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로 받은 세 권 빼고, 세 곳의 도서관을 드나들면서 열심히 날랐던 책들이다. 물론 모두 완독했다고는 말할 수 없다. 어차피 빌린 책이라 미련없이 가차없이 읽지 않은 책도 부지기수다. 이들 중 세 권은 소장하기 위해서 구입했다. 그 세 권 중 단연 한 권을 뽑으라면........맨 밑에 있어요~~~





































































































































































               

   









2021.12.09. 이후 빌린 책
























바로 이 책.

장대한 인도 종교사를 한 호흡으로 꿰뚫는 역저라는 생각이 든다. 시야가 확 트이고 눈이 밝아진 기분이 드는 책이다. 

















힌두교의 역사는 저렇게 깊고 높은 세계관으로 사람들을 어떻게 착취하고 지배하고 소외시켰는지를 보여 준다. 사실, 역사 속에서, 구체적인 물질 상황의 변화 속에서 무엇이 옳은 것인지를 규정하는 맥락은 종교에 따라 다르지 않다. 힌두교에서 그 기준이 상대적으로 해석 가능하고 시대와 장소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기독교의 그것과 달리 보이고 더 자연적이거나 인간적인 것으로 보일 뿐, 결국은 항상 가진 자, 정의를 규정하는 자, 권력을 쥔 자를 위하는 방향이라는 점에서 동일하다. 이것이 곧 힌두교의 도덕과 법이 만들어 낸 역사의 해석이다.......모든 종교는 권력이고, 그 권력은 인민을 종복으로 다루는 것이다. 진리 추구와 공동체 질서를 둘러싼 힌두교의 역사는 이를 여실히 보여 준다. 진리는 상대적인 것이 아니다. 진리 자체가 없다. 그런 것은 그 어떤 종교에도 없다. 당연히 힌두교에도 없다. 그런 게 있었다면 그것은 이미 종교가 아니다.....힌두교사를 익힌다는 것은 '스승들'이 추구한 지혜를 찾는 것이 아니다. 지혜라고 하는 외피가 둘러진 역사의 변화 속에서 서로 죽고 죽이고 뺏고 뺏기고 속고 속이는 그 저잣거리의 길을 되새겨 보는 것이다.

                                                           -406~407쪽


어디 힌두교 뿐이랴. 





올해의 교훈


책은 빌려 보는 것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21-12-07 09: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와 16권이 겹쳐요. 그 중 읽은 것은 한 4권 되는 것 같고요. 빌려 읽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만 사서,,,, 제대로 읽지도 못하는 일인 반성; 그런데 저 중에 좋으셨던 세 권 중 나머지 두 권도 궁금해요. 😅

nama 2021-12-07 17:07   좋아요 0 | URL
<소크라테스 익스프레스>는 아플 때 먹는 카스테라(우리집 전통^^) 같고, 정희진의 <편협하게 읽고 치열하게 쓴다>는 각성제 같아서 구입했어요. 달거나 쓴 맛이지요. <시녀이야기>와 <증언들>도 좋은데 글쎄요... 두 번 읽을 것 같지는 않아요. 김도훈의 <우리 이제 낭만을 이야기합시다>는 패션에 관심이 많은 남자분의 글이 인상적이었어요. 자기 색깔이 분명해서 좋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