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어린 영웅들
레베카 하젤 지음, 헬렌 칸 그림, 한창희 옮김 / 미래엔아이세움 / 200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은 큰 애가 어쩐일인지 책에 관심을 가진다.  그렇다고 책을 막 읽는 건 아닌데 "엄마 읽을 책 없어?" 라며 책을 달라고 한다.  방 한가득 쌓여있다보니 어디서 찾아야 할지 모르는 것도 당연한거고... 엄마 책이라고 생각해서 함부로 손을 못대기도 한다.  그건 참 미안하다.. 뭔가 구분이 돼 있고 아이들도 자유롭게 책에 손댈 수 있는 환경이어야 하는데 너무 쌓여있다보니..거참..

암튼 둘째랑 내가 책을 읽고 있으니 자신도 뭔가 읽어야 하는 느낌이 드나보다.  막 읽으려고 덤비진(?) 않는데 그래도 책을 찾는다.  그래서 아이책들 중에 내가 함 읽어보고 주려고 이 책을 들었다.  의외로 큰 애가 위인이라고 해야할지 그런 사람들을 잘 몰라서 이 책이 괜찮을 듯 해서 들었는데 생각보다 글밥이 많아서 읽는데 나도 시간 좀 걸렸네 그려.

여러 영웅들의 어린시절을 작가인 내가 찾아 가서 이야기를 간단하게 들어보는 스토리로 구성 돼 있는데 의외로 내가 아는 영웅이 별로 없어서 놀랐다는 사실.  전화 발명한 벨이나 헬렌켈러, 그리고 그 선생님 (이름이 갑자기 또 생각이 안나다니..거참)

다윗.. 은 성경에 많이 거론돼서 이름은 들어봤으니 골리앗과 싸운 일화 정도만 아는 얕은 수준이었고...

그외에 있는 다른 영웅들도 생각보다 내가 많이 몰랐다.  아이책 읽으며 오히려 내가 배운 느낌.

물론 글밥때문에 좀 졸았다는 건 안 비밀.

우리 애도 읽다가 조는 건 아닌가 몰라. ㅋ



고통속에서도 꿋꿋히 이겨내고 업적을 남기거나 다른 이들을 위해 헌신하는 희생정신을 느낄 수 있는 전형적인 그런 위인이야기들 느낌.  세계적 인물들을 몇명 골라 이야기화 된 책이라 잘 모르는 아이들에겐 유용할 듯 싶다.

단지 좀 읽는데 재미와 호기심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그런 기분도 들었다면 아이들이 더 많이 접하지 않을 까 하는 아쉬움은 남았다.  너무 따닥따닥 붙은 글씨체들이 책 읽기 그리 즐기지 않는 아이들에겐 질리는 느낌을 줄 수도 있어서 말이지.

이 책으로 세계 위인들 이야기를 좀 알긴했는데 우리나라 위인 관련 책도 있으려나.

외국작가라 우리나라 위인이 한명도 없었으니 다른 시리즈로 나오지 않았을까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낫씽맨
캐서린 라이언 하워드 지음, 안현주 옮김 / 네버모어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솔직히 말하면 이 책에 대한 기대감이 그리 큰 건 아니었다.

어차피 추리, 스릴러를 좋아하니 이런책 출간되면 얼씨구 좋구나.  이런 기분으로 책을 드는데 책 소개에서 살인사건에서 생존한 생존자가 책을 내고 범인을 찾는다는 특이한 구성이 관심을 끌긴 했었다.  하지만 처음 만나는 작가라 그리 큰 기대를 안 했던 것도 사실.

그런데 이상하게 책을 받자마자 왜 그리도 이 책이 읽고 싶던지.....

다른책이 내 손길을 기다리는데 이 책을 무조건 먼저 들고 싶다는 생각에 에라이~ 라는 심정으로 이 책을 먼저 펼쳤다.

오~

진도 팍팍 나가며 가독성 죽인다.  그리고 허얼~ 이건 뭐임?

범인이 이렇게 첨 부터 다 까발려저도 괜찮아? 진심 그래도 괜찮다는 거야?  그 정도로 이 자신있다는 거야? 라는 중얼거림.

진짜 첨 부터 나 범인.  그리고 너 생존자.

와...

이 와중에 뒷 얘기 궁금해서 잠 못 자는 나.  심지어 범인이 뒷 얘기 궁금해서 생존자 작가의 책 들고 몰래 창고로 들어가서 읽는거나 차 안에서 읽는 거 막 이해된다.  이 작가의 이야기 자체가 책을 손에서 놓치 못하게 만드는 구만.

일단 나는 범인이 이렇게나 가까이 있을 줄 몰랐고 이렇게 치밀하거나 대범 할 줄 몰랐네.

