020-01-21 09:01   좋아요 0 | URL
그런가요.... 전 아무래도 감기 같긴 한데, 이게 몸이 괜찮아졌다 말았다 해서 골치가 아프네요.
사이러스님 어떻게, 잘 지내시나요...

반유행열반인 2020-01-21 08: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syo님 건강 조심하세요. 자꾸 삼님 놀리는데 본인 몇 개 하는지는 안 알려주는 syo님...저는 윗몸일으키기 빵 개 하는 사람이라 못하는 사람한테 공감...ㅋㅋㅋ

syo 2020-01-21 09:02   좋아요 1 | URL
결과적으로는 저도 고만고만합니다만.....
그래도 쟤 하루치를 한 세트로 치고 몇 세트 하긴 합니다. ㅎㅎㅎ

반유행열반인 2020-01-21 09:26   좋아요 1 | URL
우와아아아아아 경이로운 눈빛으로 보는 중입니다. ㅎㅎㅎ

2020-01-21 09: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21 22: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20-01-21 15: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 나는 대체 아프고 싶은 것인가 아프기 싫은 것인가? 고것이 문제로다!
아픈 건 좋은데 아프지만 않으면...말 되나요?ㅋ
암튼 애매할 땐 차라리 확 아파버리는 게 낫긴 합니다.
그래야 스요님의 면역병들이 싸워줄 텐데.
걔네들도 고민 많이할 것 같아요. 싸워 말아 하면서.
암튼 몸 잘 보존하시길.^^

syo 2020-01-21 22:08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ㅎㅎㅎㅎ 그냥 감기였던 것 같습니다. 컨디션이 확 좋아지네요. 스텔라님의 응원말씀 덕분일까요? ㅎ
스텔라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Angela 2020-01-22 00: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소소한 지나치는 일들을 이렇게 스토리로 만드는 syo님 클라쓰 ㅋㅋㅋ

syo 2020-01-24 10:57   좋아요 0 | URL
ㅎㅎㅎ 안젤라님, 명절 잘 보내세요^-^

공쟝쟝 2020-01-24 11: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번감기 독해여 ㅠㅠ 오래가요 ㅠㅠ 감기야 물러가라 훠어이~~~~~~~

syo 2020-01-24 11:33   좋아요 1 | URL
다 나았어요 ㅋㅋㅋㅋ 독감아니라 평민(?)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