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어떤 책을 얼마큼 읽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아요. 100권 읽기 같은 목표도 없고요. 고전을 읽어야겠다는 다짐, 인문학을 읽어야 한다는 의무, 같은 건 없어요. 예전에는 그런 계획 세우기에 바빴죠. 계획을 세웠으니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노력도 있었고요. 한데, 이제는 끌리는 대로 그냥 읽어요. 그냥 좋아서요. 읽는 인간이지만, 성찰을 하거나 하지 않아요. 물론 그러면 더 좋겠지요. 그런 부담을 갖고 시작하면 읽기가 힘들어져요.


좋아하는 게 있다는 게 감사하다고 할까요. 사실, 무기력해지는 일상에, 다시 존재나 쓸모에 대한 생각으로 머리가 아파지는 날들이라 살짝 무릎이 꺾이는 것 같다고 할까요. 그래도 이상하게 읽어야 할(?) 책이 있으면 조금 마음이 놓여요. 그래, 나는 읽어 할 책이 있지, 하면서요.


책을 읽는 일은 쉬운 것 같으면서도 어렵죠. 이해가 안 가는 부분도 많고요. 재미있게 읽었던 소설과 시가 점점 어렵게 느껴지니까요. 그래서 또 그냥 읽어요. 이해하려 애쓰지 않고 건너뛰기도 하면서 말이에요. 그러다 보면 다시 돌아가기도 하고 반복해서 읽기도 하고요. 아니면 도중에 그냥 멈춰도 좋아요. 나중에 다시 생각날 때가 있어요, 그럼 그때 읽어요. 읽기가 어렵게 느껴진다면 한 번 해보세요. 한 권의 책을 다 읽어야 하는 부담으로 책 자체에 대한 흥미를 읽어버리면 안 되니까요.



그럴 때는 재미있어 보이는 책, 뭔가 궁금해지는 제목이나 내용을 보고 선택해도 좋아요. 최근에 자음과모음에서 『시소 첫번째』가 나왔죠. 제목이 무척 재밌죠? 사실, 저는 시소 프로젝트에 대해 몰랐어요. 봄, 여름, 가을, 겨울에 발표된 시와 소설을 한편씩 선정했다고 하더라고요. 젊은작가상이나 소설보다 시리즈와 비슷한 맥락인 것 같은데요. 자음과모음이 영리한 게 시와 소설을 같이 실었으니 소설을 읽는 독자, 시를 읽는 독자, 모두 공략한 마케팅이 아닐까 싶어요. 저는 시가 더 궁금해서 이 책이 끌렸거든요.


그리고 드디어 『환희의 인간』을 곁에 두었어요. 아, 이 책은 읽기도 전에 떨려요. 살짝 몇 군데 펼쳐봤는데 기대 이상으로 좋다는 게 와락 느껴지더라고요. 그런데다 『악스트 Axt 2022.1/2』 에서 김연덕 시인이 『환희의 인간』에 대한 글을 쓴 꼭지를 발견했다죠. 그러니 어쩌겠어요. 이 책은 미리 좋은 책이라고 말하려고요.


책으로 이어지는 책이라고 할까요. 한강의 인터뷰를 읽고 누군가는 아직 읽지 않은 그의 소설들을 읽게 될지도 모르니까요. 내가 모르는 책들과의 만남, 그 역시 책이 주는 선물이고 책이 좋은 이유지요. 그래서 읽어요, 그래서 좋아하고요. 나에게 좋은 책들이 어딘가의 누군가에게 또 좋은 책이 될지도 모르니까요.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5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ransient-guest 2022-01-24 09:4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독서에 있어 최고의 마음가짐이라고 생각합니다 ㅎ

자목련 2022-01-25 10:09   좋아요 1 | URL
최고의 마음가짐, 참 좋아요^^

얄라알라 2022-01-24 09:5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자목련님께서 조근조근 말씀해주시니 마음이 편안해 져요. 책읽기에 리스트 부담이.늘.있는데...자목련님의 태도를 벤치마킹해야겠어요~^^

자목련 2022-01-25 10:10   좋아요 1 | URL
책 욕심만 자꾸 자라서 저도 책 읽기 본연의 즐거움을 찾고 싶어서요, ㅎ

그레이스 2022-01-24 10:1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좋아서 읽죠 ♡.♡
저도 요 며칠은 그러고 있어요^^

자목련 2022-01-25 10:10   좋아요 2 | URL
우리 좋으니까, 계속 읽어요!

blanca 2022-01-24 10:2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환희의 인간> 정말 너무 좋았어요. 시인의 리뷰도 정말 정말 좋았어요. 자목련님도 좋아하실듯...