하긴 연쇄살인범들 잡고 보면 너무나 평범해서.. 심지어 너무 대단치(?) 않은 인물이어서 허무할 정도라는 그 말의 의미를 알거 같기도 하다.


서너건의 성폭행으로 시작된 일이 이제는 대범하게 살인으로 발전하고 심지어 연쇄로 이어진다.

그리고 우리집 네 가족이 그 마지막 범행대상이었다.  그리고 나는 살았다.  몰래 마신 쥬스로 화장실로 가기 위해 깼고 그 사이 우리집에 침입한 범인은 엄마를 성폭행하고 엄마, 아빠, 동생 애나를 죽였다. 

분명 나를 죽일 수 있는 범인은 나를 죽이지 않고 그 자리를 떠났고 그 고통속에서 살아 남은 나는 여전히 미제사건으로 남은 그 범인을 잡기위해 우연찮은 기회에 글을 쓰게 됐고 책을 출간하게 됐다.


자, 그러니까 이 책은 지금의 범인 나의 이야기와 과거 일어났던 사건들에 대한 이야기 조사를 마친 생존자 나의 이야기가 번갈아 가며 이어진다.  평범한 일상을 살고있는 범인 나.  그런 나의 범행들이 책 속에 고스란히 낱낱히 나타나 있다.  심지어 범인인 나 역시 궁금해서 책을 덮지 못한다.  그리고 생존자 에블린 나의 이야기는 오롯한 고통속에서 살아온 이십여년간의 아픔이 글 속에 묻어있다. 


이제껏 뭐랄까.  이런 추리 스릴러 소설을 읽으면서 나는 늘 범인을 잡는 경찰들에 감정이입하고 범인을 추리하고 그 스릴을 느끼는 맛으로 책을 읽어왔었던 것 같다.  대부분 그렇치 않았을까.  그런데 생각해보면 나는 그 범행이 있고 난 후의 피해자들의 삶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지 못했던 것 같다.  물론 TV뉴스에서나 다큐등에서 간혹은 나오지만 텍스트로 만나는 그 고통이 더 깊이 박히는 이유는 뭘까.  그리고 어째서 나는 한번도 그들의 고통을 심각하게 생각해 보지 않았던가.

심지어 나 역시 사고로 인한 트라우마를 지고 있으면서 말이다.


참 할 말도 많은 책이고 재미도 있는 책이고 특이한 구성력 또한 멋진 책이다.

그래서 오~오~ 감탄사 연발에 가독성도 짱이어서 다 읽고 얼른 리뷰써야지.. 라는 맘이 들었던 책.

물론 바빠서 이제서야 리뷰쓰는 건 안 비밀.

그나저나 다시 연쇄살인범에게 미끼(?)가 되기로 한 에블린.

범인 잡혔냐고?

이제는 범죄생활(?!)을 접고 건실하게 살아가는 범인이.... 다시 시작했냐고?

에블린의 삶은 여전히 고통이냐고?

책 읽어 봅시다.

작가에게 뒷통수 제대로 또 한번 맞을 테니까.

아무것도 남기지 않는 낫씽맨.

아무것도 아닌 낫씽맨.

그래서 그 삶도 낫씽, 아무것도 아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폭풍의 시간 스토리콜렉터 94
넬레 노이하우스 지음, 전은경 옮김 / 북로드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캬~ 표지족인 나는 또 북로드의 표지에 감탄한다.  표지 진짜 기가막히게 뽑았다는...

비록 시리즈 연결 안되게 인물들이 다 제각각인 느낌이지만 세월이 흐르듯 주인공 셰리든 역시도 커가는 중이니 세 시리즈 인물이 그리 비슷하지 않아도 이해가 된다.  하긴 실존 인물도 아닌데 표지 인물 가지고 뭐라뭐라 하는 나도 웃기긴 하다.

그래도 표지 보며 뭔가 셰리든을 상상하게 되니 지난번 주근깨 그녀의 모습이 또 이렇게 나타난 거 같아 표지에 흠뻑 빠진달까.

그나저나 이 시리즈 완결은 왜 이리 더디었던 겐가.

심지어 내가 그 전작을 읽은게 2016년인데.. 아놔.. 지금 2021년..

어제일도 기억 잘 못하는 사람인데 5~6년전의 책을 기억할려니 꽤나 힘들다.

그렇다고 재독하자니 솔직히 말하면 넬레아줌마의 타우누스 시리즈에 비해 이 시리즈는 개인적으로 즐기는 스타일이 아니었던지라 굳이 재독까진... 하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예전 리뷰를 꺼내봤는데... 난 또 줄거리 잘 안 쓰는 인간인지라...  봐도 그때 느낌만..

