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삶을 살아낸다는 건
황동규 지음 / 휴먼앤북스(Human&Books) / 2010년 5월
10,000원 → 9,000원(10%할인) / 마일리지 5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2년 02월 23일에 저장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강추천도서] 침묵 안으로 들어가는 순간을 사랑한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로그인 2011-12-14 19: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거 봤어요 ㅎㅎ 지하철에서는 주로 책을 읽는다는 말, 또 이야기 속에서 잠시 나와 침묵에 빠지는 그 순간이 좋다는 말, 다 좋아요. 나는 아직 지하철에서 편하게 책을 읽을 수 없는데 말이에요. 너무 예민해서 그런가... 사람에 대한 아주 근본적인 애정과 이해가 있다면 한강처럼 그럴 수 있을 것 같아요.

알로하 2011-12-16 13:15   좋아요 0 | URL
한강씨 소설은 아주 농밀하면서도 여백이 있고.. 능력부족으로 설명을 못하겠네요. 아무튼 그런 느낌인데 인터뷰도 딱 작가님 같지 않나요? ^^

비로그인 2011-12-14 19: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참, [희랍어 시간]은 읽으셨어요? @_@

알로하 2011-12-16 13:13   좋아요 0 | URL
ㅋㅋ 아직이요! 한번 읽으면 끝까지 읽게 될거 같아서 통으로 시간을 낼 기회만 노리고 있어요~

2011-12-21 03: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연말에는 책을 몰아서 보겠어! 라는 큰 꿈을 안고 한보따리 질렀더니

3일인가 지난 후에 알라딘 머그가 나왔다. 왜 난 이걸 미리 생각하지 못했을까?ㅜ

2009년 것부터 가지고 있는데 괜히 집착하게 된다. 올해 머그도 받고 싶어요. 그런데 책을 이미 많이 샀어요. 흑흑흑

 

그냥 모른체 하고 또 질러버려?;;

 

얼마전 지른 책들.

 

 

 

 

 

 

 

 

 

 

 

 

 

 

 

 

 

 

 

 

 

 

 

 

 

 

 

 

 

 

 

 

 

 

 

 

 

 

<고독의 위로>부터 보고 있다. 책 자체는 너무 좋은데 주변 사람들에게 추천을 못하겠다. 제목 때문에ㅜ 하나보단 둘이 좋다는 말이 신앙처럼 받들여지고 있는데 거기다 대고 '고독의 위로'를 추천하면 이 연말에 외로운 안타까운 자로 인식되고 말것이다. 책 내용은  딱히 그렇지도 않은데. '혼자 있음'이 주는 혜택, 그리고 '혼자있음'을 즐기는 성향은 어떻게 생기는가, 고독과 창의성의 관계 등등 흥미로운 구석이 많다. 끝까지 보고 리뷰하고 싶은데 귀차니즘이 허락할런지.

 

<닥치고 정치>는 옛날에 다봤는데 아 책상위에서 편히 쉬신다. 언제 리뷰 쓰려나...아..

아무튼 <달려라 정봉주>, <조국현상을 말한다>를 구입해서 '나꼼수' 시리즈 완성. 나꼼수 골수팬이 될 지경이다. 살짝 열어만 봤는데 정봉주 의원 책이 재미있을 듯.

 

<올리브 키터리지>/<희랍어 시간>은 '사야만 했던(!!)' 책이리라. 메마른 내 감성을 적셔주기를.

 

**

 

화를 참는 방법에 대해 숙고하고 있다. 참는다기보단 느끼지 않는 편을 원한다고나 할까? 여러가지 책도 보고 기사도 참고해서 실행도 하는데, 욱하는 성질이 사그라들지 않느다. 바로 지금같은 순간엔 '왜 나는 저런 같잖은 사람의 같잖은 행동에 일일히 분노하는가'하는 자괴감이 몰려온다. 왜 이리 '마음 다스림'이 힘든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긴 집의 살인 집의 살인 시리즈 1
우타노 쇼고 지음, 박재현 옮김 / 폴라북스(현대문학) / 2011년 10월
평점 :
절판


데뷔작이라는 점 때문에 별 4개. 트릭은 좀 낡은 감이 있지만 무슨 집, 무슨 관 시리즈에 약하기 때문에.ㅋㅋ탐정이 너무 늦게 나오는데 시리즈물 <흰집의 살인>에서는 좀더 일찍 나와주길 바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착의 귀결 오리하라 이치 도착 시리즈 3
오리하라 이치 지음, 권일영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1년 9월
평점 :
절판


요코미조 세이시로 시작해서 기묘한 이야기로 끝난다. 도착 시리즈 1, 2편을 보지 않았기 때문일까. 특히 목매다는 섬은 지루해서 몇번이고 포기할 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로그인 2011-11-24 02: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일본 소설... 잘 안 읽는데, 요즘 무라카미 하루키에 관심이 쏠리고 있어요. 히가시노 게이고는 휘리릭 넘어가는 쪽수만큼의 여운이 없어서 아쉬워요. 날씨가 무슨 겨울 같네요. 서울 어디에는 눈이 내렸다던데... 추위 조심하시길!

알로하 2011-11-29 11:36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말없는수다쟁이님. 날씨가 춥다가 비가 오다가 또 갑자기 따뜻하다가 종잡을 수가 없네요. 무라카미 하루키 신간 잡문집은 사두기만 하고 생각보다 페이지가 넘어가지 않네요. 역시 잡문집은 기대를 하지 말았어야 하는 걸까요?ㅠ 아직 안사셨다면 다른 구간을 사시길 추천. 일본 추리소설은 쭉 읽고 있답니다. 그런데 요즘 보는 것마다 좀 실망스러운 기분이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