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삶을 읽어나갑니다
이성갑 지음 / 스토어하우스(Storehouse) / 2020년 7월
평점 :
품절



아, 나는 왜 이 책 제목이 <오늘도 삶을 이어나갑니다.>라고 착각했을까?  그냥 처음 눈에 띄어 구입했는데 요즘은 이런 소소한 에세이류가 인기 많아서 그렇고 그런(?) 느낌의 에세이인 줄 알았다.  그런데, 펼쳐보니 어라? 책 이야기네? 그것도 저자가 읽고 소개한 책 백권에 관한 이야기.  오호~ 이런 책이라면 내가 또 그냥 지나 칠 수 없지.  라며 메모지를 꺼내 들어 책을 읽으면서 추천해주는 책들 중 내가 좋아할 만한 책들의 목록을 작성해 나갔다.  그나저나 나는 왜 제목을 제대로 못보는 삐꾸눈을 가진 것인가......


부산에서 <주책공사>라는 독립서점을 운영한다는 소식에 앗~ 언젠가 한번 놀러가봐야 겠다는 생각으로 방금 검색질을 했는데 주택공사를 잘 못 검색했냐고 뜨는 이 어이없음. ㅋㅋㅋ 검색할때 꼭 주책공사서점이라고 넣어야 한다.

암튼, 중앙동이고하니 언젠가 한번 저자를 만나러 가 볼 생각이다.  솔직히 책을 쓴 저자보다 책방을 구경하고픈 맘이 1순위이긴 하지만 말이다. 

추천해준 책들 중 나랑 안 맞는, 혹은 내가 좋아하는 부류가 아닌 책들 빼고 나머지 추천해 준 책들을 메모해 가며 혹여 다음 구입때 대충 어떤 내용인지에 대해 알고 싶어 간단하게 몇자 적어두기도 했다.  저자의 글맛이 짧지만 와닿게 하는 맛이 있어서 책 소개하는 책인데도 지루하지 않고 엄청 재밌다.  쉽게 쉽게 받아 들일 수 있는 기분.

책장 넘기는 맛이 아주 좋은 책이었다고나 할까.  소개해준 책 중에 읽은 책은 6권

내가 사서 꼭 보고 싶은 책은 고르고 골라 메모 메모...

읽었던 책에 대한 썰을 보며 아하.. 내가 느끼지 못한 부분을 저자는 이렇게 느꼈구나 라는 생각에 뭔가 대단한 발견을 한 기분이기도 했다.  역시 책은 읽고 같이 이야기해보고 다른이들의 시선과 느낌을 공유하면 더 배우는게 많다는 사실을 다시한번 깨달았다.


약간 아쉬운 점이라면 오타들이 좀 보인다는 것.  고친다고 고쳤겠지만 오타가 쪼매 보여서 감안하며 읽긴 했지만 약간의 아쉬움.

책방을 이렇게 열 수 있는 용기에 왠지 모를 박수를...... 그리고 자신이 읽지 않는 책은 팔지 않는 서점주인으로서의 마인드에 박수를.....

나는 이 <주책공사>서점에 가면 과연 어떤책을 골라올까?

나처럼 책 사재기 좋아하는 인간이 여전히 책이 부족하다고 느끼는데 이 책 읽으면서도 다시 한번 느낌.  저자가 소개한 책 중 70%가 우리집에 없는 책이다.  나 책 더 사야겠다. ㅋㅋㅋ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시지 탈출
미셸 로빈슨 지음, 토 프리먼 그림, 김영선 옮김 / 보림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글지글 소시지 열개가 후라이팬에 톡톡~

소시지가 지글지글 하다가 하나가 톡~터지자 나머지 중 한 소시지가 나 이렇게 죽을(?) 순 없다며 후라이팬을 탈출~

하지만 빠진곳은 세면대..

빙글빙글 물속으로 쏘옥~

또 나머지 소시지들 중 톡~하고 터지면 누군가가 탈출~

믹서기가 뭔지도 모르고 거기로 도망갔다 안녕~


하나둘 이렇게 소시지들은 탈출을 하고 자기들은 자유를 찾을 수 있다며 룰루랄라 신나한다.

하지만, 결과는?

뭐 우리가 다 예상한 결과다.

그리고 두개만 살아남은 소시지 형제.

앗싸~ 우리는 살았다.....

과연 그 반전은?


아이에게 읽어주면서 나는 또 킥킥댔네.  근데 우리 꼬맹이는 이 책의 내용을 이해 못하는 건지, 어쩌면 재미를 이해 못 하는 건지 웃지를 않는다.

재밌지 않아? 라고 물었더니..

별로..

아.. 우리 아이의 웃음 코드는 어딜까?

하긴 내가 재밌다고 다른이가 다 재밌는 건 아니니까.

아직도 우리 꼬맹이는 방귀랑 똥.. 이런 단어의 책들이 재밌나 보다.

나는 재밌었다 그래도..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란 아이 이안 네버랜드 우리 걸작 그림책 54
이소영 지음 / 시공주니어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상뻬 아저씨의 <얼굴 빨개지는 아이>의 책이 생각나는 동화책이었다.

남들과 다르지만 자신만의 색깔을 찾아가는 아이.  그리고 더불어 사는 것을 배워가는 아이.

책으로 읽으면 참 이렇게 남과 다르다고 다른 시선으로 보는 건 하지 말아야 하는데 실제 그런일이 부닥치면 나도 한번 돌아보게 되는 이 미련한 모습이 싫네.  다름을 인정하면 될 것을 ....