근데 뭐.. 그 느낌이 뭔지 알겠는 이 기분.   내가 읽고 쓴거니 그렇긴 한데... 대충 느낌 스물스물 기어나왔다.

솔직히 말하면..두번째 권도 뭐 딱히 그리 좋아하는 주인공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그냥 거기서 끝나버려도 아쉬워 하지 않았을 거 같은 느낌이다.  이 여자아이.. 그렇다.  아이긴 하다.  본인은 웬만큼 자라고 그래서 결혼 어쩌고 할 지 몰라도 내가 볼땐 아직 철딱서니 없는 느낌.  아니, 여전히 철딱서니가 없다고 해야하나.

결혼 약속 해 놓고 이건 아니다..  싶은 그런 느낌.

아... 그래 셰리든 니가 그냥 얌전히 모든걸 받아 들이지 않는 인물이긴 하지.  뭐 꼭 그래서 결혼 파토내는 건 아니지만.. 어쨌든 예전 그녀의 모습이 여전히 남아있구만.

물론 넬레아줌마의 캐릭터 하나하나에 생명을 불어넣는 디테일은 여전해서 다른 사람들 글 같으면 지겨웠을지 몰라도 넬레아줌마의 수다스러운 디테일은 또 그저 감사하게 읽게 된다.


그나저나 그냥 제발 주위사람들도 그렇고 편하게 인생을 살아갈 수는 없는 거냐 ㅖ리든 그녀는..

복잡하게 얽히고 설키어도 어찌이리도 복잡할까나.

뭔가 될 듯 하면서도 안되고 행복해 질 듯 하면서도 불행이 닥쳐오고.... 편안한 삶은 아닌게야.  이미 알고는 있었지만...


모르겠다.  그냥 읽으면서도 이 여인네에겐 여전히 감정이입이 잘 안되고 엄청난 시련을 딛고 일어나는 그녀에게 안타까움보다는 와닿치 않는 캐릭터라는 느낌이 강하다.

몇년전 이 시리즈 읽고 리뷰 썼을때에도 그냥 넬레아줌마 타우누스 시리즈만 얼른 좀 내주시면 안될까요? 했었는데 간만에 나온 셰리든의 성장소설이 딱히 또 공감안가서 난감했다.

아직 20대 초반이라고 하지만 난 이렇게 안 살았던 거 같거든.

물론 또 이렇게 셰리든처럼 엄청난 사건들을 겪지 않았으니 그럴수도 있겠지만 그녀가 선택하는 모양새에서도 안타까워 하고 뭐 어쩌고 하는 마음이 안 드니 큰일일쎄.

그래도 자신의 꿈을 펼치고자 하는 순간이 다가오니 그녀의 행복을 좀 빌어볼까도 싶지만....

그냥저냥 읽으면서 드는 생각은... 넬레아줌마는 성장관련 소설보다는 추리소설이 짱인걸로.

아니면 성장소설 주인공 좀 매력적으로 써주신다면 제가 엄청 사랑해줄텐데 말이죠잉~

작가만 믿고 무조건 읽는 책이라 주인공이나 주위 인물들의 살아있는 이야기를 만날 수 있긴 하다.  어차피 넬레아줌마니까.

그나저나 셰리든이 노래하는 제목의 <폭풍의 시간>..   딱 자신의 이야기와 들어맞는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교 마왕 신나는 책읽기 59
정연철 지음, 홍그림 그림 / 창비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가 넘나 귀엽다.  알고보니 내가 얼마전에 읽은 삼행시에도 그림을 그린 작가분의 작품인데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그림체다.  암튼, 표지에서나 제목에서나 대체로 어떤 내용인지 감이 잡히는 그런 동화느낌.

물론 그 비교대상이 친구 겸 이종사촌 이긴 하지만서도.... 여튼 비교란게.... 별로지..

나도 그걸 알면서 우리 아이들에게 비교짓을 하는 듯 한데... 그렇게 하고 나면 헉~한다.  속으로 실수했다고..

어릴적부터 비교대상 속에 살아와서 그런지.. 참 쉽게 고쳐지질 않네.

우리 아이들만이라도 비교 안하고 살고 싶구만...


이 책도 이모네는 잘 살고 이종사촌 아라는 뭐든 잘한다.  딱 하나 초은이가 잘하는건 아라보다 피아노를 잘 친다는 거.

그래서 이것저것 화가 나기도 하고 심술을 부리기도 한다.

자신의 마음속에서 비교마왕이 나오는 걸 아는데 영 쉽게 사라지질 않는다.

사람의 마음이 솔직히 다 마음먹은 대로 되겠는가.  어른도 힘든데...

