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 목도리다! 꿈터 지식지혜 시리즈 23
최정현 글, 대성 그림 / 꿈터 / 201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든 것이 얼어붙을 것만 같은 추운 겨울 날!
토끼의 귀마저 꽁꽁 얼어서 더 바짝 서버린 어느 날!
분홍 토끼는 빨간 똥~을 보고 말았다.
하지만 또아리를 튼 똥처럼 보였던 그 물건은 바로 목도리였다.
목도리는 얼어버린 몸과 귀를 녹여주기에 충분할 만큼 길고 따뜻했다.
이때부터 시작이었다. 토끼의 목도리 안으로 군식구가 자꾸 늘어갔던 것은!
마찬가지로 추워하던 펭귄이, 그리고 곰이 다가와서 목도리 안으로 파고들었다.

이후 너구리, 늑대, 사막여우, 염소 등등...
지나가는 온갖 동물들이 모두 목도리 안으로 들어왔다.
더 좁아졌지만, 자신을 두르는 목도리의 면적이 줄어들었지만 누구도 새식구를 타박하지 않는다.
비록 목도리에 닿는 면적은 줄어들었지만, 가까이 달라붙은 동물 친구들의 체온이 더 따뜻한 난로가 되어주었을 것이다.
사막 여우가 왜 눈 쌓인 벌판에 등장했는지 묻지 말자.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하자. 이곳에선 상상하는 모든 것이 가능한 나라니까!

사슴 친구까지 등장했다. 루돌프의 등장이라고 해야 할까.
크리스마스 쇼핑 중이던 꼬마 아이가 바로 이 동물 친구들과 마주쳤다.
소년의 마음을 사로잡고도 남을 크리스마스 선물이 되는 순간이다.
크리스마스 트리 옆에 놓아두니 잘 어울린다.
그많은 동물들이 모두 들어가기에 굉장히 클 것 같았지만, 실제로는 이 정도 크기다.
무엇이든 가능한 세상의 비밀이 여기에 있다.

무려 열넷이나 되는 친구들이 등장했다.
너무 많은 친구들이 나오는 바람에 이야기의 반복이 다소 지루하기도 했다.
게다가 겨울을 배경으로 한 이런 종류의 이야기는 무척 익숙하다.
그럼에도 역시 한겨울에 이런 이야기가 좋은 것은 그 따스한 느낌 때문일 것이다.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의 모습도 읽힌다.
나눌수록 더 커지는 기쁨의 크기도 보인다.
크리스마스날 조카에게 준 그림책이다.
조카는 어떤 기분으로 읽었는지 물어봐야겠다.
부디 메리 크리스마스였기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13-12-27 03: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크라이나 민화 그림책 <장갑>을 '목도리'로 바꾼 버전이네요.
<비오는 날 생긴 일>은 버섯 아래로 숨어들어 비를 피하는 동물들 이야기도 같은 맥락....
세상에 모방아닌 창조가 없다고는 하지만 이건 좀 대놓고 표절한 느낌!ㅠ

마노아 2013-12-28 00:09   좋아요 0 | URL
저도 장갑 제일 먼저 떠올랐어요. 너무 많이 닮아 있어서 좀 그랬는데, 그래도 따뜻한 이야기니까 나름의 의미를 두어야겠다-하고 여겼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