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naver.com/main/hotissue/read.nhn?mid=hot&sid1=100&sid2=264&cid=41152&nt=20080508225942&iid=32867&oid=214&aid=0000070178

오늘 뉴스를 보고 있자니 또 다시 실소가 흘러나왔다.
어디서 뭘 했는지 모르겠지만 이재오의 추락이후 총대를 둘러맨 추부길이라는 웬 듣보잡같은 인물이 운하가 아닌 수로를 추진하겠다고 동분서주하나 보다. 그리고 첨부하길 운하는 인공적으로 만든 새로운 물길이라고 정의했고 수로는 자연적인 물길이라는 정의를 하고 있다. 좋다 좋아. 그들이 말하는 정의가 다 맞다고 치자.

그런데 여기서 넘어가서는 안 될 사항이 하나 존재한다.
모든 건설행위의 기본은 사전답사와 계획이후 공사가 가능한 설계를 시작으로 준비되고 전개된다. 수만 평방미터에 달하는 면적의 건설공사를 크게는 A0사이즈나 A1사이즈 작게는 A3나 A4의 사이즈의 종이에 축적을 줄여 도면화 시키는 작업이 진행된다. 제아무리 컴퓨터 설계가 발전하여 도면상 0.0000001미리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다 치더라도 막상 현장실무에서 생기는 오차는 어쩔 수 없이 발생된다. 일예로 건설현장에서 축적을 위해 쓰이는 기구는 0.000001이라는 단위를 쓰지 않는다. 소수점 이하는 버린다. 다시 말해 이런 오차를 비교적 줄이고 정밀시공을 한다면 큰 문제가 없을 수도 있겠지만 의도적 오차와 잦은 설계변경으로 인해 기존의 심의를 통과한 설계 도면자체는 초기안과 많은 변경과 수정이 가해지는 경우가 발생하곤 한다. 그러나 이러한 변경과 수정이 실무를 진행하는 과정상 절차가 아닌 의도적인 결과에 의한 변경과 수정이 발생한다면? 불행하게도 이명박 대통령의 서울시장 임기시절 이런 법까지 무시한 무지막지한 관공사가 진행된 전례가 있다.

청계천.

청계천의 원래 초기 안은 계획에 참여한 대학교수들이 강남의 양재천같은 생태하천으로 계획안을 잡고 추진하고자 했다고 한다. 그러나 서울시장 임기 내에 완공을 목적으로 하는 이명박 서울시장과 그의 추종자들은 생태 하천식 계획으로는 절대 임기 내에 완공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알고 계획안에 참여한 교수들의 안건은 무시하고 지금의 콘크리트 어항으로 계획하게 되었다. 결론은 그가 대통령이 되는 과정에서 커다란 랜드마크적인 업적(?)으로 둔갑하는 상황이 돼 버린다. 복개과정에서 발견된 문화재 이야기는 생략하겠다.

다시 과거가 아니 현재로 돌아와 보자.
대운하의 경우 절대적인 국민적 여론의 반대에 부딪쳐 주춤하고 있는 현실이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운하에 관련된 언급은 비교적 신중하고 조신하게 표현하는 방식을 택하는 듯하다. 운하추진에 대해서도 이런저런 말 바꾸기로 일관하는 중 쇠고기 파동이 터진다. 어찌 보면 국민들의 관심이 다른 곳으로 쏠리는 현상이 발생한 것. 비슷한 시기에 정부가 대운하에 관련된 발언에 힘이 실리게 된다. 그 결과가 오늘 운하가 아닌 수로라는 방법적 우회나 변경 안을 들고 나온 것이다. (음모론이라고 보일 수 있겠으나 그들의 행동과 말에는 충분히 이런 근거를 뒷받침해주고 있다.)

앞에 언급한 내용을 다시 말하자면 조그마한 개인주택을 하나 짓는데도 일정량의 오차는 존재하게 된다. 경우에 따라선 의도적으로도 말이다. 건물을 설계도와 맞지 않게 지어버리고 나중에 설계도면을 변경하는 역순의 경우가 일상다반사로 생긴다.

이번 정부가 추진하는 국가적인 토건산업은 "대운하"이다. 그들이 "수로"라고 주장하며 제 아무리 정밀시공, 철저감리를 강조한다 치더라도 그들의 전례를 봤을 때 신용률은 채무를 변재할 의지가 없는 신용불량자 수준으로 평가할 수밖에 없다.