알고보니 엄마랑 이모도 투닥투닥된다.  얼마전까지 사이가 좋았던 것 같은데 자신과 이종사촌간하고 비슷하다.

사람사는게 다 뭐 그런거지.

두 가족이 모인 피아노 대횟날 서로간의 불만들이 드러나지만 결국 이러구 저러구 화해하는 그런 이야기

비교마왕이 나오지만 초은이는 그 마왕을 잘 조절 할 수 있을 정도의 인성을 가진 아이였다는 거.

세상이 결국 경쟁사회다 보니 서로 비교하지 않고 살아 갈 수 있는 대인배가 얼마나 될까.

하지만 그 비교마왕이 마음속에 생겼을 때 어떻게 활용하고 어떻게 자신의 것으로 만드냐에 따라 좀 더 발전하고 나은 사람이 될 수 있지 않겠는가.  그게 참 쉽지 않은 일이지만....

여튼 아이들 마음을 읽으며 내 마음도 뒤돌아 보는 계기가 된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암흑 동화
오츠이치 지음, 김수현 옮김 / 황매(푸른바람) / 2008년 5월
평점 :
품절


요즘은 내 묵은지 책 읽기가 취미가 되고 있는 상황.

의외로 잼나다.  오래전 사놨던 책들을 이제서야 숨쉬기 운동 시키는 기분이.

그동안은 늘 사재끼기만 해서 이녀석들이 숨도 못쉬고 박스떼기에 파 묻혀 지냈건만... 간만에 숙제책들 걷어내고 내 책들 숨쉬기 운동 시키니 오히려 묵은지 책들이 새롭기도 하고 거기서 또 괜찮은 내용을 만나면 오~하고 감탄하게 되는 기분이 나쁘지 않다.

그니까 이 책은 심지어 내가 결혼하기 전에 사서쟁인 책이구만...ㅋㅋㅋㅋㅋ

그때 읽고 지금 읽었다면 혹 다른 맛을 느꼈을지도 모르는데..  한번 읽기도 버거운 책들 재독하기는 과연 쉬울까나.

그나저나 오츠이치.. 이 책을 굳이 뭐 두번 읽을 필요까진 없을 거 같긴 하지만서도, 초반에 제법 사재낀 듯 하다.

당최 어느작가가 좀 유명하다 싶으면 읽어보지도 않고 사서쟁인다.  우짤꼬.  물론 그러다보니 절판된 책들도 내 책장에 한가득 있다는 자부심 아닌 자부심도 있지만 말이다.

쓸데없는 세설이 길었구만....

암튼 초반 이 책의 분위기는 너무 싫었다.

개인적으로 스릴러, 추리 이런 책 중에 암울한 분위기를 풍기는 책들을 싫어하는 데 이 책이 딱 그런 기분.

마치 뭔가 정유정 작가의 <7년의 밤> 같은 그..뭐랄까... 아..글로 설명이 좀 안되는데....

그런 분위기를 싫어하는데 이 책이 좀 초중반까지 그런 분위기를 이어간다.

심지어 잔인하기도 한데..... 이넘의 잔인성이 왜 또 치유와 연결이 되는건가?

피해자들이 오히려 가해자를 찾는 이런 어이없는 거 무엇?

뭐니뭐니해도 까마귀가 눈알을 뽑으러 다니는 동화도 끔찍해서 으윽~ 상상하며 으슬거렸는데 그 보다 더한 이야기들이 난무해서 역시나 일본소설 다운 느낌이 들었달까나.  일본소설 특유의 잔인성 뭐 그런거.

전체적으로 이 책 읽으면서 느낀건.. 이 이야기 OCN 드라마로 만들면 좋겠는데?

장르드라마 스토리로 딱 어울리는 느낌.

눈알이 빠지는 이야기도 그렇치만 이식받은 눈알에서 이식한 사람이 본 영상을 본다니..

참신하다 참신해.  분위기는 좀 그랬지만..

심지어 주인공의 기억상실증으로 자신이 자신이 아닌 상황도 참 특이하다 특이해.

스토리가 엄청 재밌다. 


초반의 음울한 분위기가 지나면 진도가 팍팍 빠진다.  물론 스릴러 느낌답게 반전 뒷통수 한방도 팡~터져주시고...

늘 스릴러 공식 반전을 난 왜 이번책에선 깜빡했을까나.

그만큼 이야기의 마지막이 재미난 탓도 있었지만...

그럼에도 좀 아쉬운 건... 너무 어린 주인공이 사건 해결에 다가간다는 거.

막 겁도 없어.  그러니 호기심도 팡팡 이겠지만...

암튼 오츠이치.. 재밌긴 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