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4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자신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시간이다. 더 많이 배우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는 나, 무얼하기 위해서지 목적이 뭔지를 종종 잃을 때가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심리학, 습관에게 말을 걸다 - 손톱을 물어뜯는 여자, 매일 늦는 남자
앤 가드 지음, 이보연 옮김 / 시아출판사 / 2008년 8월
품절


습관이 반복되는 것은 우리가 여전히 과거의 어딘가에 머물러 있다는 것을 뜻하며 현재를 온전히 살기 위해 과거의 문제를 정리할 필요가 있음을 알려주는 것이다.
-24쪽

분노와 분개 때문에 손톱을 물어뜯는다는 사실을 이해한 뒤 '나는 내 분노를 풀어낼 수 있다.''나는 부정적인 감정을 털어낸다.''나는 내가 어떻게 느끼는지를 다른 사람과 소통할 수 있다.'등을 확신하라. 기억할 것은 원하는 행동을 이미 이뤄진 것처럼 긍정적으로 확신하고 현재형으로 말해야 한다는 것이다.
-77쪽

가족 간에 진실이 부족하고, 부모가 뜻하는 것과 다르게 말하는 것을 볼 때, 아이들은 듣는 것과 본능적으로 느끼는 것 사이의 불일치를 받아들인다. 부정직과 혼란 속에서 아이들은 화를 억눌러야 한다고 생각하게 된다. 그래서 분노를 표현하거나 공격하는 대신 아이들은 자신의 무기를 깨물게 된다.-116쪽

한쪽의 의지가 덧없이 꺾여버릴 때마다 당사자는 끊임없이 부끄러움을 느끼게 된다. 수치심은 가장 큰 원인이 될 수 있다. 자신을 받아주지 않는 상황에 끊임없이 노출된다면 우리는 자기 존중이라는 건강한 감각을 발달시킬 수 없다. 수치심을 느낄 때, 우리는 감정을 통제하려고만 하는 자신을 가장 부끄러워한다.-122쪽

건강한 경계는 어린 시절 건강, 안정, 안전,신뢰를 경험했을 때 획득된다. 이는 우리가 '싫어요, 제발 그만해요.''충분히 먹었어요.''이 관계는 파괴적이기 때문에 끝내야겠어요.' 등의 말을 할 수 있는 능력을 부여한다. 경계가 손상됐을 때 우리는 다른 사람의 경계도 존중할 수 없다. 단단한 경계를 세우거나 전혀 경계가 없는 사이를 오가며, 우리가 누구인지 안심하기 위해서 늘 다른 사람에게 의존할 것이다. 또 다른 사람들을 우리의 기준에 맞추기 위해 애쓸 것이다.-178쪽

자기기만과 잘못된 낙관주의를 극복하기 위해서 우리는 감정적 거울을 통해 자신을 오랫동안 들여다봐야 한다. 왜 일의 해결이 늦는지 스스로에게 물어보라. 그리고 당신의 답변 옆에 그에 대한 반박을 적어보라. 스스로에게 정직하라. 불편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이는 과정의 일부다.-235쪽

'아니'라고 말할 수 있는 법을 배우는 것은 거의 모든 이들이 습득하지 못한 경계의 문제다. 그러므로 우리는 완수할 희망이 없는 일들을 점점 더 많이 받아들인다. 그럼에도 이 편이 '아니'라고 말하는 것보다 쉬워 보인다. 이 또한 낮은 자존심에서 비롯된 문제다. 우리는 다른 사람을 기쁘게 하거나 다른 사람의 동의를 얻고 싶어한다. 우리는 '아니'라고 말할 때 죄책감을 느낀다. 그렇게 함을써 우리는 모든 일을 완수할 수 없게 되면서 스스로 커다란 중압감과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래서 시작을 거부하고, 종종 소극적이면서 공격적인 방법으로 우리를 압박한 사람에게 앙갚음한다.-243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부의 달인, 호모 쿵푸스 - 공부하거나 존재하지 않거나! 인문학 인생역전 프로젝트 1
고미숙 지음 / 그린비 / 2007년 5월
구판절판


지금의 가족제도는 기본적으로 과잉보호를 특징으로 한다. 그런데 그것이 학교에까지 연장될 경우, 새로운 주체의 형성에는 치명적 결함이 될 수 있다. 즉, 학생들이 몇겹의 보호막에 둘러싸여 '내적 동력을 갈고닦을' 기회를 잃어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대안학교가 진정 대안이 되려면 가족의 지평을 넘어서는 공동체에 대한 비전이 있어야 한다.-22쪽

인간은, 아니 모든 살아 있는 것들은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평생 뭔가를 배운다. 살아 있음 자체가 외부와의 교류를 통해 뭔가를 끊임없이 학습하는 과정 아닌가.-37쪽

공부란 눈앞의 실리를 따라가는 것과는 정반대의 벡터를 지닌다. 오히려 그런 것들과 과감히 결별하고, 아주 낯설고 이질적인 삶을 구성하는 것, 삶과 우주에 대한 원대한 비전을 탐구하는 것. 그것이 바로 공부다. 더 간단히 말하면, 공부는 무엇보다 자유에의 도정이어야 한다. 자본과 권력, 나아가 습속의 굴레로부터 벗어나 삶의 ㅐ로운 가능성을 탐색해야 비로소 공부를 했다고 말할 수 있다. -40쪽

10대와 6.70대가 함께, 지속적으로 어울릴 수 있는 활동이 대체 무엇이 있을 수 있는지를. 어떤 스포츠, 어떤 취미활동도 불가능하다. 고로, 단연코 공부밖에는 길이 없다!-47쪽

즉, 독서는 단지 지적 능력의 보완이나 정보 습득의 차원이 아니라 우리 시대를 지배하고 있는 시각의 군림, 감각의 폭주를 거스를 수 있는 유일한 입구가 된 것이다. -106쪽

얼 쇼리스는 이렇게 주장한다. 빈민운동이란 빈민들이 스스로를 성찰하고 탐색할 수 있는 학습의 장을 마련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고. 다시 말해, 그들이 철학적으로 무장하게 된다면, 그들은 더이상 충동에 몸을 내맡기지도 않을 뿐 아니라, 당당하게 정치적이고 공적인 실천의 장으로 나아갈 수 있으리라는 것이다.-121쪽

고전의 스승들은 우리로 하여금 공부에 대한 좁은 울타리를 박차고 나오도록 종용한다. 그들의 보여주는 공부의 길에는 크게 두가지가 있다-책을 통해 존재와 세계의 심연을 향해 나아가는 것, 그리고 존재와 세계의 모든 것을 책으로 변환하는 것. 물론 이 두 개의 경로는 궁극적으로 서로 통한다. -146쪽

요컨대 공부란 특정한 시공간에 고착되지 않고 끊임없이 다른 존재로 변이되는 것을 의미한다. 존재의 변이를 통해 세상의 질서와 배치를 바꾸는 것. 거기가 바로 공부가 혁명과 조우하는 지점이다.-195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울을 보고 머리카락을 좀 잘랐다. 긴 생머리, 언제까지 이렇게 다닐 수 있을 지 모르겠다. 갈라진 끝부분을 조금만 잘라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예전에 읽었던 책을 다시 펼쳐보니 쏠쏠한 재미가 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4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