얼굴에 파란색을 갖고 태어난 아이 이안.

병원에서는 모두들 일단은 지켜보자고 한다.  특별히 이상이 있는게 아니라 단지 색깔이 그런 것 뿐이니까..

하지만 그렇게 세월이 흘러가도 이안의 얼굴색은 우리들이 생각하는 색깔로 돌아오지 않고 다른 사람들은 이안을 다르게 보기 시작한다.  이안은 어릴땐 몰랐지만 거울을 보게되고 자신이 엄마 아빠와 다른 색을 가지게 되자 의문을 품는다.


문제는 이안이 부모님이 각자 색을 갖고 태어나는데 이안은 그게 좀 더 표현이 된 것 뿐이라고 하자, 이안은 무조건 파란색은 자기꺼~라고 하며 친구들과도 트러블이 생기게 되는거다.  그러면서 고립 아닌 고립이 되는 상황.

하지만 그때 전학 온 빨간의 또 다른 친구로 인해 점점 어울려 살아가는 법을 익힌다.

아이들은 그렇게 서투르게 배워가며 크는거겠지.  그리고 자신과 다르다는 것도 순수하게 받아들이고.... 어쩌면 어른인 우리들이 나이들어 가면서 다름을 인정하지 못하는 게 아닌가 싶다.


약간 상뻬 아저씨 느낌이 나긴 하지만 또 이 책만의 다른 맛이 있어서 아이와 나도 재미나게 읽었던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나는 고래래요
다비드 칼리 지음, 소냐 보가예바 그림, 최유진 옮김 / 썬더키즈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동화책은 제목만 보고는 영 감이 안 잡히던 동화책이다.  그동안 동화책을 잘 안보는 아이들때문에 잘 들이지 않는 동화책을 간만에 구입하기도 했다.  아이에게 읽어주니 들을때는 그다지 관심이 없는것 같더니 엊그제 책 정리한다고 이 책을 누구에게 줄까고 했더만 이 책 좋다고.. 안 주겠다고 한다.  듣긴 들었나?  내가 질문을 좀 하긴 했지만 관심이 그다지 없는 것 같더니......


안나는 뚱뚱해서 친구들에게 수영시간에 놀림을 받는다.  안나가 수영장에 드어가면 수영장 물이 넘치고 고래라고 친구들은 놀려댄다.  생각해보면 아이때는 이상하게 친구를 놀린단 말이야.

내 어릴적에도 책만 읽으면 우는 남자아이가 있었는데 그 우는모습 보려고 친구들이(물론 같은반 친구끼리 나도 동조했었던 거 같다.ㅠㅠ)  또 짓궂게 아이를 놀리곤 했었다.  그런데 어느날 부터 그 아이가 울지를 않자 친구들은 더이상 놀리지 않았다.  재미가 없어진 거 였다.  어찌보면 참 단순한 사실인데, 당하는 아이입장에서는 얼마나 마음 아팠을까.  이제서야 그런 느낌이 드는걸 보니 나도 참......

아이를 키우면서 그런 아픔을 서서히 공감한다.


안나 역시도 친구들의 놀림에 수영을 엄청 잘 함에도 불구하고 수영장에 가지 않으려 한다.  하지만 선생님께서 그런 안나에게 자신감을 심어주고 상상의 나래를 펼치게끔 도와준다.  세상을 바라보는 법, 자신이 고래가 되어 바다로 나아가는 그런 상상등을 하게 되면서 안나는 더이상 친구들의 놀림보다는 자신에 대한 사랑과 자신감으로 앞으로 나아간다.

어릴때는 참 멋 모르고 친구들을 놀리지만 당하는 아이는 얼마나 상처가 될까.  아이들에게도 한번쯤 더 생각하고 말을 할 수 있게끔 얘기를 해 줘야 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난 네 엄마가 아니야! 고래뱃속 세계 그림책 13
마리안느 뒤비크 지음, 임나무 옮김 / 고래뱃속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통 동화를 보면 어느날 갑자기 나타난 알, 혹은 새끼들이 "엄마" 라고 부르고 거기에 깜놀한 동물들은 새끼들의 엄마를 찾아주기 위해 나선다.  이 동화책도 제목에서 부터 이미 이야기가 어디로 흘러갈지 감이 잡혀왔지만 아이가 또 이 동화책을 원했다. 

물론, 첫 시작은 내가 예상한대로 흘러갔지만 정체모를 이녀석이 도대체 뭔 동물인지 모르겠다는 거. ㅋㅋ

하루가 다르게 자라거든.

첫날은 쪼맨했다가 이틀만에 엄청 커지고..

나중엔 다람쥐의 집까지..헐~


우리 아이들도 이 동물의 정체를 모르겠다고..

나는 고릴라랑 비슷하게 닮은거 아니냐 했는데.. 그녀석들이 그렇다고 하루만에 이렇게 막 자라진 않쟎아..

여전히 책을 다 읽었는데도 이 녀석의 정체는 모를쎄~

말도 "삐~" 밖에 안해..ㅋㅋㅋ

우리 꼬맹이는 삐~ 라는 말 읽어주니 그걸 듣고 킥킥대고...


암튼 니 엄마가 아니어서 너의 엄마를 찾아 나서는데 엄마는 어찌 됐을까나?

찾았을까나?

왠지 뭔가 지금 리뷰를 쓰면서 이 녀석 외계에서 온 생물체가 아닌가 갑자기 그런 생각이 들었음.

말도 삐~ 밖에 못하는게 의심스러워 의심스러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