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블로 네루다 자서전 - 사랑하고 노래하고 투쟁하다
파블로 네루다 지음, 박병규 옮김 / 민음사 / 200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말미 아옌데의 죽음을 말하는 네루다가 잊혀지지 않는다.  

 

  이후 칠레의 고통은 도르프만에게서 충분히 보았기에 네루다의 슬픔이 더욱 절절히 다가온다.  

 

  시인의 몫이 노래 뿐이라는 이들에게 네루다는 사랑과 투쟁을 말하는 것이리라.  

 

         Pablo Neruda(1904–197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