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의 생각>을 지난주에 샀는데 고새 5쇄더라. 나온지 닷새 안에 산거 같은데. 요거 읽고 힐링캠프 보려고 생각 중. 다만 인터뷰에 답하는 형식이라 그런가 면접 대응하는 안철수님의 자세 이런 느낌이다. 몇 페이지 안봤지만 출마하실 것 같긴 한데...

 

깨알같이 세트로 팔고 있구먼. 대세는 역시!

 

 

 

                 

 

 

 

  

 

 

 

 

 

 

 

 

 

 

시간 날 때 한 챕터씩 읽고 있다. 술술 잘 넘어간다. 현대사 연구에 있어선 원로학자에 가깝다는 저자의 말이 참 안타깝게 느껴질 따름. 시기가 시기인만큼 현대사에 관심을 가져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보다만 대한민국 史도 마무리를 지어야 되는데...

 

 

 

 

 

 

 

 

 

 

 

 

 

 

 

 

서문만 읽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님. 조금씩 끼워읽기 식으로 보니 이해도가 떨어진다는 게 함정!

친구가 재밌다고 추천해 줬는데, 이 여름이 가기 전에!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로그인 2012-08-01 21: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로하님, 깨알 같이 알찬 책들을 읽고 계시는군요. <안철수의 생각> 저희 엄마가 먼저 읽고 계신데 인터뷰 형식이라는 점이 이 책의 장점이자 단점인 것 같아요. 안철수의 사려 깊음을 엿볼 수 있긴 한데 그만의 확신이랄까, 그런 점이 잘 안 보인다고 하시더라구요. (말하자면 '너무' 신중하다는) 알로하님 독서 목록을 보고 또 새삼 깨닫습니다. 소설만 보지 말자, 수다쟁이야 ㅠㅠ

알로하 2012-08-02 14:07   좋아요 0 | URL
반가워요! <안철수의 생각>은 잘 넘어가지만 뭔가 좀 밍밍한 맛이 있습니다. 어머님의 의견에 동감하며!! 소설~ 좋지 않나요?ㅋㅋ저도 빨리 소설의 세계로 돌아가고 싶어요.ㅋ 좋은 책 많이 소개해 주세요~^^
 
레가토 - 2012년 제45회 한국일보문학상 수상작
권여선 지음 / 창비 / 201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을 믿다>로 처음 발견한 권여선 작가의 신작 소식에 가슴이 설렜다. 그녀의 글은 아주 우아하고 또 깔끔했기 때문에 한권 한권 읽어갈수록 다음 작품을 기대하게 되었다. 방금 검색을 해보니 <푸르른 틈새>라는 2007년작 장편소설이 있었구나. 내가 놓친 건 이 책뿐이지 싶다.

 

<레가토>는 내가 작가의 첫 장편이라고 생각하며 읽은 책이다. 단편을 쓰는 것과 장편을 쓰는 것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 명확히 알 수는 없지만 막연히 단편을 쓰던 사람이 장편을 쓰려면 플롯, 글의 호흡 등등을 많이 고민해야겠구나 했을 뿐이다. 단편에서 느낀 작가의 장점들이 많이 드러났는데 미묘한 심리를 포착하는 것이나 은근한 위트 같은 것이다. 반면 이야기가 끝으로 갈수록 힘이 떨어지는 듯한 느낌도 받았다. 특히 마지막은 급하게 마무리 되는 듯한 느낌도 좀 받았다.

 

그러나 모든 것을 떠나서, 이 책은 간만에 나를 울게 만들었다. 그것만으로도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별로 눈물이 많은 편이 아니기에 책을 보고 우는 일이 참 흔치 않은데 광주사태를 그리는 대목에선 눈물이 났다. 주인공들이 지나온 세월이 참 거짓말처럼 비극적이라, 그냥 픽션이었다면 차라리 과장되었다고 생각할 부분들도 실제 일어난 일이라 생각하니 눈물이 났다. 평소 담담하게 이야기를 해온 작가도 이 주제를 다루려니 담담하기가 어려웠나 싶다. 386세대가 본다면 크게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 나는 운동권 말기? 세대로서 얼핏 들어온 운동권의 과거사를 조금 엿본 느낌이 들었다. 그들이 느낀 격한 분노와 정의에 대한 희구는 다 어디로 가버린 것일까. 모든 것을 다 알아버렸다는 시니컬함으로 대표되는 지금의 젊은 세대를 보며 그들은 무엇을 생각할까. 그들의 자녀가 다시 우리의 다음 세대가 되고 또 우리는 그들을 이해하는데 어려움을 겪게 되는 이 필연적인 순환. 이런게 레가토이고 세월이겠지.

 

옮겨 적고 싶은 구절, 재미있는 구절들이 많았는데 표시를 해두지 않아 아쉽다. 인상깊은 작가 후기를 만나기도 힘든 법인데 멋진 구절이 있어 그것만 적어둬야지.

 

 

시간의 겹침은 음의 겹침과 달라, 붉은 베일과 푸른 베일이 바람에 휘날려 찰나의 보랏빛을 만드는 마법처럼 아름다울 수도 있지만, 필사적으로 도망치는 소녀의 보드라운 발뒤꿈치를 깨무는 뱀 아가리의 본능처럼 잔혹하기도 할 것이다.

 

기적은 단순하다. 소설가란 글을 한 글자씩 한 문장씩 한 문단씩 한 챕터씩 차근차근 쌓아나가는 벽돌공이라는, 누구나 다 아는 뻔한 사실을 내가 뒤늦게 늦깎이로 겪었다는 것뿐이다. 그리하여 나는 이 소설이 우등상은 못 받아도 개근상은 받을 만하다고 생각한다. 이제껏 나는 개근상의 가치를 사유할 기회를 박탈당해왔다. 그건 내가 어려서부터 우등상을 너무 많이 받아왔고 그 경험에서 우등상이 별로 대단한 것이 못된다는 결론을 얻기보다 최고의 우등상을 받지 않으면 안된다는 강박에서 자유롭지 못했던 탓이 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학문의 즐거움 (양장)
히로나카 헤이스케 지음, 방승양 옮김 / 김영사 / 2001년 11월
12,800원 → 11,520원(10%할인) / 마일리지 640원(5% 적립)
양탄자배송
내일 아침 7시 출근전 배송
2012년 07월 18일에 저장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이리시스 2012-07-18 11: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로하님 달랑 이것만 넣어놓고 가시면 어쩝니까ㅎㅎ 보고 싶었는데..

알로하 2012-07-24 11:39   좋아요 0 | URL
또 게으름병이 도져서 빈둥대고 있어요ㅋ 저도 아이리시스님 보고 싶어요~ 서재 나들이도 별로 안하고 있는데.. 여전히 좋은 글 많이 써주고 계시죠?ㅋ
 
움직이는 집의 살인 집의 살인 시리즈 3
우타노 쇼고 지음, 박재현 옮김 / 폴라북스(현대문학) / 2011년 12월
평점 :
절판


나름 반전이 있는 추리소설. 하지만 핵심사건 해결이 좀 맥빠진다. 집시리즈는 이정도에서 딱 그친 작가의 센스에 박수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드.디.어!!!!!!!!!

 

나도 동영상을 올릴 수 있다 . 흑흑흑 감격

 

다락방님 다시 한번 고맙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락방 2012-05-04 10: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이걸 올리고 싶으셨던거군요!

알로하 2012-05-04 13:17   좋아요 0 | URL
ㅋㅋ네 이걸 올리고 싶었답니다!!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