자목련 2022-01-25 10:10   좋아요 0 | URL
아, 점점 더 좋아집니다. ㅎㅎ

새파랑 2022-01-24 10:41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그냥 좋으니까 읽는게 가장 정답인거 같아요~!! 중요한건 즐거움이 맞습니다~!!

자목련 2022-01-25 10:11   좋아요 1 | URL
즐겁게, 신나게 책과 놀아요~

책읽는나무 2022-01-24 11:29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맞아요.그냥 읽는 게,좋아서 읽는 게..맞는 말씀인 듯 합니다.
저는 좋아서 읽기도 하고, 때론 의무감으로 읽기도 합니다. 심적 부담감이 들 때도 많고, 때론 그 속에서 많이 배우는 계기가 되어 그게 재밌을 때도 있긴 합니다만...확실히 책은 좋아서 그냥 막 재미나게 읽는 게 정답인 듯 합니다.계속 읽으면서 고개 끄덕이고 갑니다^^

자목련 2022-01-25 10:12   좋아요 2 | URL
의무감, 부담감, 모두 맞는 것 같아요. 단순한 취미로 시작된 읽기가 배움과 사유로 이어지니까요.
오늘도 즐겁게 읽고 계시죠?

거리의화가 2022-01-24 13:13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읽고 싶은 책들을 읽는 게 최고인 것 같습니다!
좋아야 계속 읽을 수 있는 힘이 생기는 것 같아요.

자목련 2022-01-25 10:12   좋아요 0 | URL
좋아야 계속 읽을 수 있는 힘이 생긴다!
좋은 힘을 키우는 일이네요^^

라로 2022-01-24 13:4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는 크리스앙 보뱅의 <작은 파티 드레스>로 처음 보뱅을 만났는데요 너무 좋았어요. 그 느낌 사라지지 않기 바래서 다른 책 안 읽으려고 했는데 좋다시니 이것도 읽겠어요. ㅎㅎㅎ

자목련 2022-01-25 10:13   좋아요 1 | URL
저는 이 책이 처음이에요. 책도 완독은 못했고 다른 분들의 리뷰를 살짝 봐도 너무 좋더라고요!

프레이야 2022-01-24 16:2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전 원래 리스트 만들어 목적 두고 읽고 이런 계획적인 인간이 못 되어요. 좋아서 되는대로 당기는대로 ㅎ 이게 꼭 좋은 습관은 아닌데 책도 인연이라 그게 마음은 편한 거 같아요. 환희의인간 사두고 다른 책에 자꾸 밀려나고 있네요. ^^ 자목련 님 이런 대화체 글 다정하게 들려요.

자목련 2022-01-25 10:14   좋아요 0 | URL
책도 인연이라는 말, 맞는 것 같아요.
같은 책을 곁에 두는 일, 그 역시 즐거워요!!

mini74 2022-01-24 17:3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끌리는데로 좋아서 ~ 설레는 독서목표인데요.~ 저도 그냥 읽어볼래요 자목련님_*^^*

자목련 2022-01-25 10:14   좋아요 3 | URL
우리, 그냥 좋은 대로 즐겁게 읽어보아요~~

희선 2022-01-24 23:3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도 책 어느 정도 읽어야지 생각하지 않고 봐요 한번 본 책은 끝까지 봐야 해서... 시작하다 그만둔 게 아주 없지 않지만, 거의 다 끝까지 봅니다 그건 끝까지 볼 책만 봐서 그럴지도... 2022년 일월 얼마 남지 않았네요 책은 늘 보는 거니 즐겁게 보면 좋겠습니다


희선

자목련 2022-01-25 10:15   좋아요 4 | URL
책은 늘 보는 거니까, 더 즐겁게 읽어야겠죠?
보내주신 마음, 최근에 잘 받았습니다. 항상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