그들이 계획하는 "수로"는 모양만 "수로"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결국 1/5000의 축적으로 몇 센티 벗어난 선은 실제 상황에선 수십 미터의 오차로 수로가 아닌 운하로 건설되어질 가능성은 지나치게 농후하다. 단순한 실수나 오차가 아닌 의도적으로 말이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비돌이 2008-05-09 07: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왜 가수와 영화배우의 차이라는 얘기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을까요?
(나)운하와 (김)수로의 차이,,

Mephistopheles 2008-05-09 12:53   좋아요 0 | URL
만약에라도 제가 시비돌이님이 말씀하신 인물들을 비교하는 페이퍼를 쓰게 된다면 그땐 꼭짓점댄스를 추면서 무시로를 부르면서 페이퍼를 쓰도록 하겠습니다.
(그런 일은 아마도 없겠죠..ㅋㅋ)

가시장미(이미애) 2008-05-09 17:44   좋아요 0 | URL
미치겠어요! ㅋㅋㅋㅋ

Mephistopheles 2008-05-10 00:02   좋아요 0 | URL
아직 창창한 나이에 미는 치지 마세요..가시장미님...미를 치는 사람은 푸른기와집 아래 옹기종기 모여있습니다.

미키 2008-05-09 09: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할 것 같아 무서운 대운하 ㅠㅠ

Mephistopheles 2008-05-09 12:55   좋아요 0 | URL
이리저리 말바꾸고 호시탐탐 국민이 방심하는 틈만 노릴지도 몰라요. 저기 저 운하가 아니 수로로 말바꾸기는 특별법도 넘어가기 위한 치졸한 전략이기도 하고요. 결국 머리 속에 제 아무리 국민들이 반대해도 일단 밀어 붙여 첫삽을 뜨면 군소리 없을 것이다. 란 오만방자함도 깔려 있을 수 있어요.^^

비로그인 2008-05-09 11: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삼면이 바다인 반도이며 산악위주의 지형에 대운하는 일종의 '난센스'일 겁니다.


Mephistopheles 2008-05-09 12:56   좋아요 0 | URL
물류나 관광자원개발은 말도 안되는 거에요. 단지 이런 대규모의 토목공사로 인해 일시적인 일자리와 자금회전, 그리고 그 땅을 투기한 사람들의 어마어마한 이윤획득이 목적일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프레이야 2008-05-09 11: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독일에서 운하 보고 감명(?)받은 걸 어찌나 밀고 나가려하는지..
운하 파다가 마무리도 안 하고 덮을까 그게 더 걱정임다.
ㅎㅎ 태그, 결코방심해선안되는정부..

Mephistopheles 2008-05-09 12:57   좋아요 0 | URL
이미 독일에선 자국의 운하를 실패작이라고 인정하는 분위기인데 대통령이라는 작자는 그런 지적과 단점은 절대 귀에 담지 않나보더군요. 태그를 쓰면서도 어찌 이 지경까지 왔나 하며 은근히 짜증 올라오더군요.

L.SHIN 2008-05-09 14: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 참... 믿고 이끌어주길 바라는 정부와 국가가 경계하고 주시해야 되는 대상이라니.
국민들 자신의 삶 자체만으로도 바쁘고 힘들어 죽겠는데 철 없는 정부까지 걱정해야 하나.
이젠 말하기도 지겹다. ㅡ.,ㅡ

Mephistopheles 2008-05-10 00:03   좋아요 0 | URL
철이 없는 건 절대 아닙니다. 독선적이고 아집이 강하고 기회주의적인 한마디로 폐기물 수준의 정부랍지요.

순오기 2008-05-09 15: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땐 국민들이 대통령의 입을 걱정하며 살았는데, 이젠 일거수 일투족이 다 걱정거리니~~ㅉㅉ 정말 무슨 일 저지를까 겁나는 정부를 가진 국민들의 고통이라니 오호 통재라 애재라!!

Mephistopheles 2008-05-10 00:04   좋아요 0 | URL
벌써 지지율 반토막 났습니다. 문제는 이런 걸 전혀 게의치 않고 자기가 하고 싶은 걸 할려고 바락바락 덤벼들테니까 그게 문제라면 문제겠죠..^^

털짱 2008-05-10 21: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그냥 눈감고 귀막고 살고 싶은 이 못난 소시민스러움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메피님같은 분들은 계속 깃발을 들고 뛰어주시길 바라는 비겁함은 계속....

Mephistopheles 2008-05-12 22:30   좋아요 0 | URL
전 깃발 흔드는 사람은 아닐꺼에요..승주나무님 정도는 되야 깃발 좀 흔들어 봤다..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