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기업을 시작하라 - 미래의 CEO가 알아야 할 시작의 기술
가이 가와사키 지음, 김동규 옮김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5년 10월
평점 :
품절


좋은 책이다. 누구에게나 베스트일 수는 없겠지만 적어도 늘 마음엔 계획이 있지만 한 발자국을 더 내딪지 못해 서성대고 있었거나, 누군가 저 밖으로 가볍게 툭 밀어주길 기다렸다면 이 책이 그에겐 베스트일거다. 왜냐하면 당신이 옳다고, 그렇게 해야한다고 믿어주니까.
>>리딩포인트 :  당신의 기업으로 미래를 변화시키라고 말한다. 그냥 첫장부터 주욱 따라하면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나님의 뜻 - 오늘 여기서 그 분을 위해, 증보판
제럴드 L. 싯처 지음, 윤종석 옮김 / 성서유니온선교회 / 2004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많은 사람들이 선택의 갈림길에서 하나님의 뜻을 알게 해달라고 기도하곤한다. 이 책은 인생의 수많은 선택의 순간에 어떻게 하면 하나님의 뜻대로 선택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너무나 명쾌한 해답을 준다. 결론부터 말하면 그 어떤 것을 선택하든 그 안에서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한다면 그것이 하나님의 뜻이다.  내가 A와 B 두가지 직장 중 어느 직장을 선택해야 좋은 선택일까 기도하는 순간에 하나님은 A와 B 어느 곳이든 그곳에서 그를 영광되게 한다면 둘 모두 그의 뜻이라고 말한다.
>> 리딩포인트 :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현재를 헌신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라니...우리에게 너무나 큰 자유와 도전을 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리 포터와 혼혈왕자 4 (무선) 해리 포터 시리즈
조앤 K. 롤링 지음, 최인자 옮김 / 문학수첩 / 2005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이제 해리는 정말 혼자라는 실감이 든다. 비장함이 감도는 이 마지막 권을 읽고 나니 정말 그의 운명이 가혹하게 느껴진다. 해리에게는 이제 볼드모트와의 마지막 싸움, 7권만이 남아있다.
>>리딩포인트 : 그래도 다행인 것은 해리가 친구들을 위해 자신의 마지막 행운을 포기했듯이 론과 헤르미온느 역시 그에게 그런 존재로 남아준다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랙 박스
아모스 오즈 지음, 곽영미 옮김 / 열린책들 / 2004년 7월
평점 :
품절


이혼한 남녀가 7년만에 그들 사이의 아들을 계기로 편지를 주고 받는다. 그녀는 7년 전 그를 배신했고, 배신당한 남자는 매몰찬 무관심으로 복수해왔다. 그것이 사랑의 끝은 아니었고, 남자는 죽어가고 있으며 여자는 설명하고 싶어한다. 그러나 헛되게도 이런 줄거리들은 이 책의 아무 것도 설명해주지 않는다.
>>리딩포인트 : 행간의 느낌들, 천천히 읽어지는 사색들...타락한 여자는 사실은 정열적으로 사랑하는 여인이고 세상을 포기한 듯 냉정한 남자는 사랑을 잃어 절망하고 있는 남자였다. 역시 난 절실하게 오즈가 좋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브리즈 2005-11-22 23: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짧은 리뷰(혹은 코멘트)지만, 아모스 오즈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됩니다.
천천히 읽어지는 사색들...이란 말을 지나갈 때는 좀더 천천히 읽게 되던걸요.
잘 읽고 갑니다. :)

michelle 2005-11-23 00: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즈의 글은 사람의 마음을 가라앉히죠. 불륜이나 상처, 화해라면 굉장히 뜨거운 주제임에도 그냥 차분해져요. 아마도 모든 삶을 바라보는 작가의 시선 자체가 안정되어 있기 때문일겁니다. 읽고 있는 시간이 행복하다고 느껴지는 작가에요. 참 좋죠.
 
웬즈데이
에단 호크 지음, 우지현 그림, 오득주 옮김 / Media2.0(미디어 2.0) / 2004년 11월
평점 :
품절


일단, 읽어보기도 전에 별 4개로 시작한다. 왜냐면 그는 나의 너무나 오랜 그이니까. =  = 다 읽고 나서 좋았던건 아는 사람의 글을 읽는다는 친근감이 들었던 것과 나름대로 재밌었다는 것. 환경에 비해 지나치게 생각이 많고 약간 초췌한 것 같은 남자. 우아하고 자신보다 키 큰 여자와 사는 남자. 쿨한 척 하지만 약간 소심하고 유치한 면이 있는 남자...는 결국 자신이겠지. 초기작들은 대부분 삶이 투영된다니까
>>리딩포인트 : 사실...에단호크라는 이름이 아니었음 별 2개반 혹은 3개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4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optrash 2005-05-25 00: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근데 의외로 잘쓰지 않았어요?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어하는 스타일이었어요. 꾸질꾸질한 이야기. 그리고 자연스럽게, 주인공의 얼굴에 면도하지 않은 그의 얼굴이 오버랩되는 것도 괜찮았구요.

DJ뽀스 2005-05-25 17: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몹시도 읽고 싶었던 책이라 도서관에 신청했고, 입고된지 어언..달이건만, 아직도 미루느라 읽지 못하고 있습니다. 장마가 오기전에 꼭 읽어야 겠네요 ^^:

michelle 2005-05-26 23: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치...비포선셋같죠. 그 영화에서 느꼈던 에단이 바로 이 책의 작가인, 그대로의 모습이겠구나 싶더라구요. 약간 늙고, 그래서 서글퍼졌는데 또 그게 나름의 맛이 있죠. 얼마 전 전처인 우마서먼이 여전이 에단은 영원한 사랑이라고 고백해 화재였죠. 정말 책 속의 크리스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