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얼굴을 찾을 때까지 믿음의 글들 240
클라이브 스테이플즈 루이스 지음, 강유나 옮김 / 홍성사 / 2007년 1월
평점 :
품절


  좋은 소설이다.

 

  담고 싶은 뜻과 소설의 재미가 잘 어울려 있다.

  

  <천국과 지옥의 이혼>보단 덜 설교적이고 완성에 대한 작가의 의지가 보인다.

 

  소재로 이야기를 돌리자면 우리의 '바리데기'와 비교해 볼 만하다.

 

 '찾음'의 의미 또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