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身邊雜記 190830

 

- 저녁 식사 준비

 

시작은 이랬다.

아이가 저녁 식사를 하게 하기 위해 내가 저녁 반찬을 준비했다. 대개는 냉장고에 있는 밑반찬이 대부분이었다. 아이가 냉장고 있는 반찬 이외에 그 끼니를 위한 새로운 반찬을 요구했다. 나는 나름 요리를 했지만, 아이는 만족하지 못했다.

 

얼마 후 아이가 자신에 입맛에 맞는 반찬을 해 보겠다고 했고, 나는 그렇게 하라고 했다. 반찬이 만들어지면 함께 식사를 했다. 올 여름 방학 내내 아이가 저녁 반찬을 만들었다. 나는 개학 이후에는 다시 냉장고에 있는 음식을 꺼내 먹게 될 줄 알았다. 그런데 아이는 개학 이후에 저녁 반찬을 계속 준비했다.

 

지금은 이렇다.

아이가 저녁 식사를 하든 안 하든 최소한 아빠인 나를 위해서도 저녁 반찬을 준비한다.

 

1등 엄마의 맛있는 매일 밥상아이가 반찬을 준비할 때 보는 책이다. 아이의 이 책에 대한 평점을 물었다. 5점 만점에 얼마? 아이는 4개 반.

 

1970년대 말 1980년 초까지 드라마 대사에 첫째 딸은 살림밑천이다.’라는 말이 나왔다. 이런 대사가 없어진 이유에 남녀차별의 해소 (또는 남녀차이의 희석), 주방 기구의 발달, 한 자녀 (또는 적은 수의 자녀) 가족이 영향을 미쳤겠다. 각각의 기여도는 얼마나 될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