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당연하게 여기는 것들은 수많은 사람들의 생각에서 나왔고, 지금 우리 곁에 있는 물건들과 누리고 있는 사상들을 탄생부터 차례대로 관련 철학자들과 연계하여 설명하고 있다. 가장 중요한 알파벳, 글로 남길 수 있고 글은 영원히 사라지지 않을 것 같은 환상을 줄 수 있는 존재이기에, 그래서 지금 우리는 오래전의 사라진 사람들과 이론을 알 수 있는 것이니... 책꽂이에서 눈에 띈 책, 당연하고 사소하게 여기는 것들이 우리 손에 그리그리하여 들어왔구나를 알 수 있다. 언제나 질문하고 생각해야 한다. 그리고 뭐라도 끄적해야 한다.

사람이든 시간이나 사물이 특별하고 유일무이하다가 어느 듯 흔하고 뻔한 보편적이고 당연하여 잊혀져 갔는데, 그래서 다시 특별한 것들을 찾게 되고... 하지만 다시 오지 않을 올해의 봄에서 이 평범이, 손 뻗으면 언제든 닿는 곳에 있어 너무도 흔했던 이러한 일상이 실지로는 특별하고 귀한 것임을 새삼 느낀다. 생각하는 것도 그렇다. 내가 지금 느끼고 보는 것이 이전과 이후와는 완전 다르고 어느 누구와도 다르기에 현재가 귀한 것이다. 그래서 주변에, 가까이 있는 것이 가장 특별하고 상관해야 할 것이고 소중한 것이 된다.     

 

'봄날은 간다'를 여러 가수들의 버전으로 듣고 있다.

 

 

화양연화 / 김사인

 

모든 좋은 날들은 흘러가는 것

잃어버린 주홍 머리핀처럼

물러서는 저녁 바다처럼.

좋은 날들은 손가락 사이로

모래알처럼 새나가지

덧없다는 말처럼 덧없이,

속절없다는 말처럼이나 속절없이.

수염은 희끗해지고 짓궂은 시간은

눈가에 내려앉아 잡아당기지.

어느덧 모든 유리창엔 먼지가 앉지 흐릿해지지.

어디서 끈을 놓친 것일까.

아무도 우리를 맞당겨주지 않지 어느 날부터.

누구도 빛나는 눈으로 바라봐주지 않지.

눈멀고 귀먹은 시간이 곧 오리니 겨울 숲처럼

더는 아무것도 애닯지 않은 시간이 다가오리니

잘 가렴 눈물겨운 날들아.

작은 우산 속 어깨를 겯고 꽃장화 탕탕 물장난 치며

슬픔 없는 나라로 너희는 가서

철모르는 오누인 듯 살아가리라.

아무도 모르게 살아가거라.

*화양연화 : 인생에서 가장 아름답고 행복한 시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프레이야 2020-04-02 22: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김사인의 이 시를 여기서 만나니 반갑습니다 ^^

iamjune 2020-04-03 10:50   좋아요 0 | URL
어쩜 마음의 소리를 이렇게 잘, 김사인님께 감사하죠.. 해피데이~